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8

한국IBM-현대카드, 한국어 왓슨 서비스로 고객 경험 혁신 구현

편집부 | ITWorld
한국IBM(www.ibm.com/kr-ko)은 현대카드(www.hyundaicard.com)가 IBM의 한국어 기반 코그너티브 기술을 적용한 고객 응대 서비스 ‘현대카드 버디(Buddy)’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대카드는 ‘디지털 현대카드’ 프로젝트 서비스의 일환으로 IBM과 협력해 한국어 왓슨 기반의 챗봇 서비스를 개발했다.

현대카드의 새로운 챗봇 서비스인 현대카드 버디에는 우리가 사용하는 일상적인 언어를 이해하고 추론해 사람과 대화하는 방식으로 답해주는 코그너티브 기술인 IBM 왓슨의 자연어 처리 기술(Watson Conversation Service)이 도입됐다. 이로써 현대카드 버디는 신용카드 문의, 카드 혜택, 카드 관련 상품에 이르기까지 전체적인 고객 서비스에 대한 문의사항에 답할 뿐 아니라 고객과 상호작용을 통해 스스로 학습을 하면서 더욱 지능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현대카드 버디는 모바일 앱·웹사이트·소셜 등 다양한 디지털 채널에서 고객의 문의에 응답하는 챗봇 서비스로 카드 혜택, 포인트/할인, 연회비 등 카드 상품 관련 서비스, 장/단기 대출 등 금융 관련 서비스, 슈퍼 콘서트, 컬처 프로젝트 등 컬처/라이프 관련 문의를 제공하며 고객과 일상적인 대화도 가능하다. 또한 다양한 성격의 캐릭터들을 활용, 고객의 취향에 맞는 대응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현재 이 서비스는 베타 버전으로,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한국IBM 하기정 전무는 “현대카드와 IBM 왓슨의 협업은 전세계 금융기관이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어떻게 코그너티브 기술을 적용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IBM은 이번 현대카드의 디지털 혁신과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위한 현대카드와의 협업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7.08.18

한국IBM-현대카드, 한국어 왓슨 서비스로 고객 경험 혁신 구현

편집부 | ITWorld
한국IBM(www.ibm.com/kr-ko)은 현대카드(www.hyundaicard.com)가 IBM의 한국어 기반 코그너티브 기술을 적용한 고객 응대 서비스 ‘현대카드 버디(Buddy)’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대카드는 ‘디지털 현대카드’ 프로젝트 서비스의 일환으로 IBM과 협력해 한국어 왓슨 기반의 챗봇 서비스를 개발했다.

현대카드의 새로운 챗봇 서비스인 현대카드 버디에는 우리가 사용하는 일상적인 언어를 이해하고 추론해 사람과 대화하는 방식으로 답해주는 코그너티브 기술인 IBM 왓슨의 자연어 처리 기술(Watson Conversation Service)이 도입됐다. 이로써 현대카드 버디는 신용카드 문의, 카드 혜택, 카드 관련 상품에 이르기까지 전체적인 고객 서비스에 대한 문의사항에 답할 뿐 아니라 고객과 상호작용을 통해 스스로 학습을 하면서 더욱 지능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현대카드 버디는 모바일 앱·웹사이트·소셜 등 다양한 디지털 채널에서 고객의 문의에 응답하는 챗봇 서비스로 카드 혜택, 포인트/할인, 연회비 등 카드 상품 관련 서비스, 장/단기 대출 등 금융 관련 서비스, 슈퍼 콘서트, 컬처 프로젝트 등 컬처/라이프 관련 문의를 제공하며 고객과 일상적인 대화도 가능하다. 또한 다양한 성격의 캐릭터들을 활용, 고객의 취향에 맞는 대응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현재 이 서비스는 베타 버전으로,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한국IBM 하기정 전무는 “현대카드와 IBM 왓슨의 협업은 전세계 금융기관이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어떻게 코그너티브 기술을 적용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IBM은 이번 현대카드의 디지털 혁신과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위한 현대카드와의 협업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