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배송

"두 마리 토끼 잡는 배송" 아마존, 물류 로봇 '스패로우' 공개

배송과 물류 자동화의 핵심은 정확성, 안전성, 안정성을 바탕으로 한 비용 절감과 효율 증가에 있다. 고객이 결제를 완료하는 순간부터 배송이 완료될 때까지, 거의 모든 과정을 자동으로 처리하는 것은 더 이상 혁신이 아닌 기본이다.  아마존은 그동안 꾸준하게 배송과 물류 혁신을 시도해온 대표적인 기업이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외각에 있는 아마존의 혁신 연구소와 로봇 제조 시설은, 로봇, 전기 밴, 드론을 중심으로 한 아마존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혁신의 중심지다. 최근에는 '미래를 배송하다'(Delivering the Future)라는 미디어 행사를 통해 최신 기술과 소식을 공개했다.   아마존의 창고와 물류 센터에는 작업 라인마다 다양한 종류의 로봇이 활용되고 있다. 로봇을 사용하는 목적은 작업 속도와 정확성을 높이고, 직원들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효율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혁신의 코드가 맞춰져 있다. 이번에 출시한 스패로우(Sparrow) 역시 이런 관점에서 개발한 최첨단 로봇이다. 배송의 가장 첫 단계는 고객이 주문한 물건을 찾아서 포장하는 일이다. 스패로우는 선반 또는 카트에 담긴 제품을 감지하고 선택하는 데 활용하는 창고용 로봇 시스템이다. 외관만 보면 기존의 로봇팔과 다를 것이 없어 보이지만, 스패로우는 컴퓨터 비전과 인공 지능을 결합한 첨단 로보 시스템이다. 아마존 창고에 있는 수 백만 개의 제품을 인식하고 처리할 수 있는 똑똑한 로봇이다. 아마존이 전 세계 물류 센터에서 포장해서 발송하는 제품은 하루에 약 1,300만 개로, 지난 일 년 동약 약 50억 개의 패키지를 처리했다. 주문 들어온 제품을 찾아서 포장하고 이를 발송하는 것은 오로지 사람 몫이지만, 스패로우가 본격적으로 투입되면서 배송 처리에서 가장 중요한 부문을 자동화함으로써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아마존의 설명이다. 물류 센터를 떠난 제품은 리비안(Rivian)이 아마존을 위해 제작한 전기 밴으로 배달해서 고객에게 전...

아마존 물류 배송 2022.11.23

배송 트럭서 드론 이착륙··· UPS, 새 운반 테스트 성공

드론을 이용해 외진 지역의 가정에 상품을 배달하는 새로운 테스트가 20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시행됐다. 운송업체 UPS는 특수 제작한 트럭 천정에서 드론을 날려보내 배송 후 자동으로 돌아오는 시스템을 공개했다. 업체가 공개한 동영상을 보면 트럭 운전자가 도로에 인접한 가정에 물품을 배송하는 사이에 드론은 외진 곳에 있는 가정에 동시에 물건을 배송한다. UPS의 글로벌 엔지니어링 담당 수석 부사장 마크 월라스는 "배송해야 할 곳이 길에서 몇마일 떨어져 있고 삼각형 형태로 떨어져 있다고 가정하자. 이 경우 외진 곳 배송에 드론을 이용하면 수마일 운행에 해당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배송의 효율성을 강화하고 중복 운행 관련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UPS가 드론을 테스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9월에는 드론을 이용해 보스턴 인근 섬 지역에 성공적으로 의약품을 배송했다. 그러나 드론을 이용한 배송을 본격 활용하려면 아직 갈길이 멀다. 관련 규제 때문이다. 미국 연방 항공국(FAA) 규정에 따르면, UPS 운전자는 드론의 비행 상태를 항상 모니터링 해야 하므로, 이를 지키면서 운행 거리와 배송 시간을 줄이는 것은 매우 어렵다.  editor@itworld.co.kr

