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7

삼성전자, ‘Neo QLED·마이크로 LED’ 공개…‘스크린 포 올’ 비전 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는 ‘삼성 퍼스트 룩 2021(Samsung First Look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1월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는 행사이다.



삼성전자는 이 행사에서 사람 중심의 기술을 강조한 ‘스크린 포 올(Screens for All)’이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새로워진 2021년형 ‘Neo QLED’와 ‘마이크로 LED’, 라이프스타일 TV 신제품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어떤 공간에서든 최적의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 개념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보다 다양한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우리 모두의 미래와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스크린 포 올(Screens for All)’ 시대를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기존 QLED에서 진화한 2021년형 ‘Neo QLED’ TV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Neo QLED는 ▲퀀텀 미니(Quantum Mini) LED ▲퀀텀 매트릭스(Quantum Matrix) 테크놀로지 ▲네오 퀀텀 프로세서(Neo Quantum Processor)를 적용해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화질을 구현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Neo QLED는 ‘인피니티 원 디자인(Infinity One Design)’을 적용해 슬림한 외관으로 어떤 공간에서도 조화로운 디자인을 갖췄다. 최상위 라인업인 8K 모델에는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 프레임을 가진 인피니티 스크린을 적용해 몰입감을 높였다.

사운드 측면에서도 인공지능을 이용해 ▲TV 설치 공간을 분석, 최적화된 사운드를 제공하는 ‘스페이스 핏(SpaceFit)’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스피커를 따라 움직이는 ‘무빙사운드(Object Tracking Sound Pro)’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Q-Symphony)’ 등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한국에서 공개한 110형 마이크로 LED TV를 전세계에 선보였다. 3~4월에는 110형에 이어 99형 제품도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이 보다 더 작은 70~80형대 제품도 연내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마이크로 LED TV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사용해 기존의 TV 디스플레이들과는 달리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제품으로, 실제 사물을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영상을 마이크로 LED에 최적화해 업그레이드 해주는 ‘마이크로 AI 프로세서(MICRO AI Processor)’와 ▲스크린과 벽의 경계를 없앤 ‘모노리스(Monolith) 디자인’ ▲5.1채널의 웅장한 사운드까지 구현한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더 프레임(The Frame) ▲더 세리프(The Serif) ▲더 세로(The Sero)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더 테라스(The Terrace) 등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을 소개했다. editor@itworld.co.kr


2021.01.07

삼성전자, ‘Neo QLED·마이크로 LED’ 공개…‘스크린 포 올’ 비전 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는 ‘삼성 퍼스트 룩 2021(Samsung First Look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1월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는 행사이다.



삼성전자는 이 행사에서 사람 중심의 기술을 강조한 ‘스크린 포 올(Screens for All)’이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새로워진 2021년형 ‘Neo QLED’와 ‘마이크로 LED’, 라이프스타일 TV 신제품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어떤 공간에서든 최적의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 개념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보다 다양한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우리 모두의 미래와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스크린 포 올(Screens for All)’ 시대를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기존 QLED에서 진화한 2021년형 ‘Neo QLED’ TV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Neo QLED는 ▲퀀텀 미니(Quantum Mini) LED ▲퀀텀 매트릭스(Quantum Matrix) 테크놀로지 ▲네오 퀀텀 프로세서(Neo Quantum Processor)를 적용해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화질을 구현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Neo QLED는 ‘인피니티 원 디자인(Infinity One Design)’을 적용해 슬림한 외관으로 어떤 공간에서도 조화로운 디자인을 갖췄다. 최상위 라인업인 8K 모델에는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 프레임을 가진 인피니티 스크린을 적용해 몰입감을 높였다.

사운드 측면에서도 인공지능을 이용해 ▲TV 설치 공간을 분석, 최적화된 사운드를 제공하는 ‘스페이스 핏(SpaceFit)’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스피커를 따라 움직이는 ‘무빙사운드(Object Tracking Sound Pro)’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Q-Symphony)’ 등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한국에서 공개한 110형 마이크로 LED TV를 전세계에 선보였다. 3~4월에는 110형에 이어 99형 제품도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이 보다 더 작은 70~80형대 제품도 연내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마이크로 LED TV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사용해 기존의 TV 디스플레이들과는 달리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제품으로, 실제 사물을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영상을 마이크로 LED에 최적화해 업그레이드 해주는 ‘마이크로 AI 프로세서(MICRO AI Processor)’와 ▲스크린과 벽의 경계를 없앤 ‘모노리스(Monolith) 디자인’ ▲5.1채널의 웅장한 사운드까지 구현한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더 프레임(The Frame) ▲더 세리프(The Serif) ▲더 세로(The Sero)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더 테라스(The Terrace) 등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을 소개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