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검색어

“당혹스러운 검색어 삭제” 새 윈도우 10 프라이버시 관리 기능 개선

윈도우 10은 사용자가 PC를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많은 양의 데이터를 흡수한다. 새 윈도우 업데이트인 레드스톤 4 관련 소식이 전해지면서 자연히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렇게 수집한 정보에 대해 사용자가에게 추가 제어 기능을 제공할 것인지 궁금해하지 않을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10 인사이더 베타 프로그램에서 테스트한 두 가지 개선사항은 윈도우 진단 데이터 뷰어(Windows Diagnostic Data Viewer)와 기존 프라이버시 대시보드의 업데이트로, 사용자에게 더 많은 통제권을 부여하기 위한 것이다. 윈도우 10이 데이터를 계속 수집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렇게 캡처한 데이터 중 특정 아이템은 사용자가 삭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는데, 당혹스런 검색어와 관련된 광고 등이 대표적인 예가 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세세한 프라이버시 제어 기능을 여럿 제공하는데, 사용자의 위치부터 문서까지 윈도우 10이 캡처하는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관리하거나 차단할 수 있다. 기존 프라이버시 관리 기능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용자에 대해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캡처했으며, 이 정보는 개인화된 영역에서 유용하게 활용된다. 이런 정보 중 일부는 대부분 관계가 없지만, 검색 이력과 같은 정보는 즉각적인 영향을 받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프라이버시 관리 기능을 두 방향으로 개선했다. 우선, 기존 타임라인 방식 활동 이력은 제품 및 서비스 활동을 대시보드에 추가한다. 두 번째는 개별적인 아이템을 사용자가 삭제하고 더 많은 데이터를 외부로 내보낼 수 있다. 필자의 경우 관련성 있는 광고가 에지 브라우저에 표시되도록 허용했는데, 이를 통해 사용자의 검색 결과가 윈도우가 보여주는 광고를 어떻게 결정하는지 알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사용자가 검색을 통해 정보를 얻어 이미 구매한 제품 관련 광고가 계속 나타나는 상황을 경험했을 것이다. 좀 더 당혹스러운 상황도 있다. 괴로운 질병에 대한 정보를 검색했는데, 웹브라우저가 이를 생각나게 하는 광고를 계속...

광고 개인정보 검색어 2018.01.25

미 미네소타 경찰, 구글에 피해자 이름 검색한 사용자 정보 요구

미국 미네소타 주 지역 경찰이 은행 사기 범죄 수사를 위해 피해자와 관련된 용어를 검색한 사용자의 정보를 넘겨줄 것을 구글에 요구했다. 지난 달 에디나 시 경찰에 발부된 영장에 프라이버시 지지자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전자프론티어재단 변호사 네이트 카도조는 사소한 범죄 수사를 위해 대규모 데이터 수집 방법을 사용하는 것은 미국 사법기관에서는 매우 드문 경우라고 지적했다. 에디나 시 경찰은 지난 1월 피해자의 은행 계정에서 2만 8,500달러를 인출해 간 사기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이번 영장을 신청했다. 범인은 피해자인 것처럼 가장하기 위해 미국 여권을 은행에 팩스로 제출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영장 신청서에 따르면, 미국 여권의 사진은 구글 검색을 통해 공개적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야후나 빙 검색엔진으로 찾을 수 없다. 결과적으로 에디나 시 경찰은 범인이 피해자의 이름과 관련된 특정 검색어 조합을 사용해 구글에서 이미지를 검색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영장은 바로 이 검색어를 이용한 사용자 정보를 넘겨주라는 것. 경찰이 요청한 정보에는 사용자 이름뿐만 아니라 주소와 전화번호, 생일, 결제 정보, IP 주소 등이 포함되어 있다. 물론 이번 영장에는 제한도 있다. 예를 들어, 인구 5만 명 규모인 에디나 시에 거주하고 지난 12월부터 올해 1월 7일까지 해당 단어를 검색한 사용자에게만 적용된다. 에디나 경찰은 아직 수사 중인 사건이라는 이유로 논평을 거절했다. 영장에 따르면, 수사관들은 구글의 데이터가 범죄 혐의자를 찾아내는 데 일조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번 경찰 수사가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처음 이 영장을 찾아낸 공공 기록 연구원 토니 웹스터는 “이런 종류의 수색 영장이 무고한 사람들을 잡아들이는 데 사용될 수 있지 않을까?”라며, “수색 영장은 의혹이나 이론이 아니라 상당한 근거를 필요로 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사법기관은 구글과 같은 인터넷 업체...