배송 UPS 드론 2017.02.22

우버, 미국서 당일 배송 서비스 정식 시작

우버가 거대한 기사 네트워크를 활용해 고객 대신 상품을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정식으로 시작했다. 우버러시(UberRush)라는 이 서비스는,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뉴욕에서 시작되며, 가격은 5달러~7달러다. 이미 뉴욕에서 테스트를 거친 바 있는데, 우버는 이제 배송 서비스를 실험이 아니라 비즈니스의 일환으로 전환했다. 우버의 택시 서비스와는 달리 고객을 위한 전용 모바일 앱이 없다. 대신 우버러시를 지원하는 유통사의 배송 옵션에서 선택이 가능하며, 고객 근처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배송된다. 서비스를 직접 통합하거나 현재의 쇼피파이나 빅커머스(Bigcommerce) 같은 전자상거래 제공 업체를 이용할 수도 있다. 우버러시로 배달되는 상품은 식품, 꽃, 의류 등이다. 리코드(Recode) 보도에 따르면, 현재 대부분의 참여 업체가 소규모이며, 물류 문제 때문에 대형 체인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예전 테크크런치 보도에 따르면, 우버는 배송용으로 기존의 택시뿐만 아니라 자전거도 고려하고 있다. 우버 기사들은 하나의 앱으로 탑승객 혹은 상품 배송 예약을 조정할 수 있다.  미국에서 당일 배송 서비스를 하는 것은 우버뿐만이 아니다. 포스트메이트(Postmates)나 아마존과 구글같은 대형업체 역시 당일 배송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우버의 장점은 이미 기사를 많이 확보한 상태기 때문에, 배송을 위한 추가 고용이나 네트워크 확보가 필요 없다는 점이다. editor@itworld.co.kr

배송 택시 우버 2015.10.15

아마존의 무인 항공기 배송이 현실화되기 힘든 이유

아마존이 무인 항공기를 이용해서 배송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실화 가능성이 적어 보인다. 기술이나 항공상의 교통 문제 때문이 아니다.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가 설명한 것처럼 전 지역을 감당하기에는 아마존의 고객 요청 처리 센터의 위치상 제약 사항이 많기 때문이다. 아마존의 고객 요청 처리 센터는 대부분 저렴하게 대형 창고를 운영할 수 있는 외곽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베조스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무인 항공기가 고객 요청 처리 센터에서 최대 16km 정도 떨어진 곳까지 배송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는 켄자스의 커피빌(Coffeyville), 켄터키의 캠밸스빌(Campbellsville)같은 곳에 살면 혜택을 볼 수 있지만, 뉴욕이나 LA, 아틀란타, 필라델피아 등 대도시의 경우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의미이다. 위 지도는 15개 주에 자리하고 있는 60개 센터를 표시하고 있다. 각 센터를 확대해 보면 파란색 원이 표시되는데, 이 지역이 무인 항공기가 배송을 할 수 있는 지역이다. 기술이나 규제를 차치하고서도 굉장히 적은 지역에 불과하다. 무인 항공기 시스템을 제작하는 DJI 이노베이션(DJI Innovations)의 CEO 콜린 구인에 따르면 아마존이 공개한 동영상에서 볼 수 있는 16km 배송은 이론적으로 확장할 수 있다. 그는 “아마존의 영상은 아직 개념 증명 단계에 있는 것을 가장 자세히 구체화한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말한 것처럼 한 번 충전으로 왕복 32km 비행을 할 수 있는 것은 오늘날의 기술로는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아마존이 이야기한 항공 시스템은 최대 2.2kg의 상품을 싣고 16분~20분 가량 비행할 수 있다. 구인은 “약 8km 정도 운행이 가능하다는 이야기인데, 반경 16km를 늘이는 것은 앞으로 1년 정도 더 걸린다”라고 말했다. 구인은 또 다른 잠재적인 문제점으로 무인 항공기의 이착륙 지점을 정확히 선택하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새롭게 ...

배송 아마존 드론 2013.12.06

아마존, 무인 비행기구 이용한 물품 배송 계획 발표

아마존닷컴이 무인 비행기구를 이용해 30분 이내에 물품을 고객에게 배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자사 웹 사이트를 통해 “SF처럼 보이겠지만, 현실이다”라며, 드론을 이용한 배송 서비스는 관련 규제만 기술적인 관점에서는 해결된다면 이미 상용 운영을 시작할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서비스의 이름은 프라임 에어(Prime Air)으로, 아마존의 연구개발팀은 이미 이 새로운 배송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하지만 아마존의 계획은 미국 항공청의 민간 무인 항공기에 대한 규제에 의해 운명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은 관련 규제가 2015년에 풀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그때까지는 준비가 완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FAA는 지난 달 미국 항공 시스템 내에서 공중 무인 비행 시스템의 운영을 위한 운영 및 인증 요구조건의 개발과 실시가 2015년 12월 31일 이전으로 계획되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에는 민간 무인 항공 시스템의 통합을 위한 로드맵도 발표했다. 아마존의 드론은 2.3Kg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데, 아마존이 배송하는 물품의 86%를 소화할 수 있는 무게이다.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이 드론은 아마존의 물류센터에서 약 16Km 반경 내로 상품을 배달할 수 있으며, GPS 좌표를 기반으로 한 명령을 따른다. 프라임 에어의 상용화는 앞으로 몇 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마존은 관련 규제에 앞서 기술을 준비하고 기다린다는 입장이다. 또한 “언젠가 프라임 에어 기구는 도로 위의 우편 트럭 만큼이나 일반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마존은 상품 배송 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가해 왔는데, 2009년에는 미국 최초로 특정 지역의 당일 배송을 도입하기도 했으며, 지난 달에는 미 우정국과 연계해 휴일 배송을 실시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editor@itworld.co.kr

