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최고의 애플 워치 컴플리에이션 10종

Leif Johnson | Macworld
‘컴플리케이션(complication)’이라는 말에 겁먹지 말라. 애플 워치에서 볼 수 있는 이들은 사람의 삶을 훨씬 더 단순하게 만들어준다. 기본적으로 컴플리케이션은 홈 화면 그리드를 통해 정상적으로 여는 전체 앱의 일부 정보를 뜻하는 것이다.  

워치 페이스에 따라 조그만 화면 상에 1~8개까지 컴플리케이션을 배치할 수 있다. 그러면 밖의 날씨가 어떤지, 다음 약속이 언제인지 쉽게 알 수 있고, 심지어 질문을 다른 언어로 번역할 수도 있다. 우수한 애플 워치 앱이라고 해서 반드시 우수한 컴플리케이션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그러한 편이다. 

우수한 컴플리케이션은 앱을 굳이 열 필요 없이 충분한 정보를 전달한다. 앱을 열게 될 경우 다른 단계 없이 곧장 관심사로 이동할 수 있다. 아래에 소개하는 컴플리케이션은 애플 워치 경험을 덜 복잡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다크 스카이($3.99)

애플의 네이티브 날씨 앱은 별로 좋지 않다. 따라서 다크 스카이(Dark Sky) 같은 우수한 서드파티 대안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이는 아름답다. 예측은 기묘하게 정확하고, 애플 워치 컴플리케이션은 환상적이다. 큰 버전에서는 현재 날씨, 당일 최고 및 최저 온도, 일몰 예상 시간을 볼 수 있다. 
 
ⓒ LEIF JOHNSON

작은 버전에서는 날씨와 현재 온도에 관한 아이콘을 볼 수 있다. 한번 구매하면 앱과 컴플리케이션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캐럿 웨더(Carrot Weather) 역시 훌륭하지만(특히 농담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애플 워치 컴플리케이션에 대해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아이트랜슬레이트($4.99 구독) 

외국으로 여행을 가는가? 손목에 멋진 아이트랜슬레이트(iTranslate)를 가지고 있다면 스타 트렉에 나오는 만능 번역기를 가지고 있는 듯한 느낌일 것이다. 이는 현재 위치에 따라 언어를 추천할 뿐 아니라 큰 컴플리케이션 버전에서는 유용한 단순 문구들도 띄워준다. 아울러 이를 눌러 특정한 번역을 요청할 수 있다. 
 
ⓒ LEIF JOHNSON

그러면 새 문구가 잠시 동안 나타날 것이다. 작은 컴플리케이션 버전은 앱으로의 단축키 역할만 한다. 그러나 최소한 어떤 언어가 설정되어 있는지는 알려준다. 프랑스어에서 아프리칸스어까지 다양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다. 
 

배터리폰(무료)

애플 워치에서 아이폰 배터리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앱이 여럿 있지만, 필자는 배터리폰(BatteryPhone) 을 선호한다. 아이폰 배터리의 현재 상태를 알려주고, 애플 워치의 배터리 상태도 알려준다. 소형 및 대형 컴플리케이션 버전에서 모두 이들을 알 수 있다. 필자가 아는 한 앱 스토어에 나와 있는 다른 배터리 수명 앱은 이런 기능이 없다. 
 
ⓒ LEIF JOHNSON

또한 아이폰이 완전히 충전되면 이를 알려준다(또한 애플 워치가 완전히 충전되면 아이폰에서 이를 알려준다). 인터페이스는 다소 볼품이 없고, 애플의 제한 덕분에 30분이 지나야 갱신된다. 양질의 구독 기반 대안을 원한다면 리모트 배터리(Remote Battery)를 검토해보라.  
 

시티매퍼(무료) 

시티매퍼 트랜짓 내비게이션(Citymapper Transit Navigation)은 대도시에서 대중 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소중한 교통 정보 앱이다. 그리고 이의 애플워치 컴플리케이션은 가고자 하는 장소를 안내 받는데 거의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작은 컴플리케이션은 목적지에 언제 도착할 것인지 알려주고, 큰 컴플리케이션은 여정의 다음 단계를 알려준다(다른 열차로 환승 등)
 
ⓒ LEIF JOHNSON

시티매퍼는 자동차 여행에서도 탁월하다. 애플 워치 지원에 의해 걸어서 어딘가를 가고 있을 때 휴대폰을 불필요하게 계속 붙잡고 있지 않아도 된다. 
 

저스트 프레스 레코드($4.99)

현재 워치OS는 전용 음성 메모 앱이 없다. 전용 앱이 나올 거라는 소식은 있다. 저스트 프레스 레코드(Just Press Record)는 최고의 대안 중 하나이다. 특히 이의 컴플리케이션은 이를 아이폰에서 보다 더 유용하게 만든다.  
 
ⓒ LEIF JOHNSON


신속한 리마인더나 메모를 위해 이를 이용할 수 있다. iOS의 음성 인식이 전통적 메모 작성 앱에서 정확하지 않다고 걱정하는 경우라면 특히 추천할만하다. 개인적으로 필자는 열차 통근 중에 떠오르는 스토리 아이디어를 메모하는데 이를 사용한다. 메모가 끝나면 커다란 붉은 버튼을 누르면 정지한다. 기록된 메모는 애플 워치나 아이폰에서 접근할 수 있다(아이폰에서는 필사본도 볼 수 있다). 
 



