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2017

“큰 실패도, 큰 성공도 없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2017년 결산

마이크로소프트의 2017년을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소비자 시장으로부터 멀어진, 그리고 (안타깝게도) 다시금 기업 시장으로 눈을 돌린 한 해라고 할 수 있겠다. 지난 한 해 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특히 2가지 큰 타격을 입었다. 첫째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휴대폰 비즈니스가 마침내 사망 선고를 받았다는 것이다. 둘째는 스포티파이(Spotify)를 위해 버렸던 그루브 뮤직(Groove Music)의 사망 선고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는 그 하드웨어만큼의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고 말해도 틀림이 없을 것 같다. 적어도 하드웨어 전선에서는 신형 서피스 및 엑스박스 원 X 콘솔이 상당한 성공을 거두고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이처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몇몇 제품들(서피스 랩톱, 서피스 북 2, 그리고 윈도우 10 가을 크리에이터스 업데이트 등)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다소 정체되어 있거나 따분해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기업용 애저(Azure)나 오피스 365와 같은 건실하지만 새롭지는 못한 기존 제품들만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2018년 계획이 어떻게 될 지 궁금해진다. 아직 불꽃은 살아 있지만, 과연 이 불꽃이 소비자 시장으로 퍼져 나갈 수 있을 것인가? 실패 : RIP, 윈도우 폰(2000~2017) 2000년 4월 포켓 PC 2000(Pocket PC 2000)이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나온 윈도우 폰이 17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많은 이들이 ‘윈도우 폰’이라는 이름에만 익숙할 테지만, 그간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폰 브랜드는 다양한 명칭으로 변화했고, 한때는 스마트폰 운영체제 시장의 주류로 자리매김하는데 성공할 기회 역시 있었다. 하지만 몰락은 순식간에 이뤄졋고, 차곡차곡 확보해오던 사용자층은 금새 안드로이드와 iOS에 빼앗기고 말았다. 마지막 에디션인 윈도우 10 모바일은 불꽃같은 한때를 보낸 루미나(Lumina) 스마트...

윈도우폰 서피스 마이크로소프트 2018.01.02

2017년 구글의 가장 큰 성공과 실패, 그리고 최악

구글은 2016년에 픽셀 폰과 홈(Home) 스마트 스피커로 하드웨어 게임에 뛰어든 이후 2017년에 제대로 속도를 냈다. 두 가지 멋진 신형 픽셀 폰 뿐만 아니라, 크고 작은 구글 홈 기기, 그리고 픽셀 브랜드의 이어폰도 출시했다. 그 와중에 AI로 구동되는 구글의 디지털 비서 어시스턴트(Assistant)는 점점 더 똑똑해졌다. 그렇지만 순항만 한 것은 아니다. 구글은 지난 12개월 동안 나름대로 고비가 있었고, 훌륭한 하드웨어를 만드는 것이 보기보다 쉽지 않다는 것을 입증했다. 2017년의 성공과 실패 사례를 모두 소개한다. 성공 : 픽셀 2와 픽셀 2 XL 픽셀 폰은 2016년 최고의 안드로이드 폰 가운데 하나였고 픽셀 2는 더 낫지는 않더라도 그에 못지 않았다. 픽셀 2 XL은 더 큰 화면과 날렵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두 모델 모두 프로세서와 배터리가 개선되었다. 그냥 카메라만 보더라도 구글의 핸드폰이 다른 제품들과 얼마나 차별화 되었는지 알 수 있다. 갤럭시 노트 8(Galaxy Note 8)과 LG V30과는 달리 픽셀 폰에는 카메라가 한 개가 있지만 두 개 몫을 한다. 줌 기능과 인물 사진이 매우 훌륭하다. 일부 다른 회사들은 더 비싼 모델을 사야만 장점을 누릴 수 있지만 구글 폰은 그렇지 않다. 실패 : 픽셀의 문제점들 픽셀 2 XL은 환상적인 폰이지만 출시 당시 문제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먼저 디스플레이 문제가 있었다. 선명하지 못한 색상과 이미지 잔상, 과격한 푸른 색조에 대해 불만이 제기된 것이다. 구글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보증 연장으로 이 문제를 어느 정도 수습하긴 했지만 수화기에서 들리는 딸깍하는 소음, 제멋대로 재부팅, 부실한 음성 녹음 품질 등 다른 문제들이 계속해서 불거졌다. 안드로이드 폰 세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훌륭할 뻔 했던 신제품 출시에 오점을 남겼다. 성공 : AI/머신러닝 구글 어시스턴트는 이제 겨우 한 살이지만 벌써 대부분의 어른들보다 더 똑똑하다. ...

