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인쇄

더 성숙해진 IDP 기술⋯종이시대 끝이 보인다

필자가 '페이퍼리스 오피스(paperless office)'라는 문구를 처음 들었던 것이 1980년대였다. 이후 거의 4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페이퍼리스는 요원하다.   현재 전 세계 필기 용품 시장은 1,500억 달러에 달하고 당분간은 느리지만 더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종이 사용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려는 것이 아니다. 이제는 모두가 이런 문제를 알고 있다. 대신 종이 인쇄 문제는 이제 기업 비용의 문제가 됐다. 다행히 인쇄 문제를 해결할 기술이 등장해 이제는 종이 인쇄를 크게 줄일 수 있는 시점까지 왔다. 바로 IDP(intelligent document processing) 기술이다. 매켄지의 최신 글로벌 기업 임원 서베이(Global Executives Survey) 보고서에 따르면, IDP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응답자의 70%가 비즈니스 프로세스 자동화 프로젝트는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일반적으로 이런 자동화 프로젝트를 선도하는 것이 바로 IDP 툴이다. 단, 아직도 갈 길이 멀다. 매켄지의 북미 디지털 오퍼레이션 프랙티스 담당 로힛 수드는 "매년 기업이 인쇄하는 종이가 3조 페이지에 달한다. 우리 고객 상당수도 대량으로 문서를 인쇄한다"라고 말했다. 종이 인쇄가 여전히 많은 이유는 여러 가지다. 인쇄한 문서는 쉽게 잃어버린다. 잘못 인쇄하거나 인쇄물이 찢어지는 경우도 흔하다. 인쇄했다는 사실을 잊거나, 인쇄해 놓고 찾지 못하기도 한다. 하지만 아마도 가장 중요한 이유는 연속적으로 수행되는 업무 과정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즉 이전 업무 단계의 출력물이 있어야 다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식이다. 그 결과 이런 흐름에 문제가 생기면 나머지 전체 업무 과정에 연쇄적으로 차질이 발행한다. 인쇄문 문서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해 분석하는 방법이 있지만, 그러려면 이를 다시 타이핑해야 한다. 느리고 입력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하기 쉬운 이 절차는 직원 누구도 맡기를 꺼린다.   거의 완벽하게 인식 물론 IDP...

IDP 종이 인쇄 2022.08.08

How To : 안드로이드에서 문서와 사진을 스캔, 인쇄하는 방법

세상은 점점 더 디지털화하고 있지만 때로는 구식의 종이가 필요하다. 특정 페이지를 인쇄하거나 문서를 스캔해야 하는 상황에 맞닥뜨리곤 한다. 그러나 안드로이드 휴대폰만 있다면 걱정할 것이 없다. 최근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인쇄와 스캔 작업이 놀랍도록 간편해졌다. 지금부터 자세히 살펴보자. 안드로이드에서 인쇄하기: 기본적인 방법 모바일 기기에 있는 문서를 종이와 잉크의 '오래된' 조합으로 바꿔야 할 때 복잡하고 느린 서드파티 플러그인을 사용하거나 심지어 벅차고 때로는 신뢰할 수 없는 구글 클라우드 프린트 서비스를 사용해야 할 때가 있었다(헉!). 그러나 이제는 이렇게 끔찍하게 복잡한 방식은 필요 없다. 최신 안드로이드 기기에는 휴대폰에서 바로 인쇄하는 기능이 운영체제에 내장돼 있다. 안드로이드 파이(Pie)는 물론 오레오(Oreo) 버전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8.0 오레오가 공개된 현재 구글은 비영리 모바일 인쇄 표준 기관인 모프리아 얼라이언스(Mopria Alliance)와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에 간편한 네이티브 인쇄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 사실 내용은 별것 없다. 모프리아 인증을 받은 프린터와 같은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연결돼 있으면(사무실이나 집에 있는 프린터는 인증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모프리아에 따르면, 현재 판매되는 프린터 중 97%가 인증을 받았다) 제공되는 앱에서 인쇄 명령을 찾은 후 손가락으로 터치하기만 하면 된다. 지메일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앱에서는 문서를 보면서 점 3개 메뉴 아이콘을 누른 후 표시되는 메인 메뉴에서 "인쇄" 명령을 찾는다. 구글 독스에서는 같은 메뉴를 열되 먼저 "공유 및 내보내기"를 누른 후 "인쇄"를 선택한다. 일단 인쇄 과정을 시작하면 위치에 상관없이 휴대폰이 자동으로 네트워크에 존재하는 프린터를 감지하고 옵션으로 표시한다. 이 상태에서 마음에 드는(또는 때에 따라 마음에 들지 않는) 콘텐츠를 인쇄하면 된다.   안드로이드에서 인쇄하기: 고급 방법 앞서 살펴본 내장 시스템은 ...

