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3

아이폰 12 심층 리뷰 : ‘프로’가 아닌 것은 이름 뿐

Michael Simon | Macworld
아이폰12를 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매우 익숙한 스마트폰을 보게 될 것이다. 모양은 3년 전 아이폰 X가 출시된 이후로 크게 바뀌지 않았다. 뒷면은 기본적으로 아이폰 11과 동일하다. 그리고 측면은 분명 아이폰 5와 똑같다.
 
아이폰 12(왼쪽)은 아이폰 11과 뒷면이 비슷하다. ⓒ MICHAEL SIMON/IDG

하지만 아이폰 12을 사용하는 것은 13년에 걸친 아이폰 진화의 전형을 경험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애플의 스마트폰 개선은 서비스와 웨어러블을 추구하는 변화의 결과라고 느껴질 수도 있지만, 아이폰 12에는 스마트하고 유의미한 개선사항과 미묘한 반복으로 채워져 있어 아이폰 4나 아이폰 6가 그랬던 것처럼 새롭게 느껴진다.

120Hz 디스플레이나 고화질 줌의 부재 또는 매우 작은 배터리를 단점으로 지적할 수 있으며, 분명 일리가 있는 말이기도 하다. 하지만 다른 스마트폰에서 더 나은 전원, 성능, 가격의 조합을 찾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외관도 그리 나쁘지 않다.
   

보기 좋은 화면

아이폰 12의 가장 좋은 변화는 화면이다. LCD와 OLED가 무엇의 두문자어인지 몰라도 아이폰 12와 아이폰 11, XR 또는 SE의 차이를 바로 알 수 있다. 아이패드 프로를 포함하여 애플이 만든 그 어떤 LCD보다 디스플레이가 더 풍부하고 밝으며 생생하다. 검은색은 놀랍도록 깊이감이 있고 더 이상 바래어 보이지 않는다. 밝기도 크게 개선되어, 필자의 시험에서 900니트를 기록했으며 자동 밝기를 켜면 1,100니트까지 올라간다.
 
ⓒ MICHAEL SIMON/IDG

아이폰 12의 슈퍼 레티나XDR 디스플레이는 아이폰 12 프로와 동일하며, 아이폰 11과 아이폰 11 프로 사이의 가장 큰 차이가 사라졌다. 사양이 정말로 똑같지는 않지만 6.1인치 풀 HD+ HDR OLED(2532x1170)에 1,200니트의 최대 밝기와 인치당 460개 픽셀이 적용되었다. 쿼드 HD+ 3200x1440 디스플레이와 120Hz 리프레시 비율을 제공하는 삼성 갤럭시 S20같은 스마트폰과 비교하여 다운그레이드 같지만 사실 아이폰 12의 디스플레이를 보고 터치해 보면 즐겁다.

필자가 정말로 그리운 것은 올웨이즈-온 옵션이다. 분명 120Hz 프로모션 디스플레이는 초고속 스크롤과 비디오 재생에 좋지만 애플은 iOS 14를 새로운 칩과 하드웨어에 잘 최적화했으며 디스플레이는 픽셀 5의 90Hz 디스플레이만큼 빠르게 느껴진다. 배터리 사용 시간에 대한 영향도 충분하며, 특히 아이폰 12에 내장된 그렇게 작은 배터리를 생각하면 애플이 기다리기로 선택한 이유를 알 것 같다.
 
베젤이 보이긴 하지만, 역대 가장 얇은 베젤이다.ⓒ MICHAEL SIMON/IDG

하지만 주변 또는 올웨이즈온 옵션은 분명 빠져 있으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던 사람은 더 크게 느껴질 것이다. 에너지 효율적인 OLED 기술이 적용되었더라도 아이폰 12는 시간, 날짜, 음악 컨트롤, 알림 등을 표시하기 위해 최대한 밝게 해야 하기 때문에 짜증스럽고 불편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구매를 망설일 필요는 없다. 애플은 언제든지 디스플레이 및 밝기(Display & Brightness) 설정에 올웨이즈-온 토글을 추가할 수 있고, iOS 15의 주요 기능 중 하나로 등장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레트로 스타일

아이폰 12의 전면은 아이폰 11과 디자인이 유사하지만 화면 주위의 베젤이 눈에 띄게 얇아져 진정한 에지 투 에지 경험을 제공한다. 화면-본체 비율은 노트 20 울트라보다 조금 낮을 수 있지만(87%-92%), 아직 페이스ID를 위한 트루뎁스 카메라를 넣기 위한 노치 때문에 어쩔 수 없다. 구멍 뚫린 카메라가 더 깔끔해 보일 수 있지만 페이스ID가 제공하는 보안과 사용 편의성은 그 만한 가치가 있다.
 
