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글로벌 칼럼 | 말하지 않아도 가상 비서가 도와주는 세계를 원한다

Mike Elgan | Computerworld
인공 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이 인간을 대체할 것이라고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AI가 어떻게 우리에게 도움이 될지를 기대해야 한다.

이상적인 미래를 상상해 보면 AI 가상 비서는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 어디로 가는지,
그리고 무엇보다 무슨 말을 하는지를 이해한다. 다른 여러 가지에 대해서도 안다. 도움이 필요한 상황임을 감지하면 적절한 제안이나 아이디어, 팩트를 속삭여준다. 사실상 하루 종일 실시간 지식을 제공하게 된다.

주차장에서 회의 장소로 향할 때면 묻지 않아도 회의실까지 가는 길을 안내해준다. 회의에 앞서 상대방과 악수를 할 때 (다른 사람에게는 들리지 않게) 상대방을 4년 전에 컨퍼런스에서 만난 적이 있음을 상기시켜 준다. 회의 중에는 질문을 듣고 답을 알려준다.

상대방이 “이 건에 대해서는 10월에 만나서 이야기합시다”라고 이야기하면 가상 비서는 10월에 출장이 잡혀 있음을 알려준다. 그러면 날짜를 조정해 11월로 제안할 수 있다.

이 미래의 현실화를 지연시키는 요소는 두 가지다. 첫 번째는 가상 비서와 AI가 아직 그 정도로 좋지 않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가상 비서를 만드는 기업이 종일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염탐”하는 상황을 대중이 아직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이 가지 지연 요소를 해결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구글의 제안 AI
이번 주 구글은 알로(Allo) 메시징 앱의 크롬 웹 브라우저 버전을 공개했다.

각 알로 계정은 특정 전화 번호와 연결되고 그 번호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에서 화면 QR 코드로 브라우저 버전의 유효성을 확인해야 한다. 현재는 안드로이드 폰만 유효성 확인이 가능하지만 구글은 곧 아이폰 버전도 가능하게 된다고 밝혔다. (웹 버전을 활성화하려면 여기로 이동)

브라우저 버전은 단순히 폰의 알로에 대한 인터페이스 역할을 할 뿐이다. 폰이 고장나거나 오프라인 상태가 되거나 사용자가 모바일 앱을 제거하면 브라우저 버전은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한 번에 하나의 브라우저 세션에만 로그인할 수 있다.


알로는 예를 들어 “스티커”를 제공하는 등 일반적인 채팅 앱의 성격도 있지만 두 가지 형태의 “제안” AI를 사용한다.

사용자가 선택할 법한 대답을 신경망을 사용해 추측하는 구글의 “스마트 대답(Smart Reply)” 기능은 알로와 구글 인박스에서 모두 작동한다. 스마트 대답은 사용자가 하는 말을 듣고 관련성 높은 제안(물론 어떻게 대답할지에 대한 제안)을 제시한다.

가상 비서 플랫폼인 구글 어시스턴트도 알로를 통해 사용 가능하다. 구글 홈 기기에
이야기하듯이 명령과 쿼리를 입력하기만 하면 된다. 구글의 자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인 픽셀과 마찬가지로 홈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한다. 알로 웹 버전을 통해 구글 어시스턴트를 웹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지만 어시스턴트 웹 버전은 타사 앱 통합을 지원하지 않는다.

알로의 구글 어시스턴트(및 새로운 데스크톱 브라우저 버전)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어시스턴트가 채팅 대화를 “주시”하고 종종 이것저것을 제안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피자에 대한 대화를 시작하면 가까운 피자 매장을 제안한다.

“제안” AI를 입력 방식의 채팅 환경에 배치한 것은 구글의 AI 개선 작업에 도움이 되지만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우려를 완화하는 역할도 한다. 입력 방식의 채팅은 실제 대화를 듣고 그 들은 내용을 기반으로 제안하는 방식보다 개인정보 보호 측면에서 좀더 안전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제안” A.I.를 개발하는 업체는 구글 외에도 있다.

페이스북의 ‘제안’ AI
페이스북 메신저의 최신 기능은 M 제안(M Suggestions)이다.

대부분의 기사, 심지어 페이스북의 발표에서도 “M”과 “M 제안”을 혼동한다. M은 아직 출시되지 않은 실험적 AI 가상 비서 프로젝트고, M 제안은 대부분의 영어 및 스페인어 사용 국가에 출시된 페이스북 메신저의 기능이다.

명확히 설명하자면 M은 AI가 방대한 규모의 사회적 상호작용을 강화 또는 증강하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를 연구하는 포괄적인 프로젝트에 가깝다.