스캔 인쇄 안드로이드 2019.08.07

“광고, 메뉴는 다 빼고!” 웹 페이지를 깔끔하게 인쇄하는 법

구글은 지난 11월 초부터 “간소화 페이지(simplify page)”라고 부르는 새로운 인쇄 옵션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웹 페이지 내에서 광고, 로고, 메뉴 옵션 등 사용자가 인쇄할 필요가 없는 불필요한 부분을 모두 없애는 옵션이다. 이 옵션은 가독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프린터 잉크를 절약할 수도 있다. 아쉽게도 이 기능은 크롬 베타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정식 크롬 브라우저뿐만 아니라, 파이어폭스와 마이크로소프트 엣지에서도 웹페이지를 간소화해서 출력할 방법이 있다. 크롬 현재 크롬 사용자들이 깔끔하게 인쇄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에버노트 클리어리(Evernote Clearly)라는 확장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이다. 이 확장 프로그램은 읽기 좋은 간소화된 페이지를 만들어주기 때문에, 이것을 인쇄하면 된다. 단점은 에버노트 계정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에버노트 사용자가 아니라면, 프린트 프렌들리 & PDF(Print Friendly & PDF) 같은 다른 확장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파이어폭스와 엣지 두 브라우저는 이미 간소화된 웹페이지 인쇄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브라우저 오른쪽 위의 책모양 아이콘으로 표시되는 기능이다. 파이어폭스는 이것을 리더 뷰(Reader View)라고 부르며, 엣지는 리딩 뷰(Reading View)라고 부른다. 책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페이지가 읽기 편하게 단순화해서 표시되며, 이것을 인쇄하면 된다.  editor@itworld.co.kr

브라우저 출력 인쇄 2015.12.07

웹 페이지를 PDF 또는 MHT 파일로 저장하는 법

웹페이지를 단일 파일 형태로 저장하는 2가지 방법이 있다. 웹 페이지의 레이아웃을 정확하게 옮겨오지는 못하지만, 매우 유사한 형태의 파일로 저장할 수 있다. 표준 PDF 파일이나 그림과 HTML을 파일 하나에 저장하는 MHT 또는 MHTML 형태의 파일을 생성할 수 있다. PDF 형식보다는 MHT 파일을 읽는 데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은 적지만, 원본 웹 페이지와의 레이아웃과 좀 더 유사하므로 추천한다. 두 종류의 파일로 변환하기 위해서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크롬, 파이어폭스 등 3가지 웹 브라우저를 사용해야 한다. PDF 파일을 생성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인쇄'화면에서 대상을 'PDF로 저장(인쇄)'을 선택하면 된다. 크롬에서는 특히 더 쉽다. 인쇄하길 원하는 페이지에서 Ctrl 키와 P 키를 동시에 누르면 인쇄 대화 상자가 표시된다. 대상 섹션에서 '변경' 버튼을 클릭하면 사용 가능한 프린터의 목록이 표시되는데, 여기에서 'PDF로 저장하기' 옵션을 선택하면 된다. Ctrl + P 키의 조합은 인터넷 익스플로러 또는 크롬에서 동작한다. 그러나 표준 윈도우 대화 상자에서는 PDF로 저장할 수 있는 옵션이 표시되지 않는다. '파일로 인쇄'하는 옵션이 있기는 하지만,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윈도우에서 프린터 드라이버로 호환되는 PDF 인쇄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한다. 일부 프로그램의 경우 PDF 인쇄 드라이버도 설치하기 때문에, 이미 PDF 인쇄 드라이버가 설치됐을 수도 있다. 필자의 PC에는 이미 4개의 드라이버가 설치돼 있기도 했다. 만일 PDF 인쇄 드라이버가 없다면, 불집(BullZip)에서 개발한 무료 PDF 프린터를 추천한다. MHTML(MIME HTML)은 웹페이지에 표시되는 텍스트와 코드, 이미지(그러나 오디오와 비디오는 포함되지 않는다)를 하나의 파일로 아카이브한다. 기술적으로 봤을 때는 웹페이지와 유사하므로 정말 '웹페이...