ⓒ MICHAEL SIMON/IDG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아이폰 5 이후 처음으로 평평해진 아이폰의 측면이다. 보기에도 좋고 그립감이 좋으며, 컬러 알루미늄은 유광 블랙과 대비되어 멋스럽다. 이 외에 아이폰 12는 전작과 매우 비슷하며, 좌측 상단 모서리의 조금 울퉁불퉁한 카메라 어레이에 2개의 거대한 렌즈가 있고 중앙에는 크롬 장식 애플 로고가 있다. 새로운 짙은 청색은 매우 훌륭하고 하늘색 아이폰 XR보다 조금 더 우아하지만, 아이폰 12는 수 년 전 아이폰 X으로 완성된 테마의 변형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이폰 12는 이전 년도의 모델과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필자가 1년 동안 사용해본 최고의 스마트폰이다. 애플의 디자인 정신은 너무 쉬워서 곡선의 매력을 더하기 위해 워터폴 디스플레이나 팝업 카메라 같은 술책에 의지할 필요가 없다. 삼성과 원플러스의 팬들은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애플은 통일성과 간결성에 집중하면서 아이폰 12의 경쟁자들이 과한 것처럼 보이게 만든다.
 

성능 : 압도적인 1위

아이폰 12의 멋진 외관이 눈길을 사로잡을 수도 있지만 얼굴만 예쁜 것이 아니다. 사실은 더 큰 것이 있다. 애플의 실리콘은 업계 최고이며, 너무 강력해서 애플의 맥도 구동하는 수준이고 아이폰 12로 그 입지가 공고해졌을 뿐이다.
 
아이폰 12의 페이스ID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고 안정적이다(마스크를 썼을 때는 제외). ⓒ MICHAEL SIMON/IDG

애플처럼 전체 스택을 제어하는 스마트폰은 없으며 그만한 가치가 있다. 픽셀 5에서도 시스템과 소프트웨어 사이에 약간의 이질감을 느낄 수 있지만 아이폰 12에서는 모든 것이 조화롭고 최적화되어 작동한다. 예를 들어, 디스플레이는 전통적인 60Hz 리프레시 비율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픽셀의 90Hz 스무스 디스플레이(Smooth Display)만큼 빠르게 느껴진다.

아이폰 12를 구동하는 A14 바이오닉 칩은 아이폰 11으 A13보다 약 40% 더 빠르다. 작은 차이가 아니며, 실제로 아이폰 12의 성능의 절반도 필요하지 않겠지만, 칩과 시스템의 궁합이 완벽한 것처럼 느껴진다. 절대로 스냅드래곤 865+ 스마트폰처럼 뜨거워지지 않으며, 모든 것이 눈에 띄게 더 빠르고 잘 반응하며 아이폰은 안드로이드와 퀄컴이 따라잡을 수 없는 수준에 도달한 것처럼 느껴진다.

이런 것들이 단순히 수치로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아이폰 12는 분명 1/3 용량의 RAM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보다 훨씬 빠르게 느껴진다. 안드로이드 팬들은 사양서를 보고 비웃겠지만, 애플이 이런 일반적인 사양으로 얼마나 많은 것을 할 수 있는지 보면 놀랍다. 모든 플래그십 및 보급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전체적인 사양이 아이폰 12보다 낫지만 애플의 자체적인 신기술 덕분에 아이폰은 최고급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비슷한 느낌을 준다.
 
아이폰에 헤드폰 잭이 있었던 시절이 기억 나는가? ⓒ MICHAEL SIMON/IDG


아이폰 12가 5G를 지원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겠지만, 이 기능 때문에 업그레이드를 고려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더 비싼 무제한 요금제로 업그레이드해야 하고, 그렇다 하더라도 많이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다. 가까운 곳에 버라이존 5G는 없지만 지난 해 mmWave를 테스트할 때 매우 빨랐지만 범위가 매우 제한적이었다. 그리고 T모바일의 6GHz 이하 네트워크는 전국적이지만 속도는 최대 약 100Mbps 수준이다. 하지만 6Ghz 네트워크와 mmWave를 모두 지원하는 5G 모뎀을 포함시킴으로써 애플은 아이폰 12의 미래 경쟁력을 확보했다.

