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는 19일(현지 시각) 팀즈 일 활동 사용자가 4,400만 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재택근무가 증가하면서 지난 주에만 1,200만 명이 추가로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팀즈 사용자 수는 지난 1년간 서서 ...
2020.03.20
뉴욕 최대 규모의 병원 네트워크인 노스웰 헬스(Northwell Health)는 지난해 초부터 수만 명의 의료진을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로 연결해 직원 간 협업을 개선하고 환자 정보에 액세스하는 시간을 줄이고 있다.  노스웰 헬스의 ...
2020.03.17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불리는 COVID-19의 확산, 그리고 재택 근무 정책을 보급하는 기업의 증가 추세에 대응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유료 협업 앱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를 6개월 동안 무료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8년부터 팀즈 무 ...
2020.03.05
팀즈가 요즈음 마이크로소프트의 협업 전략의 핵심이긴 하지만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인 야머(Yammer, 2012년 12억 달러에 인수)는 아직 죽지 않았다. 사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해 이그나이트(Ignite) 컨퍼런스에서 완전히 개편한 야머를 공개 ...
2020.03.03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 사용자가 2시간 이상 이 협업 앱에 로그인하지 못하는 장애가 발생했다. 지난 3일의 상황으로, 인증서가 만기 됐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번 장애는 기업 협업 시장에서 슬랙(Slack)과 경쟁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 타 ...
협업 툴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협업 툴을 제대로 사용하는 행태는 여전히 정립되지 않았다. 오히려 협업 툴이 과부화와 번아웃을 초래하는 경우가 잦다.   협업 툴은 시간, 거리에 상관없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강력한 도구다 ...
2020.01.23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 365 협업 앱인 팀스(Teams)를 사용하는 일선 직원을 위해 신기능을 추가했다. 바로 '워키토키'다. 현재 오피스 365를 사용하는 월간 활성 사용자 수는 2억 명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의료와 제조, 리테일 업종에서 사 ...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에 푸시 투 토크(push-to-talk, 버튼을 누르고 말하는 방식) 이른바 '워키토키' 기능이 추가된다. 직장 상사가 쉽게 직원 혹은 동료에게 연락하는 (또는 아마도 귀찮게 하는) 새로운 방법이 될 ...
슬랙과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같은 이메일, 비디오 및 메시지 앱을 통해 시간에 관계없이 동료와 손쉽게 협업할 수 있다. 이들 앱의 모바일 버전을 이용하면 실제로 어느 때라도 DM에 신속하게 답변하고 단체 대화를 따라가거나 파일을 금방 편집할 수 있다. ...
2019.12.03
최근 슬랙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업무용 채팅 앱 시장에서 맞붙였다. 두 회사 모두 새로운 사용 통계 자료를 발표했으며 각자의 주장을 내세우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팀즈의 경우 지난주 새로운 도입률 수치가 공개되면서 이 회사의 ...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사용자들이 이제 동료들과 비공개로 대화할 수 있게 됐다. 오래 기다려온 비공개 채널이 마침내 도입됐기 때문. 하지만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이그나이트(Ignite)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아웃룩과의 통합 강화와 멀 ...
협업 소프트웨어 시장이 혼잡해지고 있다. 수십 개의 가상 워크스페이스가 제공되고 각각의 비즈니스 요구에 맞게 접근하는 방식도 조금씩 다르다. 때문에 최근 회사의 관리자가 이 중 하나의 솔루션을 선택하는 것이 꽤나 어려울 수 있다. 전략부터 직원 운영 ...
2019.10.28
BrandPost Sponsored by LINE WORKS
업무 방식이 PC 위주에서 모바일로 변화하면서, 메신저를 업무에 활용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최근 그룹웨어 개발 업체들도 모바일 메신저를 주력 상품으로 내세우는 중이다. 그러나 메신저를 업무에 활용하는 조직이 늘어나도 우리 회사에서 비용을 들일 만 ...
2019.09.02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의 국내 사용자 데이터는 이제 국내 애저(Azure) 데이터센터 리전에 보관된다. 팀즈는 팀이나 그룹의 협업을 완성시키는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새로운 통합 협업 솔루션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익스체인치(Exc...
팀 협업 시장은 슬랙, 마이크로소프트, 여타 대형 클라우드 업체가 주도하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오픈 소스 메시징 툴 역시 대기업에 자리를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처럼 팀 채팅에 오픈 소스 접근법을 취하는 기업은 매터모스트(Mattermost)는 ...
2019.08.02
  1. 재택근무 확산으로 MS 팀즈 사용자 4,400만 명 돌파

  2. 2020.03.20
  3. 마이크로소프트는 19일(현지 시각) 팀즈 일 활동 사용자가 4,400만 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재택근무가 증가하면서 지난 주에만 1,200만 명이 추가로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팀즈 사용자 수는 지난 1년간 서서...

  4. “안전한 협업 · 챗봇을 통한 빠른 업무 처리” MS 팀즈 채택한 노스웰 헬스

  5. 2020.03.17
  6. 뉴욕 최대 규모의 병원 네트워크인 노스웰 헬스(Northwell Health)는 지난해 초부터 수만 명의 의료진을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로 연결해 직원 간 협업을 개선하고 환자 정보에 액세스하는 시간을 줄이고 있다.  노스웰 헬스의...