PDF 인쇄 HOWTO 2014.12.29

아이패드용 오피스 첫 업데이트... "인쇄 기능 추가"

마이크로소프트는 화요일 블로그를 통해서 아이패드용 오피스 앱에 인쇄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인쇄기능은 아이패드용 오피스 출시 당시 빠져있던 기능으로, 많은 사용자들이 불만을 표시했었고, 마이크로소프트는 곧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결국 출시 32일만에 인쇄 기능을 추가했는데, 애플의 에어프린트(AirPrint)를 활용했다.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 3종의 앱으로 이루어져 있는 아이패드용 오피스 앱을 각각 앱 스토어를 통해서 업데이트해야, 인쇄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또한 이번 업데이트에는 파워포인트용 스마트가이드(SmartGuide)와 엑셀용 오토핏(AutoFit)이 추가됐다고 전했다. 스마트가이드는 프레젠테이션의 한 페이지에서 이미지나 다른 구성 요소를 움직일 때 더 스마트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오토핏은 여러 열의 넓이나 여러 칼럼의 높이를 동시에 조정하는 기능이다. editor@itworld.co.kr

인쇄 아이패드용 오피스 마이크로소프트 2014.04.30

BYOD를 위한 모바일 프린팅 가이드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프린터를 몰아냈을까? 아직까지는 아니다. 작은 화면보다는 종이로 읽기가 더 쉬운 문서가 있기 때문이다. 또 BYOD 환경이 확산되면서, 모바일 기기에서 인쇄를 하고 싶어하는 직원과 고객들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프린터 업체들은 모바일 기기에서 종이 인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이와 관련된 앱도 개발되어 있다. 그러나 생각만큼 간단하지는 않다. 모바일 기기는 인쇄를 감안해 만들어지지 않았고, 프린터는 PC 또는 맥과만 상호작용을 하도록 설계가 되어있기 때문이다. 기기와 프린터가 동일한 무선 네트워크를 사용해야 할지도 모른다. 또 프린터가 인터넷에 접속을 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이메일을 통해 프린터에 인쇄 작업을 지시하는 앱도 있다. 언제 어디에서나 인쇄 작업을 처리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일부 앱은 인쇄할 페이지 수, 종이 크기나 형태 등을 조정하는 기능이 들어있다. 그러나 인쇄물이 예상과 다를 수 있다. 앱이 문서의 폰트나 형식을 정확히 해석하지 못해 발생하는 문제이다. iOS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앱은 많다. 또 구글 클라우드 프린트(Google Cloud Print) 같이 플랫폼이나 업체에 구애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솔루션도 있다. 하나씩 살펴보자. 프린터 앱 지금까지 이야기가 다소 복잡하게 들릴지 모르겠다. 개인과 소규모 사업체에는 전사적인 솔루션을 도입해 배치해 줄 IT 부서가 없을 수 있다. 이 가이드는 이런 개인과 소규모 사업체들이 때론 혼동을 초래하는 대안들을 조사해 골라낼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다. 이미 가정이나 사무소에 보유하고 있는 프린터에 앱이 포함되어 있을 수도 있다. 또 만약 새 프린터를 구매한다면 기기에 호환되는 앱이 있는지 확인하기 바란다. 브라더 아이프린터앤스캔(Brother iPrint&Scan) : 브라더의 경우 iOS, 안드로이드, 윈도우 폰 기기에서 모델을 선택해 인쇄를 할 수 있다. 또 프린터 복합기에서 휴대폰으로 직접 스캔 작업을 할 ...