5G는 아직 걸음마 단계이다. (통신사들의 무자비한 압박도 있었겠지만) 필자는 아이폰 12에 5G 모델을 포함시키기로 한 애플의 결정을 지지하며, 지금 구매하면 가장 빠른 네트워크가 보급되면서 스마트폰으로 액세스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2020.11.03

아이폰 12 심층 리뷰 : ‘프로’가 아닌 것은 이름 뿐

Michael Simon | Macworld
아이폰12를 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매우 익숙한 스마트폰을 보게 될 것이다. 모양은 3년 전 아이폰 X가 출시된 이후로 크게 바뀌지 않았다. 뒷면은 기본적으로 아이폰 11과 동일하다. 그리고 측면은 분명 아이폰 5와 똑같다.
 
아이폰 12(왼쪽)은 아이폰 11과 뒷면이 비슷하다. ⓒ MICHAEL SIMON/IDG

하지만 아이폰 12을 사용하는 것은 13년에 걸친 아이폰 진화의 전형을 경험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애플의 스마트폰 개선은 서비스와 웨어러블을 추구하는 변화의 결과라고 느껴질 수도 있지만, 아이폰 12에는 스마트하고 유의미한 개선사항과 미묘한 반복으로 채워져 있어 아이폰 4나 아이폰 6가 그랬던 것처럼 새롭게 느껴진다.

120Hz 디스플레이나 고화질 줌의 부재 또는 매우 작은 배터리를 단점으로 지적할 수 있으며, 분명 일리가 있는 말이기도 하다. 하지만 다른 스마트폰에서 더 나은 전원, 성능, 가격의 조합을 찾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외관도 그리 나쁘지 않다.
   

보기 좋은 화면

아이폰 12의 가장 좋은 변화는 화면이다. LCD와 OLED가 무엇의 두문자어인지 몰라도 아이폰 12와 아이폰 11, XR 또는 SE의 차이를 바로 알 수 있다. 아이패드 프로를 포함하여 애플이 만든 그 어떤 LCD보다 디스플레이가 더 풍부하고 밝으며 생생하다. 검은색은 놀랍도록 깊이감이 있고 더 이상 바래어 보이지 않는다. 밝기도 크게 개선되어, 필자의 시험에서 900니트를 기록했으며 자동 밝기를 켜면 1,100니트까지 올라간다.
 
ⓒ MICHAEL SIMON/IDG

아이폰 12의 슈퍼 레티나XDR 디스플레이는 아이폰 12 프로와 동일하며, 아이폰 11과 아이폰 11 프로 사이의 가장 큰 차이가 사라졌다. 사양이 정말로 똑같지는 않지만 6.1인치 풀 HD+ HDR OLED(2532x1170)에 1,200니트의 최대 밝기와 인치당 460개 픽셀이 적용되었다. 쿼드 HD+ 3200x1440 디스플레이와 120Hz 리프레시 비율을 제공하는 삼성 갤럭시 S20같은 스마트폰과 비교하여 다운그레이드 같지만 사실 아이폰 12의 디스플레이를 보고 터치해 보면 즐겁다.

필자가 정말로 그리운 것은 올웨이즈-온 옵션이다. 분명 120Hz 프로모션 디스플레이는 초고속 스크롤과 비디오 재생에 좋지만 애플은 iOS 14를 새로운 칩과 하드웨어에 잘 최적화했으며 디스플레이는 픽셀 5의 90Hz 디스플레이만큼 빠르게 느껴진다. 배터리 사용 시간에 대한 영향도 충분하며, 특히 아이폰 12에 내장된 그렇게 작은 배터리를 생각하면 애플이 기다리기로 선택한 이유를 알 것 같다.
 
베젤이 보이긴 하지만, 역대 가장 얇은 베젤이다.ⓒ MICHAEL SIMON/IDG

하지만 주변 또는 올웨이즈온 옵션은 분명 빠져 있으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던 사람은 더 크게 느껴질 것이다. 에너지 효율적인 OLED 기술이 적용되었더라도 아이폰 12는 시간, 날짜, 음악 컨트롤, 알림 등을 표시하기 위해 최대한 밝게 해야 하기 때문에 짜증스럽고 불편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구매를 망설일 필요는 없다. 애플은 언제든지 디스플레이 및 밝기(Display & Brightness) 설정에 올웨이즈-온 토글을 추가할 수 있고, iOS 15의 주요 기능 중 하나로 등장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레트로 스타일

아이폰 12의 전면은 아이폰 11과 디자인이 유사하지만 화면 주위의 베젤이 눈에 띄게 얇아져 진정한 에지 투 에지 경험을 제공한다. 화면-본체 비율은 노트 20 울트라보다 조금 낮을 수 있지만(87%-92%), 아직 페이스ID를 위한 트루뎁스 카메라를 넣기 위한 노치 때문에 어쩔 수 없다. 구멍 뚫린 카메라가 더 깔끔해 보일 수 있지만 페이스ID가 제공하는 보안과 사용 편의성은 그 만한 가치가 있다.
 