배송 아마존 드론 2013.12.03

아마존, 미국 우체국과 손잡고 일요일 배송 서비스 시작

아마존이 일요일 배송을 시작하고 온라인 쇼핑의 매력을 한층 높였다. 더구나 아마존 프라임(Amazon Prime) 회원은 새로운 일요 배송 서비스를 무료 빠른 배송(2일) 옵션으로 받을 수 있다. 일요 배송은 뉴욕과 로스엔젤레스 도심 지역에서 실시된다. 내년에 이 서비스를 달라스, 휴스턴, 뉴 올리언스, 파닉스 등 인구가 많은 도시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마존 프라임 고객들은 일요 배송을 받기 위해서 특별하게 신청할 필요가 없다. 연 79달러의 회원비에 이미 무료 빠른 배송이 포함되어 있으며, 금요일에 주문하면 일요일에 받게 된다. 아마존은 일요 배송 서비스를 위해서 미국 우체국과 협력했으나,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우체국 대변인은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이미 일요일 배송을 위해 유연한 근무제를 실시하고 있어서, 뉴욕과 로스엔젤레스의 아마존 일요 배송을 위해 인력을 더 배치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이 다른 지역으로 확대된다면 인력 재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토요 배송 옵션은 변화가 없다. 아마존은 페덱스의 토요일 배송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프라임 회원들에게 제품 당 7.99달러를 받고 있다. 아마존은 배송 시간 절약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11개 도시에서 당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정 지역에는 물류 센터로 배송하는 방법도 제공하고 있다. 주말 배송을 확대하면서 온라인 쇼핑의 장점이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

쇼핑 배송 아마존 2013.11.12

구글, 온라인 구매 물품 ‘당일 배송’ 서비스 테스트 돌입

샌프란시스코 베이 에어리어(San Francisco Bay Area)에 거주하면서, 타깃(Target) 혹은 월그린(Walgreens)에서 물건을 샀다면, 구글이 무료로 당일 배송을 해줄 수도 있다.   구글은 목요일 베이 에어리어 거주자라면 누구나 지역 유통업체에서 구매한 물건을 당일 배송 받을 수 있는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테스트 기간에는 배송비가 무료이며, 현재 과금 정책을 만들고 있다.   구글의 제품 관리 책임자인 톰 팔로우스는 “지난 몇 년간 우리는 웹의 속도를 실 세계로 가져오기 위해서 노력했다”라면서, “오늘 우리는 새로운 실험, 구글 쇼핑 익스프레스(Google Shopping Express)를 시작한다. 지역 배송 서비스로, 우리는 온라인에서 주문한 것을 저렴한 가격에 당일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라고 서비스 배경을 밝혔다.   초기 단계에서는 타깃, 월그린, 스테이플스(Staples), 아메리칸 이글(American Eagle), 토이저러스(Toys ‘R’ Us) 등이 함께한다. 더불어 샌프란시스코의 블루 보틀 커피(Blue Bottle Coffee), 베이 에어리어의 팔로 알토 토이 & 스포츠(Toy & Sport), 레일리의 놉 힐 푸드(Nob Hill Foods) 등도 합류했다.   테스트 참여자들이 이 중 한 곳에서 온라인 주문을 하면, 구글이 당일에 구매한 것을 배송해준다.   팔로우스는 “장기적인 가격 정책을 세우고 있지만, 초기 테스트 참여자들은 6개월 동안 무료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하루 배송 횟수는 무제한이다”라고 설명했다.   베이 에어리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구글 쇼핑 익스프레스 사이트에서 테스트 참여 신청을 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

구글 유통 배송 2013.03.29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