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14

마이크로소프트의 비밀 병기 “크로스 플랫폼 게임”

Alex Wawro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재탄생을 위한 노력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지만 윈도우 8과 서피스 태블릿이 대중의 비판을 받으면서 새로운 발명품이 무시당하고 있다. 그것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가 4가지 주요 게임 플랫폼을 장악할 수 있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주요 게임 플랫폼이란 다름 아닌 PC, 태블릿, 스마트폰, TV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 윈도우 RT, 윈도우 폰 8, 엑스박스(Xbox) 등 흔한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으로 연동되어 있으며 개인용 프로필 및 이에 연계된 신용카드 번호로 확장된 4개 플랫폼에서 일관된 게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실제로 복수의 마이크로소프트 디바이스를 소유하고 있으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할 수 있는 게임 시너지 효과를 확인하고 싶은 사람은 ‘스컬즈 오브 더 쇼군(Skulls of the Shogun, 이하 스컬즈)’을 플레이해 보면 된다. 
 

이미지 : 17-Bit Studios
 
지난 1월, 윈도우 8, 윈도우 RT, 윈도우 폰 8, 엑스박스 360 등을 통해 공개된 스컬즈는 턴 방식의 전략 게임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크로스 플랫폼 게임 헤게모니를 십분 활용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서로 다른 기기를 사용하는 플레이어들이 머리를 맞대고 멀티 플레이어 전쟁에 참여할 수 있으며, 이것이야 말로 다양한 하드웨어 사이의 장벽을 허무는 역사적인 사건이라 할 수 있다. 뛰어난 게임에 내장된 뛰어난 기능을 통해 게임이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를 엿볼 수 있다.
 
그렇다면 왜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로스 플랫폼 플레이에 관해 크게 홍보하지 않고 있을까? 엑스박스 게임기와 윈도우 PC는 이미 강력한 게임용 플랫폼이기 때문에 이런 자산을 이용해 윈도우 생태계를 강화함으로써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판매량을 증가시킬 수 있지 않을까?
이론적으로는 그렇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게임 세계를 지배하려면 게임 세계의 건축가인 개발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스컬즈 오브 더 샷건은 윈도우 8에서 뛰어난 게임성을 자랑하며,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하드웨어에서도 즐길 수 있다.
 
개발 인재 찾아 삼만리
개발자들이 윈도우 8용 게임을 개발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2012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 툴을 제공했다. 수석 엑스박스 라이브 제품 마케팅 관리자 피터 오럴리언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들이 새로운 엑스박스 라이브 SDK를 이용해 윈도우 8용 게임을 개발하도록 설득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는 전혀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 어쨌든, 엑스박스 라이브 마케팅은 그의 업무 중 일부분이다.
 
놀라운 사실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바일 게임을 대폭 지원해 개발자들이 엑스박스 라이브의 서버를 활용하고 비동기식 멀티플레이어 요소와 클라우드 스로리지를 이용해 크로스 플랫폼 게임을 개발하도록 할 것이라는 사실이다.
 
최근의 전화 통화에서 오럴리언은 최소 2개 이상의 게임이 윈도우 스토어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용자들은 하나의 기기에서 각자 게임을 시작하고 중단했다가 완전히 다른 기기에서 멈춘 곳부터 이어서 게임을 진행할 수 있다.
 

2013년에는 윈도우 폰 게임이 엑스박스 라이브의 친구 목록을 추적하는 것 이상의 기능을 담당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럴리언은 올해 말 경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가정용 게임기에 대한 세부정보를 공유하지 않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윈도우 개발 툴을 이용해 개발사들이 자신들의 게임을 최소한의 노력을 기울여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기기로 포팅(Porting)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기꺼이 장황하게 설명했다.
 
