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CJ대한통운, HPE 심플리비티 기반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물류 서비스 향상”

편집부 | ITWorld
CJ대한통운은 HPE의 HCI(Hyperconverged Infrastructure) 솔루션인 HPE 심플리비티(SimpliVity)를 도입해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 오픈하면서 한층 더 향상된 물류 시스템 및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CJ대한통운은 HPE의 소프트웨어 정의 컴퓨팅, 스토리지 및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운영비 절감, 시스템 성능 개선, 하드웨어 자원 부족 해소 효과를 이뤄내며 물류 IT 시스템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은 노후화된 기존 유닉스 서버 및 SAN스토리지 기반 레거시 IT 교체 등 물류 사업 분야의 전문 업체로 거듭나기 위한 IT 환경 현대화를 목표로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같은 CJ대한통운의 목표에 따라 HPE는 단 6개월 내에 모든 레거시 IT 변환 작업을 완료하며 메인 시스템과 백업, 재해복구 시스템을 포함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지난 4월 오픈할 수 있었다.

해당 프로젝트에서 CJ대한통운은 HPE 심플리비티 HCI 솔루션의 도입을 통해 IT 환경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변환했다. HPE 심플리비티는 레거시 기반 인프라를 프라이빗 클라우드 및 퍼블릭 클라우드로 언제든 연동, 확장할 수 있는 기술 구조 및 편리한 관리체계를 구축해 향후 최종 목표인 SDDC(Software Defined Data Center)의 기틀을 마련했다. 또한, 신규 시스템을 통한 하드웨어 자원의 효율화 및 운영비용 감소로 더욱 믿을 수 있고 향상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재해복구 시스템 설치에 별도의 구축 과정 및 비용이 발생하는 타 솔루션과 달리, HPE 심플리비티 HCI 솔루션은 백업 및 DR 솔루션이 무상 제공된다. 이를 통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스템부터 재해복구 시스템까지 한 번에 구축함으로써 추가 솔루션 라이선스 및 구축과정이 생략돼 비용을 줄일 수 있었다. 동시에 내장된 압축카드로 시스템 성능에 영향을 주지 않는 자동화된 중복 제거 및 압축이 가능해 기존 레거시를 대체하는 것에서 더욱 나아가 내장디스크도 최대 10:1까지 절약하는 기술을 보여주었다.

CJ대한통운 정보전략팀 김영남 부장은 “이번 HPE 심플리비티 HCI 도입을 통해 기존 유닉스 기반의 IT 환경에서 SDDC로 가는 기틀이 마련되었다”며, “ HPE와의 협력 하에 현재 증가추세에 있는 물류 및 택배에 대한 IT 인프라 시스템의 현대화를 이루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휴렛팩커드 영업팀 최장욱 부장은 “소프트웨어 정의 인프라를 겸비한 HPE 심플리비티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최적의 플랫폼”이라며, “이를 활용해 CJ대한통운도 고객에게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0.05.26

CJ대한통운, HPE 심플리비티 기반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물류 서비스 향상”

편집부 | ITWorld
CJ대한통운은 HPE의 HCI(Hyperconverged Infrastructure) 솔루션인 HPE 심플리비티(SimpliVity)를 도입해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 오픈하면서 한층 더 향상된 물류 시스템 및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CJ대한통운은 HPE의 소프트웨어 정의 컴퓨팅, 스토리지 및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운영비 절감, 시스템 성능 개선, 하드웨어 자원 부족 해소 효과를 이뤄내며 물류 IT 시스템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은 노후화된 기존 유닉스 서버 및 SAN스토리지 기반 레거시 IT 교체 등 물류 사업 분야의 전문 업체로 거듭나기 위한 IT 환경 현대화를 목표로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같은 CJ대한통운의 목표에 따라 HPE는 단 6개월 내에 모든 레거시 IT 변환 작업을 완료하며 메인 시스템과 백업, 재해복구 시스템을 포함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지난 4월 오픈할 수 있었다.

해당 프로젝트에서 CJ대한통운은 HPE 심플리비티 HCI 솔루션의 도입을 통해 IT 환경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변환했다. HPE 심플리비티는 레거시 기반 인프라를 프라이빗 클라우드 및 퍼블릭 클라우드로 언제든 연동, 확장할 수 있는 기술 구조 및 편리한 관리체계를 구축해 향후 최종 목표인 SDDC(Software Defined Data Center)의 기틀을 마련했다. 또한, 신규 시스템을 통한 하드웨어 자원의 효율화 및 운영비용 감소로 더욱 믿을 수 있고 향상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재해복구 시스템 설치에 별도의 구축 과정 및 비용이 발생하는 타 솔루션과 달리, HPE 심플리비티 HCI 솔루션은 백업 및 DR 솔루션이 무상 제공된다. 이를 통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스템부터 재해복구 시스템까지 한 번에 구축함으로써 추가 솔루션 라이선스 및 구축과정이 생략돼 비용을 줄일 수 있었다. 동시에 내장된 압축카드로 시스템 성능에 영향을 주지 않는 자동화된 중복 제거 및 압축이 가능해 기존 레거시를 대체하는 것에서 더욱 나아가 내장디스크도 최대 10:1까지 절약하는 기술을 보여주었다.

CJ대한통운 정보전략팀 김영남 부장은 “이번 HPE 심플리비티 HCI 도입을 통해 기존 유닉스 기반의 IT 환경에서 SDDC로 가는 기틀이 마련되었다”며, “ HPE와의 협력 하에 현재 증가추세에 있는 물류 및 택배에 대한 IT 인프라 시스템의 현대화를 이루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휴렛팩커드 영업팀 최장욱 부장은 “소프트웨어 정의 인프라를 겸비한 HPE 심플리비티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최적의 플랫폼”이라며, “이를 활용해 CJ대한통운도 고객에게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