스마트폰 웨어러블 구글 2017.12.28

2017 CIO 현황 보고서 │새로운 현실 - IDG Deep Dive

디지털 비즈니스로의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CIO의 역할이 더욱 확장되고 있다. 그러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는 임무가 가중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통적인 IT 운영 역할 또한 간과할 수 없는 현실이 펼쳐지고 있다. 방법은? 익숙해지는 것뿐이다. <주요 내용> 2017 CIO 현황 보고서 | 새로운 현실 IT-현업 간 간극, 여전히 크다 전직 CIO에게 듣는 ‘디지털 변혁에 데브옵스가 필요한 이유’

CIO 보고서 2017 2017.03.28

보안 전문가들이 본 2017년 클라우드, "데이터의 피난처가 될까"

보안에 대한 우려가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때가 있었다. 그러나 2017년부터는 더 이상 아니다. 에비던트 아이오(Evident.io) CEO 팀 프렌더개스트에 따르면, 퍼블릭 클라우드의 보안이 견고하다는 인식이 점차 확산되면서 기업의 주요 관심사도 보안에서 컴플라이언스로 옮겨가고 있다.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기업들은 안전하게, 규정에 맞는 방식으로 업무를 처리하고 있음을 입증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프렌더개스트는 "PCI, HIPAA, NIST-800 53 또는 내부 컴플라이언스 표준 등 조직은 클라우드에서 일어나는 빠른 변화 속에서도 컴플라이언스를 유지할 수 있음을 입증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손쉽게 측정하고 보고할 수 있게 해주는 보안 및 컴플라이언스 자동화 솔루션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텍트와이즈(ProtectWise) CEO이자 공동 창업자인 스콧 체이신은 클라우드 덕분에 보안은 유틸리티가 될 것이라며 "2017년에는 더 많은 기업 보안 조직이 클라우드를 사용해 가시성을 높이고 지속적인 분석 처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체이신은 레거시 어플라이언스 시스템이 민첩한 분산 모델로 대체됨에 따라 클라우드를 통한 기업 보안 기능 제공은 궁극적으로 보안 인프라의 비용과 복잡성을 낮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체이신은 "보안은 안전을 전제할 수 있는 기본적인 유틸리티로 취급해야 한다는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스토리지 옵션, 확장성, 배포의 용이함과 같은 장점을 갖춘 클라우드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열쇠"라고 말했다. 블루록(Bluelock) CTO 팻 오데이는 하드웨어 갱신 시점이 되면 더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하드웨어보다는 클라우드를 선택할 것으로 예견했다. 오데이는 "하드웨어 분야는 가상화로 인해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기업들은 5년마다 새로운 하드웨어로 IT 시스템을 갱신하는 데 점차 ...

데이터 클라우드 2017 2017.01.06

2017년 가장 기대되는 PC 게임 14선

이제 해가 바뀐 만큼 2017년으로 시선을 돌려볼 차례. 2017년 봄에서 가을까지 출시를 앞둔 가장 기대를 모으는 게임을 살펴보자. 2016년 출시 예정이었다가 지연된 게임, 2018까지 지연될 가능성이 높은 게임, 뛰는 도마뱀 게임과 루카스아츠 리바이벌 게임, 흥겨운 해적 게임에 이르기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editor@itworld.co.kr

