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세일즈포스

세일즈포스, 비즈니스를 위한 애플 워치용 앱 5개 공개

오랜 시간 웨어러블 컴퓨팅의 엔터프라이즈 잠재력에 대해서 지지해 온 세일즈포스가 화요일 애플 워치용 신규 앱을 4개 공개했다. 모두 비즈니스 사용자를 위해 개발될 것이다. 신규 앱 5개는 모두 세일즈즈포스 1 플랫폼(Salesforce1 Platform) 파트너들이 세일즈포스 웨어(Sarlesforce Wear) 툴킷을 이용해 개발한 것으로, 협업, 일정 관리, 프로젝트 관리 등 다양한 목적의 앱들이다. 예를 들어, 베터웍스 웨어(BetterWorks Wear)는 공통의 목표를 가진 직원들을 연결 시킬 수 있는 앱이다. 유통업체에서는 애플 워치를 사용하는 영업 직원들이 이 앱으로 업무 진척도와 개인의 영업 목표를 상시 업데이트할 수 있다. 뉴보이스미디어(NewVoiceMedia)가 만든 콘택트월드 포 웨어러블(ContactWorld for Wearables) 앱은 발신자의 ID를 세일즈포스 데이터와 통합시켜서 영업 및 서비스 담당자들이 누가 전화를 걸었는지 통합된 시각으로 파악하고 고객 대응을 더 잘 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정보를 이용하면 통화의 우선순위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클릭소프트웨어(ClickSoftwear)의 필드엑스퍼트(FieldExper) 앱은 사무실 밖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모바일로 일정을 잡을 수 있게 해주는 앱이다. 이동을 하면서 일하는 직원들이 하루의 일정을 검토하고, 서비스 요구사항이나 추가 서비스 및 업그레이드 일정을 애플 워치에서 바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예를 들어서, 케이블 기사가 서비스할 지역에 도착하면 고객에게 자동으로 알림이 간다. 태스크레이(TaskRay) 앱은 프로젝트 관리자가 프로젝트의 상태를 게이지가 채워지는 형태로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한다. 딕테이션(Dictation)은 사용자들이 애플 워치에 음성으로 정보를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하며, 음성 메모를 텍스트로 변환해 세일즈포스에 바로 동기화한다. 마지막으로 웨어 앱 포 커뮤니케이션 앤 미디어(Wear app for ...

애플리케이션 엔터프라이즈 세일즈포스 2015.08.12

마이크로소프트와 세일즈포스닷컴이 53억달러 투자한 인포매티카, 비공개 기업으로 전환

데이터 통합 선도업체인 인포매티카(Informatica)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세일즈포스닷컴으로부터의 투자를 포함한 53억 달러를 통해 비공개 기업이 됐다. 53억 달러 인수 거래액은 올해 들어 가장 큰 인수 금액으로, 인포매티카의 주식은 8월 6일 나스닥에서 거래가 중지됐다. 대신 인포매티카 주주들은 주당 48.75달러의 현금을 받을 수 있다. 최근 기업들은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비공개 기업으로 전환하는 추세다. 델(Dell), 팁코소프트웨어(Tibco Software), 리버베드(Riverbed), 컴퓨웨어(Compuware) 등이 모두 이런 행보를 걸어왔다. 비공개 기업으로 전환하면 기업은 근시안적으로 분기별 이익에 초점을 맞춘 공공의 투자자들에게서 떨어져 스스로를 재구축할 수 있다. 펀드-IT(Pund-IT) 수석 애널리스트 찰스 킹은 "그간 인포매티카는 자체 강점과 성공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 사이에서 힘든 길을 걷고 있었다"며, "비공개기업으로의 전환은 바로 다음 분기밖에 보지 않는 주주로부터 압박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세일즈포스닷컴의 이번 투자는 재무적, 전략적 측면이 모두 가미된 것이다. 킹은 "양사는 그들의 투자에 대한 수익을 거두려는 것뿐만 아니라 중요한 파트너를 지원하려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엔델레 그룹의 수석 애널리스트 롭 엔델레는 "인포매티카의 솔루션은 세일즈포스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그것과 아주 멋지게 딱 맞아떨어진다. 양사는 이번 투자를 경쟁적인 위험 분산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델레는 "이번 비공개 기업으로의 전환은 인포매티카가 좀더 전략적인 노력에 초점을 맞출 수 있도록 한다. 경영진들은 손익 계산과 같은 분기별 매출에 연연하지 않고 고객과 장기간 성장 요소에 초점을 맞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처음으로 발표했던 지난 4월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세일즈포스의 투자 금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