  7. "재택 근무 확대 추세"...MS 팀즈, 6개월 간 무료

  8. 2020.03.05
  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불리는 COVID-19의 확산, 그리고 재택 근무 정책을 보급하는 기업의 증가 추세에 대응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유료 협업 앱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를 6개월 동안 무료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8년부터 팀즈 무...

  10. “팀즈와 다른 길 가는 야머” 새로운 생명을 얻을 수 있을까?

  11. 2020.03.03
  12. 팀즈가 요즈음 마이크로소프트의 협업 전략의 핵심이긴 하지만 기업용 소셜 네트워크인 야머(Yammer, 2012년 12억 달러에 인수)는 아직 죽지 않았다. 사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해 이그나이트(Ignite) 컨퍼런스에서 완전히 개편한 야머를 공개...

  13. "인증서 갱신을 안 해서···" MS, 팀즈 장애 '망신살'

  14. 2020.02.05
  15.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 사용자가 2시간 이상 이 협업 앱에 로그인하지 못하는 장애가 발생했다. 지난 3일의 상황으로, 인증서가 만기 됐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번 장애는 기업 협업 시장에서 슬랙(Slack)과 경쟁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 타...

  16. 협업 툴이 번아웃 일으킨다··· 과부화 해결책은?

  17. 2020.01.23
  18. 협업 툴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협업 툴을 제대로 사용하는 행태는 여전히 정립되지 않았다. 오히려 협업 툴이 과부화와 번아웃을 초래하는 경우가 잦다.   협업 툴은 시간, 거리에 상관없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강력한 도구다...

  19. MS가 팀즈에 '워키토키' 기능을 추가한 이유

  20. 2020.01.14
  21.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 365 협업 앱인 팀스(Teams)를 사용하는 일선 직원을 위해 신기능을 추가했다. 바로 '워키토키'다. 현재 오피스 365를 사용하는 월간 활성 사용자 수는 2억 명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의료와 제조, 리테일 업종에서 사...

  22. MS, 팀즈에 '워키토키' 기능 추가한다

  23. 2020.01.10
  24.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에 푸시 투 토크(push-to-talk, 버튼을 누르고 말하는 방식) 이른바 '워키토키' 기능이 추가된다. 직장 상사가 쉽게 직원 혹은 동료에게 연락하는 (또는 아마도 귀찮게 하는) 새로운 방법이 될 ...

  25. “정보 과부하?” 팀 협업 앱을 길들이는 5가지 요령

  26. 2019.12.03
  27. 슬랙과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같은 이메일, 비디오 및 메시지 앱을 통해 시간에 관계없이 동료와 손쉽게 협업할 수 있다. 이들 앱의 모바일 버전을 이용하면 실제로 어느 때라도 DM에 신속하게 답변하고 단체 대화를 따라가거나 파일을 금방 편집할 수 있다. ...

  28. 마이크로소프트와 슬랙, "협업 앱 전쟁의 시작"

  29. 2019.11.28
  30. 최근 슬랙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업무용 채팅 앱 시장에서 맞붙였다. 두 회사 모두 새로운 사용 통계 자료를 발표했으며 각자의 주장을 내세우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팀즈의 경우 지난주 새로운 도입률 수치가 공개되면서 이 회사의...

  31. MS 팀즈, 마침내 비공개 채널 도입… 아웃룩과의 연동도 강화

  32. 2019.11.06
  33.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사용자들이 이제 동료들과 비공개로 대화할 수 있게 됐다. 오래 기다려온 비공개 채널이 마침내 도입됐기 때문. 하지만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이그나이트(Ignite)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아웃룩과의 통합 강화와 멀...

  34. 프로젝트 관리와 협업을 통합하는 방법

  35. 2019.10.28
  36. 협업 소프트웨어 시장이 혼잡해지고 있다. 수십 개의 가상 워크스페이스가 제공되고 각각의 비즈니스 요구에 맞게 접근하는 방식도 조금씩 다르다. 때문에 최근 회사의 관리자가 이 중 하나의 솔루션을 선택하는 것이 꽤나 어려울 수 있다. 전략부터 직원 운영...

  37. 업무용 메신저 전격 비교 : 라인웍스 vs 팀즈 vs 슬랙

  38. 2019.09.02
  39. 업무 방식이 PC 위주에서 모바일로 변화하면서, 메신저를 업무에 활용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최근 그룹웨어 개발 업체들도 모바일 메신저를 주력 상품으로 내세우는 중이다. 그러나 메신저를 업무에 활용하는 조직이 늘어나도 우리 회사에서 비용을 들일 만...

  40.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로 데이터 레지던시 확대

  41. 2019.08.07
  42.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의 국내 사용자 데이터는 이제 국내 애저(Azure) 데이터센터 리전에 보관된다. 팀즈는 팀이나 그룹의 협업을 완성시키는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새로운 통합 협업 솔루션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익스체인치(Exc...

  43. '슬랙·팀즈의 한계를 넘어'··· '오픈소스' 메시징 툴의 힘

  44. 2019.08.02
  45. 팀 협업 시장은 슬랙, 마이크로소프트, 여타 대형 클라우드 업체가 주도하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오픈 소스 메시징 툴 역시 대기업에 자리를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처럼 팀 채팅에 오픈 소스 접근법을 취하는 기업은 매터모스트(Mattermost)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