게임 PC게임 기대작 2017.01.04

2017 IT 전망 보고서 - IDG Deep Dive

2017년을 앞둔 현재 조직 내 IT 담당자들은 예측하기 어려운 미래를 앞장서 준비해야 할 상황에 처해 있다. 기업 경쟁력이 디지털에서 비롯될 것으로 예측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시대를 맞아 어깨가 더욱 무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전통적인 IT 업무까지 도맡아 책임져야 할 처지다. 클라우드와 IoT, 데이터 애널리틱스를 비롯해 AI와 자동화, 가상 및 증강현실 인터페이스 등 그 영역이 드넓기까지 하다. 다가오는 2017년, IT 부문은 어떤 트렌드를 예상하고 준비해야 하는지 주요 시장조사기관의 보고서와 전망, 벤더의 시각, 실무 전문가들의 설문조사를 토대로 정리했다. 2017 Perspectives ·17가지 키워드로 정리한 2017년 ICT 전망 ·2017 전망 | IT, ‘선택과 집중’을 향하다 ·“2017년 IT 화두는…” 기업들이 지목한 5가지 ·‘2017년 넘어 이어질’ 엔터프라이즈 기술 동향 9가지 ·두번째 파도 온다… 2017년 클라우드 컴퓨팅 트렌드 6가지 ·2017년 돈 인재 모일 분야는? 스타트업 트렌드 8가지 Vendor ViewPoint ·‘클라우드와 가상화, 오픈 API’ 2017년 데이터 관리 시장을 지배할 3대 키워드 - 컴볼트 시스템즈 코리아 ·최종 사용자의 진화와 일하는 방식에 맞는 업무 환경 - Dell ·2017년 랜섬웨어 대응 전략 ‘문서 중앙화’ - 이스트소프트 ·2017년 새로운 네트워크 보안 전략이 필요한 이유 - HPE 아루바 ·2017년, 인터넷 영상 비즈니스에 주목해야 할 시점 -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2017년, 기업 클라우드는 오라클이다 - 한국오라클 ·2017년 비즈니스 인텔리...

CIO ICT 2017 2016.12.20

2017년을 넘어 이어질 9가지 엔터프라이즈 기술 동향

올해 엔터프라이즈 기술을 한 단어로 요약하자면 명확성(clarity)이다. 컨테이너, 마이크로서비스, 클라우드 확장성, 데브옵스, 애플리케이션 모니터링과 스트리밍 분석을 둘러싼 새로운 생태계가 일시적 유행이 아니라는 점은 밝혀졌다. 미래의 기술로서, 이미 실리콘 밸리와 시애틀의 최첨단 기업들을 움직이고 있다. 동시에 이 신세계와 대부분의 기존 엔터프라이즈 IT 운영 사이의 간격이 더 커지고 있음도 사실이다. 열기가 식긴 했어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용어가 아직 사라지지 않은 이유도 그래서다. 레거시에서 현대적 시스템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여러 단계에 걸친 방대하고 전반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2017년은 어떨까? 엔터프라이즈 기술의 현재 상태를 알면 앞을 예견하기도 그만큼 쉽다. 그래서 필자는 내년과 그 이후의 9가지 엔터프라이즈 기술 동향을 예측했다. 가장 확실한 것부터 차례로 살펴보자. 1. 진보된 협업 몇 년에 걸친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킹"의 실패 이후, 슬랙(Slack)과 슬랙을 중심으로 한 생태계는 채팅 기반 협업을 핵심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으로 부상시켰다. 물론 힙챗(HipChat)부터 플록(Flock)에 이르기까지 많은 경쟁업체들이 있고, 마이크로소프트 팀(Teams)이 슬랙을 격파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팀은 오피스 365에 무료로 제공된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단순한 채팅 기반 협업이 이렇게 부상했다는 사실이 신기하다. 채팅방이라는 개념은 IRC 시절부터 항상 있었기 때문이다. 개발자들은 리누스 토발즈가 리눅스 커널 리버전을 관리하기 위한 방편으로 깃(Git)을 제안했을 때부터 더 심층적인 형태의 협업을 수행해왔다. 현재 가장 널리 사용되는 깃 구현은 깃허브(GitHub)와 비트버킷(Bitbucket), 깃랩(GitLab)이다. 존 유델 등은 깃허브가 코드를 넘어 온갖 것의 협업을 위한 토대를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더 흥미...

