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기업 문화

애플, 사무실 강행 철회···계속되는 논란

Lucas Mearian 2022.05.18
5월 17일, 애플이 주 3일 출근제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원래 5월 23일부터 주 3일 출근제를 시행할 계획이었다. 애플은 이 정책을 당분간 보류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언제 재개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적어도 주 2일 사무실 출근을 검토하고 있다.
 
ⓒ Getty Images Bank

또한, 애플은 애플 스토어(Apple Store) 직원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했지만, 고객에게는 이런 조치를 적용하고 있지 않다. 애플은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번 애플의 정책은 최근 사무실 복귀와 관련해 대형 IT 기업에서 실시하고 있는 엄격한 규정 중 하나이다. 5월 초, 일부 애플 직원은 ‘애플 투게더(Apple Together)’라는 단체를 형성해 경영진에게 하이브리드 업무 정책을 바꾸고 주 3일 출근제를 철회하라고 요구하는 공개 서한을 발표했다. 이들은 애플의 주 3일 출근제를 두고 “융통성이 거의 없다”라고 불평했다.

애플 투게더는 트위터 게시물을 통해 “애플의 융통성 없는 원격 근무 정책은 직원에게 건강과 지난 2년 간의 노고, 직장 중에서 하나 만을 선택하도록 강요한 것과 다름없다. 애플은 유연하고 현 시대를 반영한 원격 근무 정책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직원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0% 정도가 원격 근무를 허용하지 않으면 퇴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사무직이나 지식 노동자를 고용하는 기업의 약 30~60%가 정규직 여부에 관계없이 모든 직원에게 사무실 출근을 의무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강제적인 사무실 복귀 정책에 대한 반발은 애플에서만 일어난 일이 아니다. 작년 JP 모건은 모든 직원의 사무실 출근 의무화를 발표해 직원의 반감을 샀다. 그로부터 1년 뒤인 올해 4월, JP 모건의 CEO 제이미 다이먼은 직원 27만 명 중 절반만 사무실로 복귀하고, 10%는 원격 근무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다른 기업도 원격 및 하이브리드 업무를 중단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도 올해 3월, 모든 직원이 사무실로 복귀할 것을 선포했다.

HR 컨설팅 업체 오퍼레이션즈(Operations)의 CEO 데이비드 루이스는 오늘날의 사무실 복귀 의무화와 직원이 따라야 할 원격 근무 방식이 인재 유출과 채용 문제를 일으킬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미국의 구인 공고는 1,150만 개에 달하며, 전체 실업률은 3.6%밖에 안 된다. CompTIA에 따르면, IT 시장의 경우 2%로 더 낮다. 미국 노동 통계국은 지난 6개월 동안 매달 직원 400만 명이 퇴사했다고 밝혔다.

루이스는 직원이 사실상 기업의 정책보다 우위에 있으며, 역량을 인정받고 만족감을 느낄 수 있는 직원 중심의 업무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결국 경영진에게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루이스는 "대다수 기업, 특히 IT 기업이 요일을 특정해 직원에게 사무실로 출근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조치이다. 그나마 애플의 조치는 다른 기업에 비해 위험성이 비교적 낮다. 애플은 업계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차지하고 있어 경쟁업체와 다른 조치를 취해도 큰 타격이 없다”말했다. 실업률은 역대 최저를 기록했지만, 애플은 갈수록 일하기 좋은 직장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에 여전히 지원자가 많다. 따라서 직원이 퇴사한다고 해도 금방 누군가가 그 자리를 채울 것이다.

루이스는 “기업이 직원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물어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라며, 다만, 옛 격언에서도 그랬듯이 완전한 통제는 그 완벽함이 깨지기 전까지만 가능하다. 즉, 애플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직원을 통제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다. 어쩌면 애플은 직원에게 지나친 조치를 적용했다는 것은 금방 알게 되겠지만, 그때면 이미 피해를 입힌 다음일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Tags 애플 사무실복귀 원격근무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