모바일 프린터 인쇄 2013.09.23

스웨덴 과학자, LED를 종이에 인쇄···대량 생산 가능

전구가 발명된 이후, 전구의 모양은 원래의 구체에서 큰 변화없이 이어져 왔다. 나선 모양의 CFL 역시도 전통적인 백열 전구의 외형을 따르고 있다. 스웨덴 리코핑 대학 물리 전자 및 나노 기술 그룹의 과학자들은 이런 기존의 틀을 바꾸고자 했으며, 처음으로 LED 어레이를 종이에 인쇄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 과학자는 래피드 리서치 레터(Rapid Research Letters)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어떻게 종이 한 장에 흰색 LED를 직접 부착시켰는지를 설명했다. 과학자들은 산화아연의 나노쓰레드를 전도성 고분자와 함께 얇은 PFO(polydiethylflourene) 층에 입혔다고 밝혔다. 또한 흰색 LED를 사이클로틴으로 방수 처리된 어떤 종이나 플라스틱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쇄 프레스를 사용해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도 강점이다. 사진 : 린코핑 대학   평평하고 휘어지는 전구는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 제품에 탄력성이 있어 더 얇은 화면을 만들 수 있고, 좀 더 멋진 LED 광고나 영화 트론에 나오는 빛이 나는 의상 등을 실제로 구현할 수 있다.    이들 과학자는 현재 인쇄 과정에 대한 특허를 보호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산화아연을 그래핀이나 산화구리 등의 다른 물질과 결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연구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LED 인쇄 전구 2012.07.12

디지털 기기 구입 시 반드시 확인해야 되는 사양 ⑥ - 프린터

몇 GHz의 CPU나 수백만 픽셀의 카메라를 구매하기에 앞서 앞으로 제공할 조언을 심사숙고 해보기 바란다. 제품군에 따라 무시해도 되는 사양, 상황에 따라 고려해야 하는 사양, 반드시 확인해야 할 사양이 따로 있다. 새로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PC, 스마트폰, 태블릿, 디지털 카메라, HDTV, 프린터를 구입할 때 고려해야 하는 사양에 대해 하나씩 짚어본다.    프린터를 구매할 때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생각해야 한다. 프린터가 사용하는 카트리지의 개당 인쇄 분량이나 자동 양면인쇄 지원 기능 등을 고려해 보아야 한다. 이런 사양들을 따지다 보면 마음에 두고 있는 프린터가 그렇게 비싸지 않다는 것을 알아차리게 될 것이다.   크게 상관없는 사양 엔진 속도 : 대부분의 업체들이 자랑하는 엔진속도 수치는 프린터가 많은 양의 인쇄작업을 얼마나 빨리 처리할 수 있는지 나타내지만, 일반적으로 실제 사용 환경과는 거리가 있는 환경에서 테스트가 진행된다. 예를 들어, 사용자들은 일반적으로 기본모드로 작업을 진행하지만 프린터의 속도를 측정할 때는 속도가 더 빠른 "드래프트" 모드를 선택할 수도 있다.    또한 업체들은 엔진 속도를 계산할 때 첫 페이지 출력시간(첫 번째 페이지가 프린터를 빠져 나오는데 걸리는 시간)을 제외할 수도 있다. 왜냐하면 여기에는 이미지 처리시간이 포함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프린트 작업 시 이 처리시간은 피할 수 없는 부분이다.   훨씬 현실적인 엔진속도 지표는 ISO/IEC 24734 "레이저 퀄리티(Laser Quality) 인쇄속도" 기준으로 기본모드, 첫 페이지 출력시간 등을 포함하는 기준이다.     상황에 따라 고려해야 할 사양 월간 사용률(Duty Cycle) : 이 수치는 프린터가 얼마나 튼튼한지를 나타내기 때문에 기업 사용자나 인쇄 작업량이 많은 ...

