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15분이면 환골탈태” 안드로이드 폰 최적화 가이드

JR Raphael | Computerworld
새해가 시작됐다. 청소와 정리를 하고, 새롭게 시작하고, 여러 업무 공간을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드는 일을 할 최적의 시기이다. 책상 정리와 청소는 각자 알아서 할 일이다. 그러나 주머니 속의 가상 사무실 정리는 필자가 조금 도와주겠다. 스마트폰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아주 간단해 보이는 몇몇 방법만으로 가상 사무실의 지저분한 것들을 깨끗이 정리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다시 최적화된 업무용 도구가 되는 것이다. 무엇보다 15분 만 투자하면 되는 일이다. 이제 작업복을 챙겨 입고, 손을 더럽힐 준비를 하자. 작업장으로 가서 2019년을 위해 자신의 모바일 장치를 최상의 상태로 만들자.

ⓒ OpenClipart-Vectors/Google, modified by IDG Comm (CC0)
 

1단계 : 불필요한 앱 삭제

소요 시간 : 2분

1단계는 바보 같은 소리로 들릴지 모르겠다. 그러나 아주 큰 차이를 만들 수 있으니 믿어 주기 바란다. 사전 설치된 앱이든 오래 전 다운로드한 프로그램이든 공간만 차지하고 있는 사용하지 않는 앱이 있을 것이다. 이렇게 방치된 앱의 아이콘은 지저분한 것은 둘째 치고, 효율성과 생산성을 방해한다.

우선 불필요한 앱은 공간을 차지한다. 내부 스토리지를 낭비하고, 앱 목록을 지저분하게 만들어 실제 필요한 앱을 찾기 어렵게 만든다. 또 쓸데없이 자원을 잡아먹으면서 성능과 배터리 사용 시간에 악영향을 준다.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쉽게 피할 수 있는 프라이버시 관련 문제를 초래할 수도 있다.

앱 보관함을 훑어본 후 최근 1~2개월 사이에 열지 않은 프로그램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사용하지 않거나, 크게 필요하지 않은 앱(말하자면, 서드파티 보안 툴)을 발견하면 길게 누른 후, 화면 맨 위의 ‘삭제 아이콘으로 옮긴다.

앱이 삭제되지 않는다면, 아마 스마트폰 제조업체나 통신사가 장치에 기본 설치해 놓은 앱일 것이다. 이런 앱의 경우에도 비활성화를 시킬 수 있다. 길게 눌러 표시되는 ‘i’ 아이콘을 찾거나, 또는 시스템 설정의 “앱 및 알림(App & Notification)”에서 앱을 찾아 ‘사용 중지(Disable)’한다.

보너스 팁 : 사용하지 않는 앱을 찾는 데 도움을 주는 도구가 있다. 구글의 파일 유틸리티인 Files by Google이 그 주인공으로, 앱 사용량을 모니터링해 4주 이상 사용하지 않는 앱을 알려준다. 이렇게 사용하지 않는 프로그램을 목록에서 선택해 쉽게 삭제할 수 있다.

ⓒ JR Raphael, IDG
 

2단계 : 배터리를 소모하고 백그라운드에서 데이터를 잡아먹는 앱 잠그기

소요 시간 : 5분

실제 사용하지만 백그라운드 작업으로 스마트폰 성능과 배터리 성능을 떨어뜨리는 앱도 있다. 다시 말해,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불필요한 작업을 하는 앱이다. 이와 관련해 악명 높은 앱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다.

다행히 이런 식으로 디자인된 앱, 즉 백그라운드 작업이 지나치지만, 이를 중지시킬 옵션이 없는 앱도 통제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시스템 설정에서 배터리 항목을 연 후, 앱별 배터리 사용량을 조사한다.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9가 설치되어 있으면, 우측 상단의 점 3개 메뉴 아이콘을 탭 해야 이 옵션을 찾을 수 있다. 하루 일과를 끝냈을 때 이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분석할 작업들이 많이 누적되어 있기 때문이다.

배터리 사용량이 많은 앱을 선택해 실제 사용하지 않을 때 백그라운드 작업이 얼마나 많은 지 확인한다. 백그라운드 작업이 아주 많다면 스스로에게 질문을 한다. 이 앱이 백그라운드에서 정말 필요하고 중요한 작업을 하고 있을까? 페이스북, 트위터, 기타 소셜 미디어, 뉴스 관련 앱이 사용하지 않는 상태에서도 피드를 업데이트할 필요가 있을까? 아마 아닐 것이다. 그러나 기본값으로 이런 백그라운드 작업을 하도록 설정되어 있는 앱이 많다. 이는 장치의 배터리와 때론 성능을 낭비한다.

