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2

갤럭시 S7·갤럭시 S7 엣지 체험 리뷰 “방수 기능, 카메라 발전 눈에 띄어”

Florence Ion | Greenbot
갤럭시 S6에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기능을 넣었던 삼성에 갤럭시 S7을 ‘인상적인’ 제품으로 만들 어떤 것이 남아있었을까?

다행히 그랬다. 갤럭시 S7을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평가하긴 어렵지만, 갤럭시 S6에 구현했던 것들을 충실히 업그레이드했다. 더 큰 배터리, 빠른 프로세서, 저조도 상황에서의 전후면 카메라 성능 향상 등이다.

또한, 엣지 제품군의 ‘크기’에 대한 고민을 끝낸 것처럼 보인다. 갤럭시 S7 엣지는 이제 패블릿 기기로 커졌고, ‘편평한’ 다른 휴대폰 사이에서 눈길을 끄는 독특한 디자인의 생산성 중심의 기기를 찾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이 되었다.

기대보다 더 ‘둥근’ 갤럭시 S7

갤럭시 S7의 디자인은 이전 제품과 크게 다르지 않다.

‘못 쓸 정도가 아니라면 그대로 쓰라’라는 말이 있다. 삼성은 갤럭시 S6의 메탈과 유리 조합을 갤럭시 S7에도 적용했다. 대신 모서리 부분을 몇 밀리미터 깎아내고 모서리 부분을 더 둥글게 만들어서 길쭉한 모양이 되었다. 노트 5의 곡선 후면 유리가 적용되어서 손에 쥐고 있으면 약간 두꺼운 느낌이다. 아마도 덕분에 더 큰 배터리가 들어가고 카메라가 튀어나오지 않게 된 것 같다.

갤럭시 S7의 후면은 노트 5와 같은 곡선 디자인이 채용되었다.

갤럭시 S7의 5.1인치 화면 크기는 한 손으로 들기 편하고 주머니나 지갑에도 잘 들어갈 것 같은 느낌이다. 하지만 갤럭시 S6의 디자인과 달라진 강조된 곡선이 S7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준다고 이야기하긴 힘들다. 오히려 S6 공개 당시 아이폰과 디자인이 굉장히 비슷하다는 비판을 들은 삼성이 애써 애플 제품과 차별화하려는 느낌이다.

갤럭시 S7 엣지는 조금 더 크지만, 전면의 비스듬한 엣지 부분이 곡선 디자인에 잘 어울린다.

새로운 갤럭시 S7 엣지는 작았던 S6 엣지보다 손에 들었을 때 더 편한 느낌이다.

갤럭시 S7와 S7 엣지에는 여전히 지문 인식용 홈 버튼이 자리한다. 다만 이전보다 더 오목한 형태다.

갤럭시 S7 엣지는 공식적으로 ‘완전한’ 패블릿이다. 5.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기본적으로는 S7과 같지만 전면 측면 패널이 휘어있다. 삼성은 이번 제품에서 특히 인체 공학 측면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는데, 그 결과 손에 들기에 편한 S7 엣지가 탄생했다. 또한, 필자는 작은 크기의 기기를 선호하지만 S7 엣지를 보고 큰 화면으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떠올리게 되었다.

편평한 갤럭시 S7과 곡선의 갤럭시 S7 엣지

갤럭시 S7에는 방수 기능이 들어가서 원한다면 ‘목욕’을 시킬 수도 있다.

생산성 측면에서 이야기하자면, 갤럭시 S7와 S7 엣지를 원하는 곳 어디든 가져갈 수 있다. IP68 인증을 받았는데, 이는 방수 방진 기능이 들어갔다는 의미다. 확장 슬롯도 귀환했다.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있어서 내장된 32GB나 64GB 외에 최대 200GB까지 스토리지를 확보할 수 있다.



2016.02.22

갤럭시 S7·갤럭시 S7 엣지 체험 리뷰 “방수 기능, 카메라 발전 눈에 띄어”

Florence Ion | Greenbot
갤럭시 S6에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기능을 넣었던 삼성에 갤럭시 S7을 ‘인상적인’ 제품으로 만들 어떤 것이 남아있었을까?

다행히 그랬다. 갤럭시 S7을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평가하긴 어렵지만, 갤럭시 S6에 구현했던 것들을 충실히 업그레이드했다. 더 큰 배터리, 빠른 프로세서, 저조도 상황에서의 전후면 카메라 성능 향상 등이다.

또한, 엣지 제품군의 ‘크기’에 대한 고민을 끝낸 것처럼 보인다. 갤럭시 S7 엣지는 이제 패블릿 기기로 커졌고, ‘편평한’ 다른 휴대폰 사이에서 눈길을 끄는 독특한 디자인의 생산성 중심의 기기를 찾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이 되었다.

기대보다 더 ‘둥근’ 갤럭시 S7

갤럭시 S7의 디자인은 이전 제품과 크게 다르지 않다.

‘못 쓸 정도가 아니라면 그대로 쓰라’라는 말이 있다. 삼성은 갤럭시 S6의 메탈과 유리 조합을 갤럭시 S7에도 적용했다. 대신 모서리 부분을 몇 밀리미터 깎아내고 모서리 부분을 더 둥글게 만들어서 길쭉한 모양이 되었다. 노트 5의 곡선 후면 유리가 적용되어서 손에 쥐고 있으면 약간 두꺼운 느낌이다. 아마도 덕분에 더 큰 배터리가 들어가고 카메라가 튀어나오지 않게 된 것 같다.

갤럭시 S7의 후면은 노트 5와 같은 곡선 디자인이 채용되었다.

갤럭시 S7의 5.1인치 화면 크기는 한 손으로 들기 편하고 주머니나 지갑에도 잘 들어갈 것 같은 느낌이다. 하지만 갤럭시 S6의 디자인과 달라진 강조된 곡선이 S7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준다고 이야기하긴 힘들다. 오히려 S6 공개 당시 아이폰과 디자인이 굉장히 비슷하다는 비판을 들은 삼성이 애써 애플 제품과 차별화하려는 느낌이다.

갤럭시 S7 엣지는 조금 더 크지만, 전면의 비스듬한 엣지 부분이 곡선 디자인에 잘 어울린다.

새로운 갤럭시 S7 엣지는 작았던 S6 엣지보다 손에 들었을 때 더 편한 느낌이다.

갤럭시 S7와 S7 엣지에는 여전히 지문 인식용 홈 버튼이 자리한다. 다만 이전보다 더 오목한 형태다.

갤럭시 S7 엣지는 공식적으로 ‘완전한’ 패블릿이다. 5.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기본적으로는 S7과 같지만 전면 측면 패널이 휘어있다. 삼성은 이번 제품에서 특히 인체 공학 측면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는데, 그 결과 손에 들기에 편한 S7 엣지가 탄생했다. 또한, 필자는 작은 크기의 기기를 선호하지만 S7 엣지를 보고 큰 화면으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떠올리게 되었다.

편평한 갤럭시 S7과 곡선의 갤럭시 S7 엣지

갤럭시 S7에는 방수 기능이 들어가서 원한다면 ‘목욕’을 시킬 수도 있다.

생산성 측면에서 이야기하자면, 갤럭시 S7와 S7 엣지를 원하는 곳 어디든 가져갈 수 있다. IP68 인증을 받았는데, 이는 방수 방진 기능이 들어갔다는 의미다. 확장 슬롯도 귀환했다.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있어서 내장된 32GB나 64GB 외에 최대 200GB까지 스토리지를 확보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