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03

글로벌 칼럼 | 뉴 아이패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 과소평가됐다

Dan Frakes | Macworld
새로 출시된 3세대 아이패드에 대한 리뷰를 보면 대부분 소폭으로 업데이트된 제품으로 기술하고 있다. 더 나은 화면, 더 나은 카메라, 더 빠른 연결 속도와 빠른 성능을 제공하는, 이미 이전 모델에서 우수했던 부분을 더욱 개선한 태블릿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이러한 리뷰들은 대부분 정상 작동하는 아이패드 2가 있고 만족스럽게 사용 중이라면,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다음 번 아이패드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는 편이 낫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지난 몇 주 동안 3세대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필자가 느낀 바는 조금 다르다. 아이패드의 용도가 무엇이냐에 따라 이러한 리뷰들의 평가는 틀릴지도 모른다.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아이패드에서 글을 읽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면 업그레이드를 적극 고려하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필자는 지금까지 애플 제품의 새로운 버전을 이렇게 적극적으로 추천한 적도 없거니와, 와이파이를 탑재한 최초의 아이북 정도를 제외하면 어떤 제품의 대표적인 특징에 이렇게 매료됐던 적도 없다.
 
사실 별로 기대는 안 했다. 3월 16일 새로운 아이패드를 받기 전까지, 애플 아이패드 공개 행사에 참여했거나 리뷰용으로 아이패드를 받았던 다른 사람들에게 들은 이야기라고는 애플이 새로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민다는 것이 전부였다. 필자는 아이폰 3GS에서 아이폰 4로 가면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주는 그 급격한 변화를 이미 경험했기 때문에 큰 기대감은 들지 않았다.
 
이 생각은 빗나갔다. 새 디스플레이를 처음 본 순간 할 말을 잊었고, 처음 얼마간 사용한 후에는 완전히 생각이 바뀌어 있었다.
 
새로운 디스플레이는 그야말로 경이적이다. 좋으리라 예상했지만 정말 좋다. 대단히, 엄청나게 좋다. 화면에 표시되는 텍스트의 선명함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수준이다. 물론 화소 밀집도는 아이폰 4와 4S가 더 높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거리를 기준으로 보면 거의 차이를 인지할 수 없다. 더 중요한 부분은 아이폰의 화면 크기는 3.5형(대각선)에 불과하지만 아이패드는 9.7형이란 점이다. 표준 편지지 크기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필자는 텍스트 중심의 앱을 열거나 텍스트를 확대/축소할 때 지금도 여전히 놀라곤 한다.
 
SD와HD의 차이에 대해 무신경하거나 심지어 이 둘을 구분하지 못하는 필자의 친구와 가족들도 뉴 아이패드의 디스플레이 개선은 즉각 알아보고 감탄했을 정도다.
 
읽기는 가장 근본적인 요소
화면이 좋아진 것만으로는 업그레이드 이유로 충분하지 않다는 주장이 나올 법도 하다. 그러나 제프 앳우드는 "태블릿은 사실상 그 자체가 디스플레이이며, 디스플레이 품질은 태블릿 환경에 있어 다른 어느 것보다 근본적인 요소"라고 정확히 말한 바 있다.
 
옳은 말이다. 게다가 새로운 화면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훌륭하다. 화면 전문가 그룹인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는 새 아이패드 화면을 테스트한 후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실험실 테스트와 시각 테스트 결과, 뉴 아이패드에는 모바일 기기 역사상 가장 뛰어난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다는 애플의 주장에 동의한다. 뉴 아이패드의 화질, 색 정확성, 그레이 스케일은 다른 태블릿 또는 스마트폰보다 월등히 뛰어날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HDTV, 랩톱, 모니터보다도 훨씬 더 우수하다. 약간의 조정 작업만 거치면 스튜디오 레퍼런스 모니터로도 사용이 가능할 것이다.
 
화면이 좋아진 만큼 사진과 게임도 훨씬 더 보기 좋아지겠지만 매번, 항상 가장 큰 차이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은 텍스트다.
 
필자의 동료인 제이슨 스넬과 렉스 프라이드먼 역시 비슷한 의견이다. 제이슨은 "일단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접하고 나면 그 이전의 다른 것으로는 돌아가기 어렵다"고 썼으며, 렉스는 "뉴 아이패드의 주 용도가 독서라면 뉴 아이패드와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십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의 결론은 한걸음 더 나간다. 텍스트 읽기에 관한 한 뉴 아이패드는 지금껏 경험한 최고의 기기다.