전망 SQL 엔터프라이즈 2016.12.07

IDG 블로그 | 2017년에 걱정하지 않아도 될 10가지

추수감사절 연휴에 앞서 항상 그랬듯이, 내년에 걱정해야 할 것들에 대한 이야기했다. 이제 느긋하게 뒤로 기대 앉아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 볼 차례이다. 1. 클라우드의 세계 정복(아직은) 예측 가능한 핵심 애플리케이션의 가격은 여전히 너무 비싸다. 클라우드에 친화적이지 않은, 움직이길 거부하는 IT 인프라들이 여전히 있다. 움직이길 거부하는 IT 인력들도 여전히 있다. 언젠가는 도달하겠지만 HP 또는 레노버 외상 장부를 찢어버려도 될 시점은 아직 아니다. 2. 델 EMC의 유의미한 행동 두 업체는 이미 스스로 일부분을 매각 중이다(달리 표현하자면 과거의 실패한 합병을 되돌리는 중). 카탈로그를 읽다 보면 HP와 비슷하게 보인다. 두 기업의 전략은 모두 다른 모든 주요 업체들이 하는 것과 똑같다. 심지어 컨퍼런스 장소도 기존의 실리콘 프레이리에서 IBM이 대규모 이벤트를 여는 라스베거스로 옮겼다. 이처럼 고무적인 리더십을 보노라면 그냥 "홀트 앤 캐치 파이어(Halt and Catch Fire) 시즌 1을 보면서 반항기 넘쳤던 이들의 선조 업체들이 등장하는 예전의 호시절을 추억하고 싶어진다. 3. IBM 왓슨의 약화 IBM은 온갖 것에 왓슨 브랜드를 붙이면서 브랜드 가치를 희석시킬 위험을 감수하고 있지만, 다양한 왓슨 기술은 실제로 꽤 훌륭하다. 왓슨 포트폴리오는 고객이 이해하는 응집력 있는 전략에 들어맞지는 않지만, 대부분 최첨단 기술로 구성된다. 누가 뭘 만들면 그것의 "IBM 버전"을 만들어 뒤따라가기만 하던 과거의 IBM이 아니다. IBM이 앞으로 나선 것은 필자가 알기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고백: 필자는 다양한 언어 기능에 왓슨 제품을 사용하는 루시드웍스(Lucidworks)에서 일한다.) 4. 오라클 추수감사절에 앞서 필자는 다른 면에 대해 설명했다. 즉, 실제로 사람들이 사용하는 어떤 것을 오라클이 인수하는 것에 대한 걱정이다. 그것 외에는? 오라클 RDBMS는 미래의 노벨 넷...

오라클 전망 왓슨 2016.12.05

IDG 블로그 | 2017년에 걱정해야 할 10가지

필자는 매년 ‘새해 주의해야 할 것’ 즉 다가올 한 해 동안 문제가 생길 수도 있을 만한 분야를 예상해 왔다. 올 해도 2017년 한 해 동안 생각처럼 잘 풀리지 않을 수 있는 일 열 가지를 선정했다. 하둡 배포판 빅 데이터, 분석, 그리고 머신러닝은 지금까지 살아남았고, 결국은 약속했던 방식대로 비즈니스를 변화시킬 것이다. 하지만 하둡만큼은 위태로워 보인다. 그렇다고 관련된 모든 사람이 다 곤란에 처하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지금 상황은 오히려 각자도생, 혹은 ‘따로따로’의 상황에 더 가깝다. 지난 해 약속대로 못했거나 미완으로 끝난 프로젝트에 데인 기업들이 이제는 전체적인 ‘완제품’ 대신에 인프라 수준에서 진짜로 필요한 것, 하려는 것이 무엇인지를 꼼꼼히 따져 필요한 것만 선택하려는 태도를 취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현실에 적응할 수 있는 IT 업체라면 수익을 더 올릴 것이다. 하둡 업체들 세 곳의 주요 하둡 업체와 (특히 ‘빅 블루’를 포함한) 소위 “뭐든지 다 하는” 거대 업체들도 이 게임에 참가하고 있다. 이미 피보탈이 사실상 발ㅇ르 빼는 것을 목격한 바 있다. 시장이 앞으로 계속 세 하둡 업체를 지탱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앞서 언급한 업체들을 예의주시하기 바란다. 오라클 오라클의 취미는 기업 쇼핑이다. 아마도 오라클의 데이터베이스가 뒤처지고 낙후돼 있으며, 자력으로는 그 어떤 새로운 것도 창조해내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혹시라도 지금 사용하는 제품의 개발업체가 오라클에 인수된다면, 곧 그 제품 가격도 같이 오를 것이다. 아, 오라클은 롱테일(long tail) 제품을, 그것도 깊게 뿌리 박혀 좀체 새로운 것에 자리를 내어주지 않는 오래된 기술을 특히 사랑하는 업체임을 말해둔다. 게다가 오라클에 매입된 후에는 오라클의 그 유명한(?) 기술 지원 서비스를 받게 되는 건 덤이다. 데이터브릭스(Dat...

전망 예측 하둡 2016.11.21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