이런 앱을 처리하는 방법은 2가지이다. 해당 앱 자체에 백그라운드 작업을 중지시키는 설정이 있는지 확인한다. 트위터와 많은 뉴스 앱에 이런 설정이 있다. 그러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는 없다. 또는 안드로이드 오레오 이후 버전 OS가 설치되어 있다면, 배터리 설정 안에 시스템 수준에서 백그라운드 작업을 중지시킬 수 있는 백그라운드 제한 옵션을 사용한다.

ⓒ JR Raphael, IDG

아니면 다른 설정 기능을 이용하자. 시스템 설정에서 ‘네트워크 및 인터넷(Network & Internet)’이로 이동해 ‘데이터 사용량(Data Usage)’을 선택한다. 그리고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Mobile Data Usage)’이나 ‘앱 데이터 사용량(App Data Usage)’을 누른다. 사용량이 많은 앱을 선택해서 백그라운드에서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전송하고 있는지 확인한다. 앱이 명백한 이유없이 많은 양의 백그라운드 데이터를 사용하고 있다면 이를 중지시킨다. 같은 화면에 위치한 ‘백그라운드 데이터(Background Data)’ 토글을 끄면 된다. 이렇게 하면 소중한 처리 성능과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고, 모바일 데이터 요금제의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두 방법 모두 ‘상식’에 따라야 한다. 시스템 수준 도구의 백그라운드 작업 권한을 비활성화시키지 않아야 한다. 전화 앱이나 ‘안드로이드 OS’ 자체, 또 작동을 위해 이런 기능이 정말 필요한 앱을 예로 들 수 있다. 메시징 앱을 예로 들면, 백그라운드 작업을 막을 경우, 백그라운드 데이터와 배터리에 액세스를 하지 못해 새 메시지 수신을 확인하지 못한다.
 

3단계 : 성가신 알림 끄기

소요 시간 : 3분

다음은 시스템 성능보다 스스로의 ‘정신 건강’ 및 생산성과 더 관련된 최적화 작업이다. 알림은 집중을 방해한다. 그런데 아마 스마트폰에 꼭 필요하지 않은 알림이 설정되어 있을 확률이 높다.



2019.01.17

“15분이면 환골탈태” 안드로이드 폰 최적화 가이드

JR Raphael | Computerworld
새해가 시작됐다. 청소와 정리를 하고, 새롭게 시작하고, 여러 업무 공간을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드는 일을 할 최적의 시기이다. 책상 정리와 청소는 각자 알아서 할 일이다. 그러나 주머니 속의 가상 사무실 정리는 필자가 조금 도와주겠다. 스마트폰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아주 간단해 보이는 몇몇 방법만으로 가상 사무실의 지저분한 것들을 깨끗이 정리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다시 최적화된 업무용 도구가 되는 것이다. 무엇보다 15분 만 투자하면 되는 일이다. 이제 작업복을 챙겨 입고, 손을 더럽힐 준비를 하자. 작업장으로 가서 2019년을 위해 자신의 모바일 장치를 최상의 상태로 만들자.

ⓒ OpenClipart-Vectors/Google, modified by IDG Comm (CC0)
 

1단계 : 불필요한 앱 삭제

소요 시간 : 2분

1단계는 바보 같은 소리로 들릴지 모르겠다. 그러나 아주 큰 차이를 만들 수 있으니 믿어 주기 바란다. 사전 설치된 앱이든 오래 전 다운로드한 프로그램이든 공간만 차지하고 있는 사용하지 않는 앱이 있을 것이다. 이렇게 방치된 앱의 아이콘은 지저분한 것은 둘째 치고, 효율성과 생산성을 방해한다.

우선 불필요한 앱은 공간을 차지한다. 내부 스토리지를 낭비하고, 앱 목록을 지저분하게 만들어 실제 필요한 앱을 찾기 어렵게 만든다. 또 쓸데없이 자원을 잡아먹으면서 성능과 배터리 사용 시간에 악영향을 준다.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쉽게 피할 수 있는 프라이버시 관련 문제를 초래할 수도 있다.

앱 보관함을 훑어본 후 최근 1~2개월 사이에 열지 않은 프로그램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사용하지 않거나, 크게 필요하지 않은 앱(말하자면, 서드파티 보안 툴)을 발견하면 길게 누른 후, 화면 맨 위의 ‘삭제 아이콘으로 옮긴다.