2019.05.16

최고의 애플 워치 컴플리에이션 10종

Leif Johnson | Macworld
‘컴플리케이션(complication)’이라는 말에 겁먹지 말라. 애플 워치에서 볼 수 있는 이들은 사람의 삶을 훨씬 더 단순하게 만들어준다. 기본적으로 컴플리케이션은 홈 화면 그리드를 통해 정상적으로 여는 전체 앱의 일부 정보를 뜻하는 것이다.  

워치 페이스에 따라 조그만 화면 상에 1~8개까지 컴플리케이션을 배치할 수 있다. 그러면 밖의 날씨가 어떤지, 다음 약속이 언제인지 쉽게 알 수 있고, 심지어 질문을 다른 언어로 번역할 수도 있다. 우수한 애플 워치 앱이라고 해서 반드시 우수한 컴플리케이션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그러한 편이다. 

우수한 컴플리케이션은 앱을 굳이 열 필요 없이 충분한 정보를 전달한다. 앱을 열게 될 경우 다른 단계 없이 곧장 관심사로 이동할 수 있다. 아래에 소개하는 컴플리케이션은 애플 워치 경험을 덜 복잡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다크 스카이($3.99)

애플의 네이티브 날씨 앱은 별로 좋지 않다. 따라서 다크 스카이(Dark Sky) 같은 우수한 서드파티 대안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이는 아름답다. 예측은 기묘하게 정확하고, 애플 워치 컴플리케이션은 환상적이다. 큰 버전에서는 현재 날씨, 당일 최고 및 최저 온도, 일몰 예상 시간을 볼 수 있다. 
 
ⓒ LEIF JOHNSON

작은 버전에서는 날씨와 현재 온도에 관한 아이콘을 볼 수 있다. 한번 구매하면 앱과 컴플리케이션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캐럿 웨더(Carrot Weather) 역시 훌륭하지만(특히 농담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애플 워치 컴플리케이션에 대해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아이트랜슬레이트($4.99 구독) 

외국으로 여행을 가는가? 손목에 멋진 아이트랜슬레이트(iTranslate)를 가지고 있다면 스타 트렉에 나오는 만능 번역기를 가지고 있는 듯한 느낌일 것이다. 이는 현재 위치에 따라 언어를 추천할 뿐 아니라 큰 컴플리케이션 버전에서는 유용한 단순 문구들도 띄워준다. 아울러 이를 눌러 특정한 번역을 요청할 수 있다. 
 
ⓒ LEIF JOHNSON

그러면 새 문구가 잠시 동안 나타날 것이다. 작은 컴플리케이션 버전은 앱으로의 단축키 역할만 한다. 그러나 최소한 어떤 언어가 설정되어 있는지는 알려준다. 프랑스어에서 아프리칸스어까지 다양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다. 
 

배터리폰(무료)

애플 워치에서 아이폰 배터리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앱이 여럿 있지만, 필자는 배터리폰(BatteryPhone) 을 선호한다. 아이폰 배터리의 현재 상태를 알려주고, 애플 워치의 배터리 상태도 알려준다. 소형 및 대형 컴플리케이션 버전에서 모두 이들을 알 수 있다. 필자가 아는 한 앱 스토어에 나와 있는 다른 배터리 수명 앱은 이런 기능이 없다. 
 
ⓒ LEIF JOHNSON

또한 아이폰이 완전히 충전되면 이를 알려준다(또한 애플 워치가 완전히 충전되면 아이폰에서 이를 알려준다). 인터페이스는 다소 볼품이 없고, 애플의 제한 덕분에 30분이 지나야 갱신된다. 양질의 구독 기반 대안을 원한다면 리모트 배터리(Remote Battery)를 검토해보라.  
 

시티매퍼(무료) 

시티매퍼 트랜짓 내비게이션(Citymapper Transit Navigation)은 대도시에서 대중 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소중한 교통 정보 앱이다. 그리고 이의 애플워치 컴플리케이션은 가고자 하는 장소를 안내 받는데 거의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작은 컴플리케이션은 목적지에 언제 도착할 것인지 알려주고, 큰 컴플리케이션은 여정의 다음 단계를 알려준다(다른 열차로 환승 등)
 
ⓒ LEIF JOHNSON

시티매퍼는 자동차 여행에서도 탁월하다. 애플 워치 지원에 의해 걸어서 어딘가를 가고 있을 때 휴대폰을 불필요하게 계속 붙잡고 있지 않아도 된다. 
 

저스트 프레스 레코드($4.99)

현재 워치OS는 전용 음성 메모 앱이 없다. 전용 앱이 나올 거라는 소식은 있다. 저스트 프레스 레코드(Just Press Record)는 최고의 대안 중 하나이다. 특히 이의 컴플리케이션은 이를 아이폰에서 보다 더 유용하게 만든다.  
 
ⓒ LEIF JOHNSON


신속한 리마인더나 메모를 위해 이를 이용할 수 있다. iOS의 음성 인식이 전통적 메모 작성 앱에서 정확하지 않다고 걱정하는 경우라면 특히 추천할만하다. 개인적으로 필자는 열차 통근 중에 떠오르는 스토리 아이디어를 메모하는데 이를 사용한다. 메모가 끝나면 커다란 붉은 버튼을 누르면 정지한다. 기록된 메모는 애플 워치나 아이폰에서 접근할 수 있다(아이폰에서는 필사본도 볼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