오럴리언은 "예를 들어, 새로운 툴로 윈도우 8용 게임을 개발할 때, 윈도우 폰 8으로 게임을 가져오기 위해 필요한 작업이 추가된다. 따라서, 데스크톱에서 게임을 하다가 정지하고 나서 다른 일을 보다가 윈도우 폰으로 이어서 다시 진행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3.03.14

마이크로소프트의 비밀 병기 “크로스 플랫폼 게임”

Alex Wawro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재탄생을 위한 노력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지만 윈도우 8과 서피스 태블릿이 대중의 비판을 받으면서 새로운 발명품이 무시당하고 있다. 그것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가 4가지 주요 게임 플랫폼을 장악할 수 있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주요 게임 플랫폼이란 다름 아닌 PC, 태블릿, 스마트폰, TV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 윈도우 RT, 윈도우 폰 8, 엑스박스(Xbox) 등 흔한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으로 연동되어 있으며 개인용 프로필 및 이에 연계된 신용카드 번호로 확장된 4개 플랫폼에서 일관된 게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실제로 복수의 마이크로소프트 디바이스를 소유하고 있으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할 수 있는 게임 시너지 효과를 확인하고 싶은 사람은 ‘스컬즈 오브 더 쇼군(Skulls of the Shogun, 이하 스컬즈)’을 플레이해 보면 된다. 
 

이미지 : 17-Bit Studios
 
지난 1월, 윈도우 8, 윈도우 RT, 윈도우 폰 8, 엑스박스 360 등을 통해 공개된 스컬즈는 턴 방식의 전략 게임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크로스 플랫폼 게임 헤게모니를 십분 활용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서로 다른 기기를 사용하는 플레이어들이 머리를 맞대고 멀티 플레이어 전쟁에 참여할 수 있으며, 이것이야 말로 다양한 하드웨어 사이의 장벽을 허무는 역사적인 사건이라 할 수 있다. 뛰어난 게임에 내장된 뛰어난 기능을 통해 게임이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를 엿볼 수 있다.
 
그렇다면 왜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로스 플랫폼 플레이에 관해 크게 홍보하지 않고 있을까? 엑스박스 게임기와 윈도우 PC는 이미 강력한 게임용 플랫폼이기 때문에 이런 자산을 이용해 윈도우 생태계를 강화함으로써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판매량을 증가시킬 수 있지 않을까?
이론적으로는 그렇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게임 세계를 지배하려면 게임 세계의 건축가인 개발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스컬즈 오브 더 샷건은 윈도우 8에서 뛰어난 게임성을 자랑하며,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하드웨어에서도 즐길 수 있다.
 
개발 인재 찾아 삼만리
개발자들이 윈도우 8용 게임을 개발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2012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 툴을 제공했다. 수석 엑스박스 라이브 제품 마케팅 관리자 피터 오럴리언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들이 새로운 엑스박스 라이브 SDK를 이용해 윈도우 8용 게임을 개발하도록 설득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는 전혀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 어쨌든, 엑스박스 라이브 마케팅은 그의 업무 중 일부분이다.
 
놀라운 사실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바일 게임을 대폭 지원해 개발자들이 엑스박스 라이브의 서버를 활용하고 비동기식 멀티플레이어 요소와 클라우드 스로리지를 이용해 크로스 플랫폼 게임을 개발하도록 할 것이라는 사실이다.
 
최근의 전화 통화에서 오럴리언은 최소 2개 이상의 게임이 윈도우 스토어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용자들은 하나의 기기에서 각자 게임을 시작하고 중단했다가 완전히 다른 기기에서 멈춘 곳부터 이어서 게임을 진행할 수 있다.
 

2013년에는 윈도우 폰 게임이 엑스박스 라이브의 친구 목록을 추적하는 것 이상의 기능을 담당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럴리언은 올해 말 경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가정용 게임기에 대한 세부정보를 공유하지 않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윈도우 개발 툴을 이용해 개발사들이 자신들의 게임을 최소한의 노력을 기울여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기기로 포팅(Porting)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기꺼이 장황하게 설명했다.
 
오럴리언은 "예를 들어, 새로운 툴로 윈도우 8용 게임을 개발할 때, 윈도우 폰 8으로 게임을 가져오기 위해 필요한 작업이 추가된다. 따라서, 데스크톱에서 게임을 하다가 정지하고 나서 다른 일을 보다가 윈도우 폰으로 이어서 다시 진행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