M 도움말 페이지를 방문해서 “M을 사용하려면(How can I use M)” 링크를 클릭하면 “M은 아직 귀하의 지역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할 수 있게 되면 메신저 앱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라는 내용의 메시지가 표시된다. 극소수 선정된 사용자만 M 실험에 참여 중이다. 페이스북 M은 어떤 국가에서도 아직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다.

미국, 영국, 캐나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오스트레일리아, 스페인, 멕시코에서 페이스북 메신저를 사용하는 모든 사람이 자동으로 M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곳 사용자들은 M 제안을 이용할 수 있다.

M 실험과 달리 M 제안은 위 국가에서 두 가지 언어(영어와 스페인어)로 출시된 페이스북 메신저의 “현행” 기능이다.

M 제안은 메신저 대화를 저장하도록 충고하거나, 누군가의 생일이 되면 “생일 축하” 인사를 해야 함을 상기시킬 수 있다.

이러한 선제적 제안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며 그 외의 제안은 사용자의 대화를 기반으로 한다. 예를 들어 “전화하고 싶니?”라고 말하면 M 제안은 전화 걸기를 제안한다. M 제안은 송금, 위치 공유, 만남, 설문 투표, 리프트(Lyft) 또는 우버(Uber) 호출을 제안할 수 있다. 이러한 제안은 모두 대화를 기반으로 한다.

최신 M 제안은 사용자가 음악에 관해 대화할 경우 스포티파이(Spotify)를 통해 음악도 제안한다.

M 제안은 채팅을 “도청”한다(모두 텍스트이므로 엄밀히 말해 “듣는 것”은 아님). 블룸버그의 이달 초 신뢰할 만한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아마존 에코와 비슷하며 아마도 페이스북 M 제안을 실행할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 제품을 최소 두 개 이상 개발 중이다. 이 제품이 나온다면 실제로 대화 내용을 듣다가 컴퓨터 음성으로 중간에 끼어들 수도 있다. (물론 소문을 근거로 한 이야기일 뿐이지만 “스티브에게 전화 걸어”라고 지시하면 “네, 스티브에게 전화를 겁니다. 스티브에게 생일 축하 인사하는 것 잊지 마세요!”라고 대답하는 페이스북의 홈 어플라이언스를 상상하기는 어렵지 않다.)

소문의 페이스북 어플라이언스 버전 중 하나는 사용자가 오디오 또는 비디오를 통해 대화
중일 때 소리없이 제안을 표시할 수 있는 화면을 갖추고 있다.

페이스북은 소셜 네트워킹 기업으로 더 원활한 소셜 상호작용을 위해 더 큰 규모의 M 실험, 그리고 M 제안 두 가지 모두에 집중하고 있다. 핵심은 지식이나 생산성이 아니라 커뮤니케이션이다.

제안 AI를 위한 세 가지 제안
아마존은 현재 여러 가지 버전의 에코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를 만들고 있다. 구글 홈 어플라이언스는 전화 기능을 한다. 애플 홈패드 어플라이언스는 12월에 출하된다. 소문에 의하면 페이스북도 두 개 이상의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를 개발 중이다.

올해 말까지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는 의심할 여지 없이 “주류” 제품 범주로 부상할 것이다.
이제 세 가지 변화가 필요하다.

첫째, 사무실 전화를 대체하는 비즈니스 버전의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가 필요하다. 필자가 지난 5월에 자세히 다룬 적이 있는 아이디어다.

둘째, “제안” 기능은 이러한 기기의 일부로 속해야 한다. 즉, 대화에서 트리거 “키워드”만 듣는 것이 아니라 항상 모든 것을 듣고 기회가 있을 때 제안을 하는 것이다. 비즈니스 어플라이언스의 경우 소리 없이 화면에 조용히 표시되어야 하고 일정, 연락처 및 기타 사용자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회사 애플리케이션 데이터에도 접근이 가능하도록 효과적인 API도 갖추어야 한다.

셋째, “제안” AI는 스마트폰 가상 비서의 일부로도 포함되어야 한다. 무선 이어버드는 상황과 대화를 바탕으로 제안을 하는 가상 비서와의 지속적인 상호작용을 위한 하드웨어 인터페이스가 된다.

물론 개인정보 보호 문제가 있다. 그러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우려가 기술 개발을 막는 요소가 되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제안” 기능을 갖춘 AI 가상 비서를 만드는 기업들에 강력한 데이터 보호 보장책을 요구해야 한다. 가능한 일이며 필요한 일이다.