프린터 사양 인쇄 2011.06.21

HP, 구글과 손 잡고 클라우드 프린팅 본격화

HP는 자사의 모바일 프링팅 서비스에 구글의 클라우드 프린트에 대한 지원을 추가했다. 구글 클라우드 프린트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사용자가 지메일이 구글 문서도구와 같은 애플리케이션의 문서를 인쇄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사용자는 이프린트(EPrint) 기능을 지원하는 HP 프린터를 선택하면 원격에서 이들 애플리케이션으로부터 문서를 출력할 수 있다. 이프린트 기능은 인쇄 명령과 함께 이메일을 프린터에 직접 보낼 수 있는 기능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구글 클라우드 프린트 확장 기능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구글의 클라우드 프린트 기능을 이미 자사의 지메일이 구글 문서도구 애플리케이션과 통합했으며, 앞으로 더 많은 소프트웨어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클라우드 프린트 서비스는 또한 크롬 OS 기반의 노트북에서도 구현된다.   사용자는 HP의 이프린트 지원 프린터의 이메일 주소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과 연결된 구글 계정에 추가해야 한다. HP의 이프린트 지원 프린터는 포토스마트, 엔비, 오피스젯, 레이저젯 등이다. 여러 대의 프린터를 하나의 구글 계정에 연결할 수도 있으며, 이 경우에는 출력 명령과 함께 프린트를 선택해야 한다. 만약 프린터가 꺼져 있으면, 해당 출력 명령은 프린트 큐에 추가된다.   구글은 지난 해 12월 클라우드 프린트를 발표했지만, 당시에는 하드웨어 업체로부터의 지원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였다. HP는 기존에는 RIM의 블랙베리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 디바이스를 위한 원격 프린팅 기능을 지원했으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사용자 역시 HP 프린터에서 무선으로 문서를 인쇄할 수 있다.   HP는 또한 더 많은 프린터에 인터넷 접속 기능을 추가하고 있는데, 지난 해 9월에 발표한 포토스마트 이스테이션 다기능 프린터는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을 제어판 겸 웹 브라우저 겸 이리더로 갖추고 있기도 하다.  Agam_Sh...

HP 구글 인쇄 2011.04.01

인쇄신문 중단 속출, 온라인 신문시대 예고

2008년 10월 크리스챤 사이언스 모니터가 온라인으로 전환했을 때, 이것은 변화의 신호가 됐다. 100년이나 된 신문이 인쇄된 신문을 돈을 지불하고 구독하는 것보다는 컴퓨터에서 로그온하기가 더 쉽다는 것을 인식한 것이다. 이는 한발 앞선 현명한 결정으로, 앞으로 다가올 것을 어렴풋이 볼 수 있도록 했다.   이후 얼마되지 않아 PC 매거진이 잡지 출판을 중단하고, 온라인 저널리즘에 전력을 쏟기 시작했다. 현재 수많은 신문들이 줄어든 독자와 폭락한 광고 수주, 그리고 디지털 혁명으로 인해 폐간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 타임지는 10대 신문이 모두 과다 출혈로 조만간 신문 인쇄를 중단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기존의 기자들은 이런 참담한 전망과 싸우고 있다. 뉴욕타임즈의 데이빗 카는 만약 신문사들이 모여 손을 잡으면, 미디어들이 살아남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주장한다. 물론 일각에서는 때늦은 방책이라고 평가하지만, 카의 제안은 커스터마이징된 방식으로 온라인 구독을 하는 독자에서 요금을 물리고, 구글 뉴스처럼 뉴스를 취합하는 곳에 돈을 내라고 한다는 것.   사실 구글로부터 돈을 받아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커스터마이징된 온라인 구독의 미래는 이미 문 앞에 와있는 상태다. 타임지는 자사의 웹 사이트에 두 가지 참신한 툴을 도입했는데, 독자가 자신이 읽은 기사를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으며, 구글 뉴스처럼 홈페이지를 장식할 기사의 소스를 정할 수 있다. TimesPeople과 TimesExtra로 불리는 이들 서비스는 구식 산업계에 웹 2.0 관점을 가져다 주며, 특히 타임지의 광고에도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에서는 가디안이 자사의 뉴스와 사용자를 통합하는 혁신적인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가디안은 자사의 오픈 플랫폼을 발표했는데, 사용자가 가디안의 광고를 가져가는 대가로 자체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는 콘텐츠 공유 ...

온라인 인쇄 잡지 2009.03.11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