앱이 삭제되지 않는다면, 아마 스마트폰 제조업체나 통신사가 장치에 기본 설치해 놓은 앱일 것이다. 이런 앱의 경우에도 비활성화를 시킬 수 있다. 길게 눌러 표시되는 ‘i’ 아이콘을 찾거나, 또는 시스템 설정의 “앱 및 알림(App & Notification)”에서 앱을 찾아 ‘사용 중지(Disable)’한다.

보너스 팁 : 사용하지 않는 앱을 찾는 데 도움을 주는 도구가 있다. 구글의 파일 유틸리티인 Files by Google이 그 주인공으로, 앱 사용량을 모니터링해 4주 이상 사용하지 않는 앱을 알려준다. 이렇게 사용하지 않는 프로그램을 목록에서 선택해 쉽게 삭제할 수 있다.

ⓒ JR Raphael, IDG
 

2단계 : 배터리를 소모하고 백그라운드에서 데이터를 잡아먹는 앱 잠그기

소요 시간 : 5분

실제 사용하지만 백그라운드 작업으로 스마트폰 성능과 배터리 성능을 떨어뜨리는 앱도 있다. 다시 말해,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불필요한 작업을 하는 앱이다. 이와 관련해 악명 높은 앱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다.

다행히 이런 식으로 디자인된 앱, 즉 백그라운드 작업이 지나치지만, 이를 중지시킬 옵션이 없는 앱도 통제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시스템 설정에서 배터리 항목을 연 후, 앱별 배터리 사용량을 조사한다.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9가 설치되어 있으면, 우측 상단의 점 3개 메뉴 아이콘을 탭 해야 이 옵션을 찾을 수 있다. 하루 일과를 끝냈을 때 이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분석할 작업들이 많이 누적되어 있기 때문이다.

배터리 사용량이 많은 앱을 선택해 실제 사용하지 않을 때 백그라운드 작업이 얼마나 많은 지 확인한다. 백그라운드 작업이 아주 많다면 스스로에게 질문을 한다. 이 앱이 백그라운드에서 정말 필요하고 중요한 작업을 하고 있을까? 페이스북, 트위터, 기타 소셜 미디어, 뉴스 관련 앱이 사용하지 않는 상태에서도 피드를 업데이트할 필요가 있을까? 아마 아닐 것이다. 그러나 기본값으로 이런 백그라운드 작업을 하도록 설정되어 있는 앱이 많다. 이는 장치의 배터리와 때론 성능을 낭비한다.

이런 앱을 처리하는 방법은 2가지이다. 해당 앱 자체에 백그라운드 작업을 중지시키는 설정이 있는지 확인한다. 트위터와 많은 뉴스 앱에 이런 설정이 있다. 그러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는 없다. 또는 안드로이드 오레오 이후 버전 OS가 설치되어 있다면, 배터리 설정 안에 시스템 수준에서 백그라운드 작업을 중지시킬 수 있는 백그라운드 제한 옵션을 사용한다.

ⓒ JR Raphael, IDG

아니면 다른 설정 기능을 이용하자. 시스템 설정에서 ‘네트워크 및 인터넷(Network & Internet)’이로 이동해 ‘데이터 사용량(Data Usage)’을 선택한다. 그리고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Mobile Data Usage)’이나 ‘앱 데이터 사용량(App Data Usage)’을 누른다. 사용량이 많은 앱을 선택해서 백그라운드에서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전송하고 있는지 확인한다. 앱이 명백한 이유없이 많은 양의 백그라운드 데이터를 사용하고 있다면 이를 중지시킨다. 같은 화면에 위치한 ‘백그라운드 데이터(Background Data)’ 토글을 끄면 된다. 이렇게 하면 소중한 처리 성능과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고, 모바일 데이터 요금제의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두 방법 모두 ‘상식’에 따라야 한다. 시스템 수준 도구의 백그라운드 작업 권한을 비활성화시키지 않아야 한다. 전화 앱이나 ‘안드로이드 OS’ 자체, 또 작동을 위해 이런 기능이 정말 필요한 앱을 예로 들 수 있다. 메시징 앱을 예로 들면, 백그라운드 작업을 막을 경우, 백그라운드 데이터와 배터리에 액세스를 하지 못해 새 메시지 수신을 확인하지 못한다.
 

3단계 : 성가신 알림 끄기

소요 시간 : 3분

다음은 시스템 성능보다 스스로의 ‘정신 건강’ 및 생산성과 더 관련된 최적화 작업이다. 알림은 집중을 방해한다. 그런데 아마 스마트폰에 꼭 필요하지 않은 알림이 설정되어 있을 확률이 높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