AI “제안”의 혜택은 비즈니스 상호작용을 포함한 사람들 일상의 모든 요소를 향상시켜 줄 것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맞는 길을 가고 있다. 더욱 분발해야 한다. editor@itworld.co.kr

2017.08.22

글로벌 칼럼 | 말하지 않아도 가상 비서가 도와주는 세계를 원한다

Mike Elgan | Computerworld
인공 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이 인간을 대체할 것이라고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AI가 어떻게 우리에게 도움이 될지를 기대해야 한다.

이상적인 미래를 상상해 보면 AI 가상 비서는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 어디로 가는지,
그리고 무엇보다 무슨 말을 하는지를 이해한다. 다른 여러 가지에 대해서도 안다. 도움이 필요한 상황임을 감지하면 적절한 제안이나 아이디어, 팩트를 속삭여준다. 사실상 하루 종일 실시간 지식을 제공하게 된다.

주차장에서 회의 장소로 향할 때면 묻지 않아도 회의실까지 가는 길을 안내해준다. 회의에 앞서 상대방과 악수를 할 때 (다른 사람에게는 들리지 않게) 상대방을 4년 전에 컨퍼런스에서 만난 적이 있음을 상기시켜 준다. 회의 중에는 질문을 듣고 답을 알려준다.

상대방이 “이 건에 대해서는 10월에 만나서 이야기합시다”라고 이야기하면 가상 비서는 10월에 출장이 잡혀 있음을 알려준다. 그러면 날짜를 조정해 11월로 제안할 수 있다.

이 미래의 현실화를 지연시키는 요소는 두 가지다. 첫 번째는 가상 비서와 AI가 아직 그 정도로 좋지 않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가상 비서를 만드는 기업이 종일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염탐”하는 상황을 대중이 아직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이 가지 지연 요소를 해결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구글의 제안 AI
이번 주 구글은 알로(Allo) 메시징 앱의 크롬 웹 브라우저 버전을 공개했다.

각 알로 계정은 특정 전화 번호와 연결되고 그 번호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에서 화면 QR 코드로 브라우저 버전의 유효성을 확인해야 한다. 현재는 안드로이드 폰만 유효성 확인이 가능하지만 구글은 곧 아이폰 버전도 가능하게 된다고 밝혔다. (웹 버전을 활성화하려면 여기로 이동)

브라우저 버전은 단순히 폰의 알로에 대한 인터페이스 역할을 할 뿐이다. 폰이 고장나거나 오프라인 상태가 되거나 사용자가 모바일 앱을 제거하면 브라우저 버전은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한 번에 하나의 브라우저 세션에만 로그인할 수 있다.


알로는 예를 들어 “스티커”를 제공하는 등 일반적인 채팅 앱의 성격도 있지만 두 가지 형태의 “제안” AI를 사용한다.

사용자가 선택할 법한 대답을 신경망을 사용해 추측하는 구글의 “스마트 대답(Smart Reply)” 기능은 알로와 구글 인박스에서 모두 작동한다. 스마트 대답은 사용자가 하는 말을 듣고 관련성 높은 제안(물론 어떻게 대답할지에 대한 제안)을 제시한다.

가상 비서 플랫폼인 구글 어시스턴트도 알로를 통해 사용 가능하다. 구글 홈 기기에
이야기하듯이 명령과 쿼리를 입력하기만 하면 된다. 구글의 자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인 픽셀과 마찬가지로 홈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한다. 알로 웹 버전을 통해 구글 어시스턴트를 웹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지만 어시스턴트 웹 버전은 타사 앱 통합을 지원하지 않는다.

알로의 구글 어시스턴트(및 새로운 데스크톱 브라우저 버전)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어시스턴트가 채팅 대화를 “주시”하고 종종 이것저것을 제안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피자에 대한 대화를 시작하면 가까운 피자 매장을 제안한다.

“제안” AI를 입력 방식의 채팅 환경에 배치한 것은 구글의 AI 개선 작업에 도움이 되지만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우려를 완화하는 역할도 한다. 입력 방식의 채팅은 실제 대화를 듣고 그 들은 내용을 기반으로 제안하는 방식보다 개인정보 보호 측면에서 좀더 안전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제안” A.I.를 개발하는 업체는 구글 외에도 있다.

페이스북의 ‘제안’ AI
페이스북 메신저의 최신 기능은 M 제안(M Suggestions)이다.

대부분의 기사, 심지어 페이스북의 발표에서도 “M”과 “M 제안”을 혼동한다. M은 아직 출시되지 않은 실험적 AI 가상 비서 프로젝트고, M 제안은 대부분의 영어 및 스페인어 사용 국가에 출시된 페이스북 메신저의 기능이다.

명확히 설명하자면 M은 AI가 방대한 규모의 사회적 상호작용을 강화 또는 증강하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를 연구하는 포괄적인 프로젝트에 가깝다.

