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1

IDG 블로그 | 안드로이드에서 iOS 전환 도우미 앱 ‘무브 투 iOS’ 써보니

Derek Walter | Macworld
야생과도 같은 안드로이드에서 더 정제된 iOS로 옮기기로 결심한 사람들을 위해, 애플은 ‘무브 투 iOS(Move to iOS)’라는 전환 도우미 앱을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의 연락처, 지메일, 사진 및 기타 데이터들을 간단하게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앱이다. 안드로이드 4.0(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이상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는 운영체제에 상관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 5와 아이폰 5s를 이용해서 이 앱을 사용해봤다. 애플이 이야기한 것처럼 과정은 쉬웠지만, 애플이 정확히 어떤 것을 어디로 옮기는지 사용자가 알고 있어야 할 것도 있었다.

새롭게 시작하기
이 앱은 설정할 아이폰이나 아이패드가 초기화 상태일 때만 사용할 수 있다. 이미 사용하기 시작해서 맞춤 설정을 해두었다면, 이 앱을 사용하지 못하고 직접 옮겨야 한다.

처음 몇 가지 단계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동일하다. 언어를 선택하고, 셀룰러나 무선 네트워크를 선택한 다음, 전송할 앱과 데이터를 선택한다. 콘텐츠 전송 화면에서 ‘안드로이드에서 데이터 옮기기(Move Data from Android)를 선택하면,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에 이 앱이 실행된다. 후에 아이폰에 9자리 코드를 입력한다.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종류에 따라서, 서드파티 디바이스와 연결했을 때의 잠재적 위험성에 대해 경고 문구가 나타나는데, 이를 무시하고 지속하면 된다.

특히 조심해야 할 ‘사진’
이 앱은 사용자가 사진, 구글 계정 데이터, 크롬 북마크를 옮길 것인지 묻는다. 앱이 각 데이터에 맞는 애플의 앱으로 옮겨준다.

기대했던 것 보다 조금 더 많은 것을 옮겨준다. 왜냐하면 애플이 구글 계정을 옮기기 때문에 애플의 메일, 캘린더, 연락처에 해당 계정을 중심으로 쓰도록 설정하기 때문이다. 구글의 2중 인증을 사용하고 있다면, 각 앱에 비밀번호를 다시 생성해야 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사진이 다 들어왔는지는 세심히 살펴야 한다. 구글 포토, 드롭박스 및 다른 클라우드 사진 앱을 이용하면 때때로 디바이스 내에서 사진을 삭제하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 폰에서 이런 앱을 이용하고 있었다면, 해당 앱을 설치해서 계속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사진들을 모두 다운로드 받아서 애플의 사진 앱에 수동으로 넣어야 한다.

이러한 단계가 끝나고 나면 아이폰을 사용할 준비가 된 것이다.

아이폰으로 전환하는 최선의 방법인가?
아이폰을 처음 사용하는 것이라면, 이것이 모든 콘텐츠를 빠르게 가져올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앱 스토어에는 다른 대안도 많다는 것도 기억해두자. 예를 들어서, 언제나 구글의 앱들을 설치해서 클라우드에 저장해두었던 것을 가져올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iOS 버전을 제공하기 때문에 아웃룩이나 원드라이브 앱을 일종의 데이터 허브로 사용할 수도 있다. editor@itworld.co.kr


2015.09.21

IDG 블로그 | 안드로이드에서 iOS 전환 도우미 앱 ‘무브 투 iOS’ 써보니

Derek Walter | Macworld
야생과도 같은 안드로이드에서 더 정제된 iOS로 옮기기로 결심한 사람들을 위해, 애플은 ‘무브 투 iOS(Move to iOS)’라는 전환 도우미 앱을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의 연락처, 지메일, 사진 및 기타 데이터들을 간단하게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앱이다. 안드로이드 4.0(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이상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는 운영체제에 상관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 5와 아이폰 5s를 이용해서 이 앱을 사용해봤다. 애플이 이야기한 것처럼 과정은 쉬웠지만, 애플이 정확히 어떤 것을 어디로 옮기는지 사용자가 알고 있어야 할 것도 있었다.

새롭게 시작하기
이 앱은 설정할 아이폰이나 아이패드가 초기화 상태일 때만 사용할 수 있다. 이미 사용하기 시작해서 맞춤 설정을 해두었다면, 이 앱을 사용하지 못하고 직접 옮겨야 한다.

처음 몇 가지 단계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동일하다. 언어를 선택하고, 셀룰러나 무선 네트워크를 선택한 다음, 전송할 앱과 데이터를 선택한다. 콘텐츠 전송 화면에서 ‘안드로이드에서 데이터 옮기기(Move Data from Android)를 선택하면,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에 이 앱이 실행된다. 후에 아이폰에 9자리 코드를 입력한다.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종류에 따라서, 서드파티 디바이스와 연결했을 때의 잠재적 위험성에 대해 경고 문구가 나타나는데, 이를 무시하고 지속하면 된다.

특히 조심해야 할 ‘사진’
이 앱은 사용자가 사진, 구글 계정 데이터, 크롬 북마크를 옮길 것인지 묻는다. 앱이 각 데이터에 맞는 애플의 앱으로 옮겨준다.

기대했던 것 보다 조금 더 많은 것을 옮겨준다. 왜냐하면 애플이 구글 계정을 옮기기 때문에 애플의 메일, 캘린더, 연락처에 해당 계정을 중심으로 쓰도록 설정하기 때문이다. 구글의 2중 인증을 사용하고 있다면, 각 앱에 비밀번호를 다시 생성해야 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사진이 다 들어왔는지는 세심히 살펴야 한다. 구글 포토, 드롭박스 및 다른 클라우드 사진 앱을 이용하면 때때로 디바이스 내에서 사진을 삭제하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 폰에서 이런 앱을 이용하고 있었다면, 해당 앱을 설치해서 계속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사진들을 모두 다운로드 받아서 애플의 사진 앱에 수동으로 넣어야 한다.

이러한 단계가 끝나고 나면 아이폰을 사용할 준비가 된 것이다.

아이폰으로 전환하는 최선의 방법인가?
아이폰을 처음 사용하는 것이라면, 이것이 모든 콘텐츠를 빠르게 가져올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앱 스토어에는 다른 대안도 많다는 것도 기억해두자. 예를 들어서, 언제나 구글의 앱들을 설치해서 클라우드에 저장해두었던 것을 가져올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iOS 버전을 제공하기 때문에 아웃룩이나 원드라이브 앱을 일종의 데이터 허브로 사용할 수도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