검색어 사기 경찰 2017.03.20

페이스북 2016년 10대 화제 순위 공개···"미국 대선, 브라질 정치, 포켓몬 고"

페이스북이 2016년 한해 동안 전 세계 페이스북 사용자가 가장 많이 이야기한 10개 화제를 발표했다. 지난 11월 시사 토크쇼 진행자 존 올리버는 2016년이 최악의 해라고 말했는데, 페이스북이 발표한 2016 10대 화제 순위(Year in Review) 결과도 그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페이스북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각 분야 주제는 올해 1월 1일부터 11월 27일까지 집계됐다. 익명으로 집계된 이 분석 결과를 통해 2016년 전 세계 사용자들의 흥미와 관심사를 짐작할 수 있다. 페이스북의 2016 10대 화제 조사 결과는 몇 가지의 예외를 빼고는 대부분 예상을 빗나가지 않았다. 목록은 주로 뜨거운 논쟁을 불러온 주제와 사건으로 가득차 있다. 일순위에 오른 주제는 미국 대선이었다. 어느 후보를 지지했건 간에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지나치게 길고 과열됐던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 캠페인이 역사에 남을 만하다고 판단했다. 미국 대선에 이어 2위에 오른 것은 브라질 정치 상황이다. 경제 불황과 정치권 비리와 더불어 호세프 대통령 탄핵과 관련된 주제가 많이 거론됐다는 결과다.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며 전 세계적인 열풍을 불러온 포켓몬 고 게임이 3위에 올랐다. 또, 아프리카계 미국인 인권 운동 표어인 ‘Black lives matter’가 4위, 범죄자 즉결처형, 사형제 부활, 마약 사범 척결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던 필리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당선이 5위에 올랐다. 그 외에 올림픽, 브렉시트, 미국 수퍼볼, 데이빗 보위와 무하마드 알리 사망 사건이 차례로 10위권에 올랐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상에서 즐길 수 있는 가벼운 주제가 아니라 심각한 실존적 주제를 가지고 토론한다는 조사 결과는 주목할 만하다. 미국 대선 전후 페이스북에 가짜 뉴스가 올라 여론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을 떠올려보면 너무 낙관적인 분석일 수도 있다. 가장 많이 거론된 주제 10개 목록 외에 페이스북은 1.6억회 이상 조회수를 기록한...