M 도움말 페이지를 방문해서 “M을 사용하려면(How can I use M)” 링크를 클릭하면 “M은 아직 귀하의 지역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할 수 있게 되면 메신저 앱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라는 내용의 메시지가 표시된다. 극소수 선정된 사용자만 M 실험에 참여 중이다. 페이스북 M은 어떤 국가에서도 아직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다.

미국, 영국, 캐나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오스트레일리아, 스페인, 멕시코에서 페이스북 메신저를 사용하는 모든 사람이 자동으로 M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곳 사용자들은 M 제안을 이용할 수 있다.

M 실험과 달리 M 제안은 위 국가에서 두 가지 언어(영어와 스페인어)로 출시된 페이스북 메신저의 “현행” 기능이다.

M 제안은 메신저 대화를 저장하도록 충고하거나, 누군가의 생일이 되면 “생일 축하” 인사를 해야 함을 상기시킬 수 있다.

이러한 선제적 제안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며 그 외의 제안은 사용자의 대화를 기반으로 한다. 예를 들어 “전화하고 싶니?”라고 말하면 M 제안은 전화 걸기를 제안한다. M 제안은 송금, 위치 공유, 만남, 설문 투표, 리프트(Lyft) 또는 우버(Uber) 호출을 제안할 수 있다. 이러한 제안은 모두 대화를 기반으로 한다.

최신 M 제안은 사용자가 음악에 관해 대화할 경우 스포티파이(Spotify)를 통해 음악도 제안한다.

M 제안은 채팅을 “도청”한다(모두 텍스트이므로 엄밀히 말해 “듣는 것”은 아님). 블룸버그의 이달 초 신뢰할 만한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아마존 에코와 비슷하며 아마도 페이스북 M 제안을 실행할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 제품을 최소 두 개 이상 개발 중이다. 이 제품이 나온다면 실제로 대화 내용을 듣다가 컴퓨터 음성으로 중간에 끼어들 수도 있다. (물론 소문을 근거로 한 이야기일 뿐이지만 “스티브에게 전화 걸어”라고 지시하면 “네, 스티브에게 전화를 겁니다. 스티브에게 생일 축하 인사하는 것 잊지 마세요!”라고 대답하는 페이스북의 홈 어플라이언스를 상상하기는 어렵지 않다.)

소문의 페이스북 어플라이언스 버전 중 하나는 사용자가 오디오 또는 비디오를 통해 대화
중일 때 소리없이 제안을 표시할 수 있는 화면을 갖추고 있다.

페이스북은 소셜 네트워킹 기업으로 더 원활한 소셜 상호작용을 위해 더 큰 규모의 M 실험, 그리고 M 제안 두 가지 모두에 집중하고 있다. 핵심은 지식이나 생산성이 아니라 커뮤니케이션이다.

제안 AI를 위한 세 가지 제안
아마존은 현재 여러 가지 버전의 에코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를 만들고 있다. 구글 홈 어플라이언스는 전화 기능을 한다. 애플 홈패드 어플라이언스는 12월에 출하된다. 소문에 의하면 페이스북도 두 개 이상의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를 개발 중이다.

올해 말까지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는 의심할 여지 없이 “주류” 제품 범주로 부상할 것이다.
이제 세 가지 변화가 필요하다.

첫째, 사무실 전화를 대체하는 비즈니스 버전의 가상 비서 어플라이언스가 필요하다. 필자가 지난 5월에 자세히 다룬 적이 있는 아이디어다.

둘째, “제안” 기능은 이러한 기기의 일부로 속해야 한다. 즉, 대화에서 트리거 “키워드”만 듣는 것이 아니라 항상 모든 것을 듣고 기회가 있을 때 제안을 하는 것이다. 비즈니스 어플라이언스의 경우 소리 없이 화면에 조용히 표시되어야 하고 일정, 연락처 및 기타 사용자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회사 애플리케이션 데이터에도 접근이 가능하도록 효과적인 API도 갖추어야 한다.

셋째, “제안” AI는 스마트폰 가상 비서의 일부로도 포함되어야 한다. 무선 이어버드는 상황과 대화를 바탕으로 제안을 하는 가상 비서와의 지속적인 상호작용을 위한 하드웨어 인터페이스가 된다.

물론 개인정보 보호 문제가 있다. 그러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우려가 기술 개발을 막는 요소가 되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제안” 기능을 갖춘 AI 가상 비서를 만드는 기업들에 강력한 데이터 보호 보장책을 요구해야 한다. 가능한 일이며 필요한 일이다.

AI “제안”의 혜택은 비즈니스 상호작용을 포함한 사람들 일상의 모든 요소를 향상시켜 줄 것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맞는 길을 가고 있다. 더욱 분발해야 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