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2017년 3분기 세계 서버 매출 지난해에 비해 16% 증가”...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2017년 3분기 전세계 서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 증가했으며, 출하량은 2016년 2분기 이래 5.1% 상승했다고 밝혔다.

가트너 제프리 휴잇 수석연구원은 “2017년 3분기 글로벌 서버 매출은 두드러진 지역별 성장과 함께 지속적인 성장세가 이어졌다”며, “클라우드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현을 위한 인프라스트럭처 구축이 이 기간 서버 시장의 주요 성장 요인”이라고 말했다.

또한 x86 서버 출하량이 올해 5.3%, 매출은 올 3분기 16.7% 증가했으나, RISC/아이테니엄(Itanium) 유닉스 서버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출하량은 23.5%, 공급업체 매출은 18.3% 하락해 전반적인 감소세가 두드러졌다고 가트너는 설명했다.



HPE는 매출 기준으로 전세계 서버 시장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2017년 3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2% 감소했으나, 약 31억 달러의 매출, 21%의 시장 점유율로 1위를 지켰다. 델 EMC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9%의 성장률, 시장 점유율 20.8%로 2위를 차지했다. 인스퍼 일렉트로닉스(Inspur Electronics)는 중국 클라우드 기업을 타깃으로 하는 수익 창출과 글로벌 확장 노력의 결실에 힘입어 116.6%이라는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서버 출하량 부문에서는 2017년 3분기 델 EMC가 시장 점유율 17.8%로 1위를 기록했으며, HPE는 16.4%로 2위를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인스퍼 일렉트로닉스는 매출에 이어, 출하량 또한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editor@itworld.co.kr


2017.12.13

“2017년 3분기 세계 서버 매출 지난해에 비해 16% 증가”...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2017년 3분기 전세계 서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 증가했으며, 출하량은 2016년 2분기 이래 5.1% 상승했다고 밝혔다.

가트너 제프리 휴잇 수석연구원은 “2017년 3분기 글로벌 서버 매출은 두드러진 지역별 성장과 함께 지속적인 성장세가 이어졌다”며, “클라우드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현을 위한 인프라스트럭처 구축이 이 기간 서버 시장의 주요 성장 요인”이라고 말했다.

또한 x86 서버 출하량이 올해 5.3%, 매출은 올 3분기 16.7% 증가했으나, RISC/아이테니엄(Itanium) 유닉스 서버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출하량은 23.5%, 공급업체 매출은 18.3% 하락해 전반적인 감소세가 두드러졌다고 가트너는 설명했다.



HPE는 매출 기준으로 전세계 서버 시장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2017년 3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2% 감소했으나, 약 31억 달러의 매출, 21%의 시장 점유율로 1위를 지켰다. 델 EMC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9%의 성장률, 시장 점유율 20.8%로 2위를 차지했다. 인스퍼 일렉트로닉스(Inspur Electronics)는 중국 클라우드 기업을 타깃으로 하는 수익 창출과 글로벌 확장 노력의 결실에 힘입어 116.6%이라는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서버 출하량 부문에서는 2017년 3분기 델 EMC가 시장 점유율 17.8%로 1위를 기록했으며, HPE는 16.4%로 2위를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인스퍼 일렉트로닉스는 매출에 이어, 출하량 또한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