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5

애플, 고릴라 글래스 혁신 위해 코닝에 2억 달러 투자

Caitlin McGarry | Macworld
애플의 1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조기업 대상 펀드의 첫 수혜자가 발표됐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사용되는 유리의 제조업체인 코닝(Corning)으로, 총 2억 달러를 투자받는다.

애플의 COO 제프 윌리엄스는 “코닝은 지속적으로 혁신하는 대표적인 공급 업체이며, 애플의 장기 공급 업체 중 하나”라면서, “애플과 코닝과의 파트너십은 10년 전 첫 아이폰을 만들 때부터 시작됐고, 오늘날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모든 고객들은 미국에서 개발한 유리를 만지고 있다. 장기적인 양사 간의 협업이 매우 자랑스러우며, 혁신적인 제조 프랙티스에 풍부한 유산이 있는 코닝의 미래를 위해 투자한다”고 밝혔다.

2007년 처음 등장한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는 애플의 디바이스 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 코닝은 2억 달러를 장비, 유리 제조 공정, R&D 등에 투자하고, 아주 강력한 유리의 새로운 버전을 만들게 될 것이다.

애플은 한때 다른 제조사의 사파이어 유리를 테스트하기도 했지만, 사파이어가 아이폰에 사용하기엔 너무 약하다는 점을 깨닫고 다시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를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애플과 코닝의 비즈니스 협력 관계로 이미 미국에서 1,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코닝이 애플의 투자로 인력을 더 채용할 지는 확실치 않지만, 가능성이 없는 것도 아니다.

코닝의 CEO 웬델 위크는 “이번 투자로 해로즈버그의 공장이 전 세계 유리 기술의 중심지로 남아있게 됐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7.05.15

애플, 고릴라 글래스 혁신 위해 코닝에 2억 달러 투자

Caitlin McGarry | Macworld
애플의 1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조기업 대상 펀드의 첫 수혜자가 발표됐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사용되는 유리의 제조업체인 코닝(Corning)으로, 총 2억 달러를 투자받는다.

애플의 COO 제프 윌리엄스는 “코닝은 지속적으로 혁신하는 대표적인 공급 업체이며, 애플의 장기 공급 업체 중 하나”라면서, “애플과 코닝과의 파트너십은 10년 전 첫 아이폰을 만들 때부터 시작됐고, 오늘날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모든 고객들은 미국에서 개발한 유리를 만지고 있다. 장기적인 양사 간의 협업이 매우 자랑스러우며, 혁신적인 제조 프랙티스에 풍부한 유산이 있는 코닝의 미래를 위해 투자한다”고 밝혔다.

2007년 처음 등장한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는 애플의 디바이스 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 코닝은 2억 달러를 장비, 유리 제조 공정, R&D 등에 투자하고, 아주 강력한 유리의 새로운 버전을 만들게 될 것이다.

애플은 한때 다른 제조사의 사파이어 유리를 테스트하기도 했지만, 사파이어가 아이폰에 사용하기엔 너무 약하다는 점을 깨닫고 다시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를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애플과 코닝의 비즈니스 협력 관계로 이미 미국에서 1,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코닝이 애플의 투자로 인력을 더 채용할 지는 확실치 않지만, 가능성이 없는 것도 아니다.

코닝의 CEO 웬델 위크는 “이번 투자로 해로즈버그의 공장이 전 세계 유리 기술의 중심지로 남아있게 됐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