2015.01.27

“커넥티드 카, 향후 5년간 사물인터넷 주요 부분 차지”...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2020년에 이르면 새로운 차량 내 서비스와 자동 주행 기능을 구현하는 커넥티드 차량이 2억 5,000만 대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5년 동안 이러한 기능이 탑재된 신규 차량 비율이 급속하게 늘어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가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의 주요 부분을 차지할 전망이다.

가트너는 2015년에 49억 대의 커넥티드 사물(connected things)이 사용될 것이며 이는 2014년보다 30%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2020년에는 그 수가 250억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의 리서치 이사인 제임스 하인즈는 “커넥티드 카는 이미 현실이 되었고 차량 내 무선 연결 기술은 고가의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중가의 대량생산 브랜드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차 안에서의 디지털 콘텐츠 소비와 생성이 늘어나면서 더 정교한 인포테인먼트(infortainment) 시스템에 대한 요구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그래픽 가속기, 디스플레이, 사람과 기계 간 인터페이스 기술 등에 대한 기회가 함께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가트너는 2020년에 이르면 커넥티드 카가 2억 5,000만 대를 돌파하면서, 전 세계에서 주행 중인 차량 다섯 대 가운데 한 대가 무선 네트워크로 연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차량 연결성이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텔레매틱스(telematics), 자동 주행, 인포테인먼트, 모빌리티 서비스의 주요 기능 전반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또한 가트너는 2020년 경,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커넥티드 키친(connected kitchen)으로 식품 음료 산업에서 최소 15% 비용을 절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넥티드 키친은 다른 사물인터넷 사례와 디지털 비즈니스 기회에 비해 주목을 덜 받아왔다. 하지만 커넥티드 키친은 유통, 헬스케어, 보험 등 여러 산업 전반에 걸쳐 상당한 이익을 가져올 것이며 지속가능성 문제에 대해서도 큰 기여를 할 것이다.

가트너는 2018년까지는 지배적인 사물인터넷 생태계 플랫폼 부재해, IT 책임자들은 여전히 여러 공급업체들의 솔루션을 조합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들이 자체 사물인터넷 생태계 구축에 여념이 없지만 아직까지는 사물인터넷을 위한 비즈니스나 기술 모델이 존재하지 않는다. 표준화는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며 대부분의 사물인터넷 프로젝트에는 맞춤형 요소가 필요하게 될 것이다. 이는 사물인터넷 분야에 주도적인 기술 서비스 제공업체(Technology Service Provider)가 없기 때문에 더욱 더 복잡해 질 것으로 예상했다.

가트너의 리서치 이사인 알폰소 벨로사는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많은 표준과 생태계가 아직 개발 단계에 있으며 일부 업체와 생태계는 현재 사물인터넷 프로젝트의 운영 기간 동안 실패할 수도 있다”며, “CIO는 주요 시스템 통합업체가 이러한 프로젝트에 대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전략을 마련할 것이고, 사물인터넷 프로젝트가 수십 년 간 운영될 인프라와 관련된 것일 경우 이는 더욱 중요하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5.01.27

“커넥티드 카, 향후 5년간 사물인터넷 주요 부분 차지”...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2020년에 이르면 새로운 차량 내 서비스와 자동 주행 기능을 구현하는 커넥티드 차량이 2억 5,000만 대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5년 동안 이러한 기능이 탑재된 신규 차량 비율이 급속하게 늘어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가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의 주요 부분을 차지할 전망이다.

가트너는 2015년에 49억 대의 커넥티드 사물(connected things)이 사용될 것이며 이는 2014년보다 30%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2020년에는 그 수가 250억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의 리서치 이사인 제임스 하인즈는 “커넥티드 카는 이미 현실이 되었고 차량 내 무선 연결 기술은 고가의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중가의 대량생산 브랜드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차 안에서의 디지털 콘텐츠 소비와 생성이 늘어나면서 더 정교한 인포테인먼트(infortainment) 시스템에 대한 요구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그래픽 가속기, 디스플레이, 사람과 기계 간 인터페이스 기술 등에 대한 기회가 함께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가트너는 2020년에 이르면 커넥티드 카가 2억 5,000만 대를 돌파하면서, 전 세계에서 주행 중인 차량 다섯 대 가운데 한 대가 무선 네트워크로 연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차량 연결성이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텔레매틱스(telematics), 자동 주행, 인포테인먼트, 모빌리티 서비스의 주요 기능 전반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또한 가트너는 2020년 경,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커넥티드 키친(connected kitchen)으로 식품 음료 산업에서 최소 15% 비용을 절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넥티드 키친은 다른 사물인터넷 사례와 디지털 비즈니스 기회에 비해 주목을 덜 받아왔다. 하지만 커넥티드 키친은 유통, 헬스케어, 보험 등 여러 산업 전반에 걸쳐 상당한 이익을 가져올 것이며 지속가능성 문제에 대해서도 큰 기여를 할 것이다.

가트너는 2018년까지는 지배적인 사물인터넷 생태계 플랫폼 부재해, IT 책임자들은 여전히 여러 공급업체들의 솔루션을 조합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들이 자체 사물인터넷 생태계 구축에 여념이 없지만 아직까지는 사물인터넷을 위한 비즈니스나 기술 모델이 존재하지 않는다. 표준화는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며 대부분의 사물인터넷 프로젝트에는 맞춤형 요소가 필요하게 될 것이다. 이는 사물인터넷 분야에 주도적인 기술 서비스 제공업체(Technology Service Provider)가 없기 때문에 더욱 더 복잡해 질 것으로 예상했다.

가트너의 리서치 이사인 알폰소 벨로사는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많은 표준과 생태계가 아직 개발 단계에 있으며 일부 업체와 생태계는 현재 사물인터넷 프로젝트의 운영 기간 동안 실패할 수도 있다”며, “CIO는 주요 시스템 통합업체가 이러한 프로젝트에 대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전략을 마련할 것이고, 사물인터넷 프로젝트가 수십 년 간 운영될 인프라와 관련된 것일 경우 이는 더욱 중요하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