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5

인공지능 알파고와 바둑기사 이세돌의 역사적인 대결 종합 정리 "최후의 대국까지 멋진 승부"

이대영 기자 | ITWorld
기계와 인간의 대결인 인공지능 알파고와 바둑 프로기사 이세돌 9단과의 바둑 대국이 모두 끝났다.

3연패를 한 이세돌 9단은 4국 승리에 자신감을 얻어 13일 제5국에서 자신의 바둑 기풍대로 대국을 펼쳐 초반에는 승기를 잡았지만, 치밀한 수읽기와 강한 끝내기 앞에 무릎을 꿇었다.



지난 주부터 진행된 이번 바둑 대결은 IT 분야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결과적으로는 4승 1패로 알파고가 이겼지만 4국에서 보여준 이세돌의 승리와 5국의 치열한 공방전은 인간의 인공지능 알파고가 완벽하지 않음을 보여줬다.

이세돌 9단은 최종국이 끝난 이후 기자회견장에서 마지막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여러 면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세돌은 "기본적으로 알파고가 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간이 아직 해볼 수 있는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매우 아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세돌은 "바둑의 본연의 모습은 즐기는 것이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바둑을 즐기고 있는지 의문을 가지게 됐는데, 알파고와의 대결에서는 원없이 바둑을 즐기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알파고의 뒀던 수들은 기존 바둑계에서는 보지 못했던 수들이 많았다. 이를 좀더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룡 9단은 "1~3국까지는 알파고의 엄청난 성능을, 4국부터는 이세돌의 투혼을 볼 수 있어 매우 뜻깊은 한주였다"고 평가했다.

바둑 TV에서 해설을 맡은 유창혁 9단은 "알파고의 바둑 실력이 상당하다는 것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바둑을 넘어섰다', '대단한 경지에 다다랐다'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이제 알파고의 모든 정보를 공개한 이후, 같은 조건에서 승부를 겨뤘으면 한다"고 말했다.

구글 딥마인드 CEO 데미스 하사비스는 경기가 끝난 직후, 트위터에 "이번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5차례 대국은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사비스는 알파고의 향후 계획에 대한 물음에 "이번 대국에 집중하느라 알파고의 활용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히 세우지 못했다"며, "하지만 이번 대국을 통해 알파고를 발전시킬 수 있는 많은 점을 발견했다. 영국에 돌아가 몇 주동안 분석한 후 향후 행보를 결정할 것이며 구체적인 계획은 몇 개월 후에야 공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바둑(Go)은 인간이 만든 경기 가운데 두뇌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경기다. 이번 세기의 대결 전에 대다수가 체스경기나 퀴즈 대결 등에서는 오래 전에 인공지능이 인간을 능가했지만, 바둑만큼은 쉽게 능가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인간 최고수와의 바둑 승부에서 승리를 차지한 알파고는 바둑에서 인간을 이긴 최초의 인공지능으로 IT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editor@itworld.co.kr


2016.03.15

인공지능 알파고와 바둑기사 이세돌의 역사적인 대결 종합 정리 "최후의 대국까지 멋진 승부"

이대영 기자 | ITWorld
기계와 인간의 대결인 인공지능 알파고와 바둑 프로기사 이세돌 9단과의 바둑 대국이 모두 끝났다.

3연패를 한 이세돌 9단은 4국 승리에 자신감을 얻어 13일 제5국에서 자신의 바둑 기풍대로 대국을 펼쳐 초반에는 승기를 잡았지만, 치밀한 수읽기와 강한 끝내기 앞에 무릎을 꿇었다.



지난 주부터 진행된 이번 바둑 대결은 IT 분야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결과적으로는 4승 1패로 알파고가 이겼지만 4국에서 보여준 이세돌의 승리와 5국의 치열한 공방전은 인간의 인공지능 알파고가 완벽하지 않음을 보여줬다.

이세돌 9단은 최종국이 끝난 이후 기자회견장에서 마지막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여러 면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세돌은 "기본적으로 알파고가 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간이 아직 해볼 수 있는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매우 아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세돌은 "바둑의 본연의 모습은 즐기는 것이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바둑을 즐기고 있는지 의문을 가지게 됐는데, 알파고와의 대결에서는 원없이 바둑을 즐기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알파고의 뒀던 수들은 기존 바둑계에서는 보지 못했던 수들이 많았다. 이를 좀더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룡 9단은 "1~3국까지는 알파고의 엄청난 성능을, 4국부터는 이세돌의 투혼을 볼 수 있어 매우 뜻깊은 한주였다"고 평가했다.

바둑 TV에서 해설을 맡은 유창혁 9단은 "알파고의 바둑 실력이 상당하다는 것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바둑을 넘어섰다', '대단한 경지에 다다랐다'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이제 알파고의 모든 정보를 공개한 이후, 같은 조건에서 승부를 겨뤘으면 한다"고 말했다.

구글 딥마인드 CEO 데미스 하사비스는 경기가 끝난 직후, 트위터에 "이번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5차례 대국은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사비스는 알파고의 향후 계획에 대한 물음에 "이번 대국에 집중하느라 알파고의 활용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히 세우지 못했다"며, "하지만 이번 대국을 통해 알파고를 발전시킬 수 있는 많은 점을 발견했다. 영국에 돌아가 몇 주동안 분석한 후 향후 행보를 결정할 것이며 구체적인 계획은 몇 개월 후에야 공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바둑(Go)은 인간이 만든 경기 가운데 두뇌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경기다. 이번 세기의 대결 전에 대다수가 체스경기나 퀴즈 대결 등에서는 오래 전에 인공지능이 인간을 능가했지만, 바둑만큼은 쉽게 능가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인간 최고수와의 바둑 승부에서 승리를 차지한 알파고는 바둑에서 인간을 이긴 최초의 인공지능으로 IT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