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보안

“실물 이상의 파괴적 가능성” 디지털 트윈의 이해와 활용 방안 - DeepDive

전 세계적으로 사이버 공격이 날로 고도화되고 있으며,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피해액도 역대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다. 점점 정교해지고 파괴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기업의 손해배상 부담을 완화하고 사용자의 피해를 구제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주목받는 것이 ‘사이버 보험’이다. 사이버 보험이란 사이버보안 사고로 인한 당사자 및 제3자의 유무형 자산 손실을 담보하는 보험을 의미한다. 사이버 공격과 피해액이 급증하면서 사이버 보험의 필요성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보험사 및 재보험사에서도 하나둘 관련 상품을 내놓고 있으며 정부에서 의무 법안을 마련하기도 했다. 하지만 보험사와 정부의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보험 가입 대상인 국내 기업의 인식 수준과 이해는 부족한 실정이다. 사이버 보험은 보안 사고의 후폭풍을 어떻게, 얼마나 막아줄 수 있을까? 사이버 보험의 간단한 연혁과 함께 시장의 현주소를 짚어보자. 주요 내용 - 사이버보안 사고로 인한 손실을 보장하는 방법 - 기업의 가장 큰 위협이지만 대비 부족해 - 전 세계 사이버 보험 시장을 주도하는 미국  - 태동기인 국내 시장은 개인정보 유출에만 주력 - “보장 공백 생기고 공격 촉진한다?” 사이버 보험의 딜레마 - 박스 기사 | 사이버 보험에 가입하기 전 생각해야 할 5가지

테크라이브러리 광고 및 콘텐츠 제휴 문의

입력하신 이메일로 안내메일을 발송해드립니다.

보안

데이터 인질극 ‘랜섬웨어’, 대한민국 상륙 ‘선제방어’로 데이터 자산 지키기

PC나 서버에 저장된 데이터를 볼모로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주의보’가 발동됐다. 이제 우리나라도 랜섬웨어 유포 그룹의 타깃이 됨에 따라 기업들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랜섬웨어는 막을 수 없고 위협이 발생했을 때 이를 신속하게 탐지해 대응해야 한다는 사후 대응 방안만을 제시하는 것은 선제 방어를 포기하는 것이다. 네트워크 상에서 랜섬웨어 확산의 단계별 연결고리를 끊는 방식을 통해 랜섬웨어를 선제 방어해야 한다. 랜섬웨어를 막아내기 위해서는 유기적으로 통합된 위협 방어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내 전체 네트워크에 대한 폭넓은 가시성을 확보하여 알려진, 그리고 알려지지 않은 위협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 본 콘텐츠 다운로드 시, Palo Alto networks에서 무료 진단 서비스를 신청해 주시는 분들 중 추첨을 통해 20분께 핸드형 마사지기/샤오미 미 밴드를 증정해 드립니다! 주요 내용 돈 되는 ‘랜섬웨어’, 데이터 암호화 되기 전에 선제 방어해야 위협 방어 시스템 구축을 통해 랜섬웨어 단계별 연결고리 끊어야 팔로알토 네트웍스, 공격 라이프사이클을 파악하여 선제 방어(Prevention) 모델 제시 협력체계 CTA 통해 전세계 보안 위협 정보를 고객들에게 공유하고 제품에 적용 랜섬웨어 대응 위해 자사 네트워크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우선 되야

Palo Alto Networks 2016.03.09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