ⓒ MICHAEL SIMON/IDG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아이폰 5 이후 처음으로 평평해진 아이폰의 측면이다. 보기에도 좋고 그립감이 좋으며, 컬러 알루미늄은 유광 블랙과 대비되어 멋스럽다. 이 외에 아이폰 12는 전작과 매우 비슷하며, 좌측 상단 모서리의 조금 울퉁불퉁한 카메라 어레이에 2개의 거대한 렌즈가 있고 중앙에는 크롬 장식 애플 로고가 있다. 새로운 짙은 청색은 매우 훌륭하고 하늘색 아이폰 XR보다 조금 더 우아하지만, 아이폰 12는 수 년 전 아이폰 X으로 완성된 테마의 변형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이폰 12는 이전 년도의 모델과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필자가 1년 동안 사용해본 최고의 스마트폰이다. 애플의 디자인 정신은 너무 쉬워서 곡선의 매력을 더하기 위해 워터폴 디스플레이나 팝업 카메라 같은 술책에 의지할 필요가 없다. 삼성과 원플러스의 팬들은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애플은 통일성과 간결성에 집중하면서 아이폰 12의 경쟁자들이 과한 것처럼 보이게 만든다.
 

성능 : 압도적인 1위

아이폰 12의 멋진 외관이 눈길을 사로잡을 수도 있지만 얼굴만 예쁜 것이 아니다. 사실은 더 큰 것이 있다. 애플의 실리콘은 업계 최고이며, 너무 강력해서 애플의 맥도 구동하는 수준이고 아이폰 12로 그 입지가 공고해졌을 뿐이다.
 
아이폰 12의 페이스ID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고 안정적이다(마스크를 썼을 때는 제외). ⓒ MICHAEL SIMON/IDG

애플처럼 전체 스택을 제어하는 스마트폰은 없으며 그만한 가치가 있다. 픽셀 5에서도 시스템과 소프트웨어 사이에 약간의 이질감을 느낄 수 있지만 아이폰 12에서는 모든 것이 조화롭고 최적화되어 작동한다. 예를 들어, 디스플레이는 전통적인 60Hz 리프레시 비율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픽셀의 90Hz 스무스 디스플레이(Smooth Display)만큼 빠르게 느껴진다.

아이폰 12를 구동하는 A14 바이오닉 칩은 아이폰 11으 A13보다 약 40% 더 빠르다. 작은 차이가 아니며, 실제로 아이폰 12의 성능의 절반도 필요하지 않겠지만, 칩과 시스템의 궁합이 완벽한 것처럼 느껴진다. 절대로 스냅드래곤 865+ 스마트폰처럼 뜨거워지지 않으며, 모든 것이 눈에 띄게 더 빠르고 잘 반응하며 아이폰은 안드로이드와 퀄컴이 따라잡을 수 없는 수준에 도달한 것처럼 느껴진다.

이런 것들이 단순히 수치로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아이폰 12는 분명 1/3 용량의 RAM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보다 훨씬 빠르게 느껴진다. 안드로이드 팬들은 사양서를 보고 비웃겠지만, 애플이 이런 일반적인 사양으로 얼마나 많은 것을 할 수 있는지 보면 놀랍다. 모든 플래그십 및 보급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전체적인 사양이 아이폰 12보다 낫지만 애플의 자체적인 신기술 덕분에 아이폰은 최고급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비슷한 느낌을 준다.
 
아이폰에 헤드폰 잭이 있었던 시절이 기억 나는가? ⓒ MICHAEL SIMON/IDG


아이폰 12가 5G를 지원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겠지만, 이 기능 때문에 업그레이드를 고려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더 비싼 무제한 요금제로 업그레이드해야 하고, 그렇다 하더라도 많이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다. 가까운 곳에 버라이존 5G는 없지만 지난 해 mmWave를 테스트할 때 매우 빨랐지만 범위가 매우 제한적이었다. 그리고 T모바일의 6GHz 이하 네트워크는 전국적이지만 속도는 최대 약 100Mbps 수준이다. 하지만 6Ghz 네트워크와 mmWave를 모두 지원하는 5G 모뎀을 포함시킴으로써 애플은 아이폰 12의 미래 경쟁력을 확보했다.

5G는 아직 걸음마 단계이다. (통신사들의 무자비한 압박도 있었겠지만) 필자는 아이폰 12에 5G 모델을 포함시키기로 한 애플의 결정을 지지하며, 지금 구매하면 가장 빠른 네트워크가 보급되면서 스마트폰으로 액세스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