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애플리케이션 / 오피스ㆍ협업 / 클라우드 / 클라우드 오피스 / 태블릿

'클라우드와의 30일' 2일차 : 재미있는 경험을 했다 - 아이클라우드

Tony Bradley | PCWorld 2011.11.28
클라우드 기반의 툴과 서비스로만 30일을 보내기 위해 가장 먼저 할 일은 업무에 이용할 툴과 서비스들을 살펴보는 것이다. 
 
이메일과 문서작성이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적합한 온라인 기반의 이메일과 문서작성 툴과 서비스를 찾기 시작했다. 사실 이메일과 문서작성부터 시작하려고 계획했었다. 그러나 내 PC가 협조해 주지 않았다.
 
지금 쓰고 있는 델 XPS M1330 모델이 구식이어서인지도 모르겠다. 항상 CPU가 100% 가동 상태이고, 그러다 보니 느려지거나 먹통이 되곤 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워드를 여는데 2~3분이 걸린다.  지난 며칠동안 윈도우7을 다시 설치해봤다. 뭔가 도움이 될까 생각해서였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진전은 없다.
 
델 노트북이 말썽을 부렸다. 그러나 아이클라우드 덕분에 일을 진행할 수 있었다.
 
클라우드가 도움이 됐다. 시의적절하기까지 하다. 지금 이 포스팅도 아이패드 2를 이용해 쓰고 있는 중이다. 이미 '아이패드와의 30일(30 Days With the iPad)'이라는 시리즈를 마쳤기 때문에, 아이패드가 궁지에 몰린 내 노트북을 대신해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iOS 5와 아이클라우드는 보너스다. 아이패드 2의 페이지스에서 글을 작성하면 아이클라우드와 아이폰으로 자동 동기화가 되기 때문이다. 제대로 된 노트북 컴퓨터를 구입하고 나면(맥북 에어에 관심을 갖고 있다), 아이클라우드에 로그인해 그 동안 작성한 문서를 그대로 가져올 수 있다.
 
이것이야말로 클라우드를 이용하는데 따른 가장 중요한 장점 가운데 하나다. 덕분에 성능이 떨어진, 어쩌면 더 이상 쓸 수 없는 델 노트북에 목을 맬 필요가 없다. 내가 갖고 있는 아이패드 같은 다른 장치를 사용하거나 다른 사람에게서 웹 기반 PC를 빌려 하던 일을 계속 하면 되기 때문이다. 
 
생산성도 그대로다. 델 노트북을 복원하거나 다른 노트북으로 교체하고 나면, 그 동안 만든 데이터 일체를 즉시 쓸 수 있다. 특정 하드웨어에 매여있지 않기 때문이다.
 
불과 1~2년전에 이런 일이 발생했었다면, 아주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을 것이다. 온라인을 기반으로 파일과 데이터를 동기화 해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매사를 쉽게 만들어주는 것이다.
 
지금으로부터 딱 한 달 뒤에 똑같은 일이 발생했다면, 한층 빠르게 제 궤도를 찾을지도 모르겠다. 여전히 델 PC를 고치고 다시 살리려고 며칠을 소비했었기 때문이다. 대안을 찾기로 결정을 내린 후에야, 사실 온전한 클라우드 기반 툴이라고는 할 수 없는 아이패드 2를 사용했다. 그리고 아이클라우드에 의존했지만, 사실 다른 클라우드 데이터 스토리지와 동기화 서비스도 많다. 
 
내가 클라우드에 좀더 익숙했더라면, 웹에 연결할 수 있는 여느 장치를 집어 들고 구글 독스나 오피스 365를 사용했을 것이다. 또 박스넷(Box.net)이나 드롭박스(Dropbox)를 이용해 데이터를 이용했을 것이다. 전혀 망설임 없이 말이다.
 
3일차의 글에서는 어떤 클라우드 기반의 이메일과 생산성 소프트웨어 제품이 있는지 자세히 살펴볼 예정이다. 이번 30일 시리즈가 끝나는 시점이면, 혹 내 PC가 다시 고장 나더라도 눈치조차 채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해본다. editor@itworld.co.kr
 Tags 윈도우 7 아이패드 아이클라우드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