페이스북 검색어 순위 2016.12.09

트위터, 천덕꾸러기 '모멘츠' 탭 품는 새로운 탭 테스트 중

트위터 모바일 앱에서 가장 주목받지 못하던 탭 ‘모멘츠’가 다른 기능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트위터는 안드로이드 및 IOS 앱에서 모멘츠 대신 익스플로어(Explore)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마셔블은 새로운 익스플로어 탭이 모멘츠는 물론, 트렌딩 토픽, 해시태그, 검색어 등을 포함하는 상위 탭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소수 사용자를 대상으로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는데, 사실 트위터는 실험적인 기능을 수시로 테스트하는 업체이므로 이 기능이 정식으로 채택될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러나 등장한 지 오래되지 않은 모멘츠 기능의 대체가 논의되는 것은 흥미롭다. 트위터는 지난해 10월 모멘츠 기능을 신설해 현재의 뉴스나 화제와 밀접하게 연관된 트윗을 사용자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많은 면에서 모멘츠는 스냅챗의 스토리(Stories) 기능과 유사하다. 그러나 개인 사용자 한 명의 트윗 집합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특정한 사건이나 행사에 대한 각각의 ‘순간들’이 커다란 덩어리로 뭉쳐있는 것이 특징이다. 각각의 모멘츠 이야기는 각기 다른 사용자의 트윗으로 이루어져 있고, 이 중에는 사진, 텍스트로만 업로드된 트윗, 영상 등 다양한 미디어가 있다. 모멘츠 출시 후에는 기업 사용자들이 광고나 마케팅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 모멘츠’를 선보이기도 했다. 모멘츠 탭을 꾸준히 사용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는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 그러나 트위터가 모바일 앱에서 알림 탭과 모멘츠 탭의 위치를 바꾸면서까지 모멘츠에 주력하려고 했던 점으로 보아 출시 직후에는 많은 사용자가 모멘츠를 쓰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모멘츠 뿐 아니라 각종 검색어를 포함한 익스플로어 기능이 신설되면, 사용자들은 모멘츠 단독 탭보다 기타 기능 모음인 익스플로러 탭을 여러 번 두드리게 될 것이다. 기존 모멘츠 사용자도 계속해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읽을 수 있고, 검색 편의를 우선시하는 사용자도 트렌딩 토픽, ...

트위터 검색어 2016.10.14

구글 인기 검색어로 본 2015년 화제의 IT 기기

눈이 우리의 영혼을 보는 창이라면, 구글 검색은 뇌를 보는 창이 될 것이다. 혹은 최소한 지난 해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이 무엇이었는지 알 수 있다. 지난 수요일 구글은 2015년 최다 검색어 즉, 2014년과 비교해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검색어를 발표했다. 1위는 전 미 NBA 스타인 라마 오돔이다. 지난 10월 성매매업소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많은 관심을 받아, 올해 갑작스럽게 검색량이 많아져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1월 7일 IS의 급습 테러를 당한 샤를리 에브도와 온라인 액션 게임 아가리오(Agar.io), 올해 개봉된 영화 쥬라기 월드, 파리, 영화 퓨리어스 7(Furious 7), 게임 폴아웃 4(Fallout 4), UFC 여자 선수 론다 로우지, 성전환 수술을 한 철인 10종 경기 선수 케이틀린 제너(Caitlyn Jenner),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American Sniper)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이 기사를 읽고 있는 IT 전문가 혹은 IT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은 일반 소비자 기술과 관련된 인기 검색어가 궁금할 것이다. 구글의 인기 검색어로 본 2015년 화제의 IT 기기를 살펴보자. editor@itworld.co.kr

스마트폰 아이폰6s 아이패드프로 2015.12.17

2011년 네이버 검색어 TOP '쿠팡'과 '나는 가수다'...갤럭시S2와 아이폰5는 6, 8위

N네이버가 집계한 2011년(1월~11월) 인기 검색어에 따르면, PC 부문에서는 쿠팡과 티켓몬스터가 각각 1, 2위를 차지하는 등 새롭게 등장한 소셜커머스가 각광받은 한 해였다.    또한 스마트폰 2000만 시대에 걸맞게 갤럭시S2와 아이폰5가 각각 6위와 8위에 랭크돼 모바일 기기에 대해서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나는 가수다(3위), 슈퍼스타K3(7위), 드림하이(4위) 등 방송 관련 검색어 3개가 10위권 내 진입한 가운데 전반적으로 경쟁방식의 스타 오디션형 프로그램에 대한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한편 모바일에서는 나는가수다가 인기검색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울랄라세션, 슈퍼스타K3가 각각 2위와 4위로 상위권에 랭크되는 등 PC와 비교해 모바일에서 유독 경쟁 방식의 스타 오디션형 프로그램의 강세가 눈길을 끌었다.    특히 PC에서 10위권 내 오르지 못했던 웹툰, 목욕의신이 각각 5위와 10위에 올랐고, PC에서 1, 2위를 차지했던 소셜커머스는 쿠팡 만이 7위에 오르는 등 PC와는 다소 다른 검색 패턴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 밖에도 카카오톡(8위)도 모바일 검색에서 10위권 내로 집계됐다.   네이버는 PC와 모바일에서의 ▲종합 순위 ▲분야별 ▲월별 인기검색어 순위와, PC에서의 ▲연령 및 성별 인기검색어를 집계했다. editor@itworld.co.kr

