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디바이스 / 모바일 / 스마트폰 / 안드로이드

체험 리뷰 : 갤럭시 S8· S8플러스, “고급 사양을 압도적인 디스플레이에 담다”

Jason Cross | Greenbot 2017.03.31

최근 하드웨어 디자인에서 독보적인 두각을 나타내던 삼성이, 현재 모바일 시장에서 가장 인상적인 디자인을 한 갤럭시 S8로 돌아왔다. 이번 S8 제품군은 5.8인치의 S8과 6.2인치의 S8 플러스로 구성되어 있다. 필자는 단 한 번도 큰 스마트폰을 선호한다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S8 플러스를 체험하곤 6인치 이상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원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삼성의 최신 소프트웨어를 리뷰하기 위해 S8을 더 많이 사용해야 한다. 그렇지만 사전 제작 데모 제품 일부를 시험해본 즉시, 삼성이 역대 가장 기능이 풍부한 제품을 만든 것이 확실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정말 큰 디스플레이에서 시작된다.

인피니티
옆면을 곡선 처리했기 때문에 여전히 '삼성'으로 보이지만, 갤럭시 S8에서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 부분은 사실상 전면을 꽉 채운 디스플레이이다. 삼성은 이 새로운 디자인의 디스플레이에 '인피티니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라는 이름을 붙였다. 최근 출시했던 다른 기기와 동일한 최고 품질의 슈퍼 AMOLED를 사용했고, HDR과 WCG(WIde Color Gamuts)를 지원한다. 그러나 대부분 스마트폰에서 사용되는 16:9 대신, LG G6처럼 위와 아래의 베젤이 겨우 전면 카메라와 홍채 스캐너를 탑재할 작은 면적만 차지하는 18.5:9의 화면 비율을 채택했다. 그렇다. 18.5이다. 해상도가 2880x1440이 아닌, LG G6와 같은 2960x1440이라는 것을 삼성에 확인했다.

깜짝 놀란 만큼 멋진 디스플레이이다. 삼성의 대표 스마트폰에는 그 동안 예외 없이 최고 품질의 디스플레이가 채택되었다. 그러나 새 스마트폰의 새 폼팩터가 이용 편의성을 크게 바꾼 것에 놀랐다. 5.7인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했음에도 이용하기 무척 편했던 LG G6보다 디스플레이가 더 큰 갤럭시 S8 플러스를 편하게 다룰 수 있다는 사실이다.

갤럭시 S8과 S8 플러스

옆은 노트 7을 연상시킨다. 왼쪽과 오른쪽은 부드럽게 아래 방향을 향한 곡선이다. 그리고 위를 향한 뒷면 곡선과 만난다. 그 결과 아주 얇지만 쉽게 쥘 수 있는 모양이 된다. 여기에 폭이 더 좁지만 길이는 긴 화면 비율이 결합되면서 놀랍도록 쥐기 편한 스마트폰이 된다. 데모 스마트폰 중 하나를 사용하면서 "이제 큰 모델을 사용해볼까"라고 말한 후, 이미 큰 모델을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과거 경험 때문에 6인치 패블릿이 불편할 것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이런 사람들은 일단 갤럭시 S8 플러스를 사용해 본 후 다시 판단을 내리기 바란다.

새로운 화면 비율과 거의 존재하지 않는 베젤은 갤럭시 S8플러스를 지금 사용하고 있는 픽셀 XL보다 더 쉽게 쥐고, 다루며,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스마트폰으로 만들어준다. 믿기 힘들 정도이다. 지나치게 큰 모델을 좋아할 확률은 없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갤럭시 S8 플러스를 사용한 후 이렇게 말하게 된 것에 놀랐다.

사라진 홈 버튼
정말 얇은 상단과 하단의 베젤 때문에 삼성의 전통적인 홈 버튼과 그 옆 멀티태스킹, 뒤로가기 버튼이 들어설 자리가 없다. 이에 삼성은 온-스크린 버튼을 사용했다. 뒤로가기와 멀티태스킹 버튼의 위치를 바꿀 수 있게 되기 기대하고 있다. 삼성 외 스마트폰처럼 뒤로가기 버튼을 왼쪽에 위치시키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관련 설정을 찾지 못했다. 그러나 이 옵션을 찾을 정도로 깊이 조사할 시간이 없었다.

 위 아래에 조금 남아있는 베젤 폭은 위에 겨우 전면 카메라가 들어갈 정도일 뿐, 아래에는 홈 버튼을 위한 공간이 없다.

삼성은 디스플레이의 홈 버튼을 누르면 작은 햅틱 진동음이 울리도록 만들었다. 탭틱 엔진(Taptic Engine)이 진짜 버튼을 누르는 것과 비슷한 경험을 전달하는 아이폰 7과는 다르다. 통상의 전화기 진동이다. 그러나 최소 어느 정도는 터치했을 때의 피드백을 제공한다. 홈 버튼이 표시되지 않는 풀 스크린 상태에서 홈 버튼이 있는 장소를 탭하면 홈 버튼이 작동한다. 다른 회사 앱에서도 작동이 잘 될지 확신할 수 없지만, 시험해 본 삼성 앱들에서는 단 한 번의 실패도 없었다. 자연스럽고 직관적이다.

물리적 홈 버튼을 없앴기 때문에 몇몇 회사들처럼 뒤쪽에 지문 센서를 장착해야 했다. 그런데 이 부분은 상당히 불편했다. 디자이너는 카메라 모듈 아래 중앙이 아닌 오른쪽에 지문 스캐너를 배치했다. 얇은 디자인에 더 큰 배터리를 집어 넣으려 보니 불가피했던 부분이라고 추측한다.

지문 센서의 위치가 나쁘다. 특히, 왼손으로 휴대폰을 드는 경우에 더욱 불편할 것이다.

지문 스캐너를 찾기 힘들었다. 스마트폰을 뒤집어 확인하거나, 몇 초 동안 손가락을 더듬거려 스캐너를 찾아야 했다. 왼손잡이는 더 불편할 것이다. 다행히 노트 7에서 선보였던 홍채 스캐너를 채택했다. 놀랍도록 빠르고 정확하다. 빨리 스마트폰 잠금을 풀 때 지문의 대안이 되어줄 수 있다는 점을 입증해 보이고 있다.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