2012.04.03

글로벌 칼럼 | 뉴 아이패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 과소평가됐다

Dan Frakes | Macworld
새로 출시된 3세대 아이패드에 대한 리뷰를 보면 대부분 소폭으로 업데이트된 제품으로 기술하고 있다. 더 나은 화면, 더 나은 카메라, 더 빠른 연결 속도와 빠른 성능을 제공하는, 이미 이전 모델에서 우수했던 부분을 더욱 개선한 태블릿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이러한 리뷰들은 대부분 정상 작동하는 아이패드 2가 있고 만족스럽게 사용 중이라면,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다음 번 아이패드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는 편이 낫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지난 몇 주 동안 3세대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필자가 느낀 바는 조금 다르다. 아이패드의 용도가 무엇이냐에 따라 이러한 리뷰들의 평가는 틀릴지도 모른다.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아이패드에서 글을 읽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면 업그레이드를 적극 고려하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필자는 지금까지 애플 제품의 새로운 버전을 이렇게 적극적으로 추천한 적도 없거니와, 와이파이를 탑재한 최초의 아이북 정도를 제외하면 어떤 제품의 대표적인 특징에 이렇게 매료됐던 적도 없다.
 
사실 별로 기대는 안 했다. 3월 16일 새로운 아이패드를 받기 전까지, 애플 아이패드 공개 행사에 참여했거나 리뷰용으로 아이패드를 받았던 다른 사람들에게 들은 이야기라고는 애플이 새로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민다는 것이 전부였다. 필자는 아이폰 3GS에서 아이폰 4로 가면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주는 그 급격한 변화를 이미 경험했기 때문에 큰 기대감은 들지 않았다.
 
이 생각은 빗나갔다. 새 디스플레이를 처음 본 순간 할 말을 잊었고, 처음 얼마간 사용한 후에는 완전히 생각이 바뀌어 있었다.
 
새로운 디스플레이는 그야말로 경이적이다. 좋으리라 예상했지만 정말 좋다. 대단히, 엄청나게 좋다. 화면에 표시되는 텍스트의 선명함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수준이다. 물론 화소 밀집도는 아이폰 4와 4S가 더 높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거리를 기준으로 보면 거의 차이를 인지할 수 없다. 더 중요한 부분은 아이폰의 화면 크기는 3.5형(대각선)에 불과하지만 아이패드는 9.7형이란 점이다. 표준 편지지 크기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필자는 텍스트 중심의 앱을 열거나 텍스트를 확대/축소할 때 지금도 여전히 놀라곤 한다.
 
SD와HD의 차이에 대해 무신경하거나 심지어 이 둘을 구분하지 못하는 필자의 친구와 가족들도 뉴 아이패드의 디스플레이 개선은 즉각 알아보고 감탄했을 정도다.
 
읽기는 가장 근본적인 요소
화면이 좋아진 것만으로는 업그레이드 이유로 충분하지 않다는 주장이 나올 법도 하다. 그러나 제프 앳우드는 "태블릿은 사실상 그 자체가 디스플레이이며, 디스플레이 품질은 태블릿 환경에 있어 다른 어느 것보다 근본적인 요소"라고 정확히 말한 바 있다.
 
옳은 말이다. 게다가 새로운 화면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훌륭하다. 화면 전문가 그룹인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는 새 아이패드 화면을 테스트한 후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실험실 테스트와 시각 테스트 결과, 뉴 아이패드에는 모바일 기기 역사상 가장 뛰어난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다는 애플의 주장에 동의한다. 뉴 아이패드의 화질, 색 정확성, 그레이 스케일은 다른 태블릿 또는 스마트폰보다 월등히 뛰어날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HDTV, 랩톱, 모니터보다도 훨씬 더 우수하다. 약간의 조정 작업만 거치면 스튜디오 레퍼런스 모니터로도 사용이 가능할 것이다.
 
화면이 좋아진 만큼 사진과 게임도 훨씬 더 보기 좋아지겠지만 매번, 항상 가장 큰 차이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은 텍스트다.
 
필자의 동료인 제이슨 스넬과 렉스 프라이드먼 역시 비슷한 의견이다. 제이슨은 "일단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접하고 나면 그 이전의 다른 것으로는 돌아가기 어렵다"고 썼으며, 렉스는 "뉴 아이패드의 주 용도가 독서라면 뉴 아이패드와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십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의 결론은 한걸음 더 나간다. 텍스트 읽기에 관한 한 뉴 아이패드는 지금껏 경험한 최고의 기기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