네이버 검색어 2011.12.13

2008 구글 최고의 검색어

한해가 저물어 가면서 올해를 되돌아보는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구글은 올해도 자사의 검색엔진에 입력된 검색어들을 정리한 짜이트가이스트를 발표했다.   짜이트가이스트는 독일어로 “시대정신”이란 뜻이다. 2008년 짜이트가이스트는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Top of Mind)", 정치, ”Trendsetter(유행을 주도하는 것)“, ”Showbiz" 등의 다양한 카테고리를 담고 있다. 여기서는 이중에서 흥미로운 몇 부분만 살펴보겠다.   우선 전세계 인터넷 사용자들이 구글에 입력한 급부상 인기 검색어 톱 10을 살펴보자.   1. sarah palin 2. beijing 2008 3. facebook login 4. tuenti 5. heath ledger 6. obama 7. nasza klasa 8. wer kennt wen 9. euro 2008 10. jonas brothers   전세계가 사라 페일린에 대해 궁금해 한 것으로 보인다. 알래스카 주지사이자 미국 대선 공화당 부통령 후보였던 사라 페일린은 총기 휴대나 스노우머신 타기 등 특유의 스타일로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더구나 페일린은 야후의 이메일 계정이 해킹 당하면서 IT 미디어의 헤드라인까지 차지했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는 버락 오바마가 1위를 차지했고, 페일린은 7위에 머물렀다.   Google.com의 미국 내 순위 1. obama 2. facebook 3. att 4. iphone 5. youtube 6. fox news 7. palin 8. beijing 2008 9. david cook 10. surf the channel   올 여름...

구글 오바마 검색어 2008.12.11

야후코리아 올해의 검색어는 '환율'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야후코리아는 3일 올해 자사 인기 검색어 톱10 중 '환율'이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환율에 이어 '최진실'과 '주가'가 2, 3위를 기록했으며, 이밖에 10위권에는 '원더걸스', '부동산', '정선희', '광우병', '김연아', '금시세', '빅뱅' 등이 포함됐다.      이번 결과에는 경제 관련 검색어가 10위권에 4개가 드는 등 누리꾼들이 경제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야후코리아는 설명했다.      미국 야후에서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프로레슬링경기 'WWE', '오바마' 등이 가장 많이 찾은 검색어로 나타났다.      야후코리아는 특정 기업명이나 서비스명, '로또'나 '날씨' 등 상시검색어를 제외하고 관련 검색어일 경우 통합하는 등의 방식으로 이번 결과를 집계했다.  

야후 오바마 브리트니스피어스 2008.12.03

구글 올해의 검색어는 '2008 베이징'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구글코리아는 올해 이용자들의 검색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인기 검색어는 '2008 베이징'이라고 2일 밝혔다.      '자이트가이스트(Zeitgeist.시대정신)'라고 불리는 구글의 인기 검색어는 한해 검색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검색어에 대한 통계로서, 올해는 2008 베이징에 이어 '광우병', '크롬', '이명박', '오바마', '소녀시대', '최진실', '베토벤 바이러스', '아고라', '환율조회'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지난해 인기 검색어가 '던파', '서든어택', '테일즈러너' 등 게임 관련 단어들이 많았던 데 비해 다양한 분야의 관심사를 고르게 반영한 것이 특징이라고 구글코리아는 설명했다.      구글코리아는 지난해에 비해 올해 검색량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검색어 중 검색량이 적은 것을 제외해 이들 인기 검색어를 집계했다.  

오바마 시대정신 Zeitgeist 2008.12.02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