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0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고품질 저지연 콘텐츠 스트리밍 ‘라이브 비디오 서비스’ 발표

편집부 | ITWorld
라임라이트 네트웍스(https://kr.limelight.com)는 개인화되고 안전한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를 위한 서버리스 컴퓨팅 기능뿐만 아니라, 다양한 저지연 스트리밍 옵션을 제공하는 ‘라이브 비디오 서비스(Live Video Services)’를 발표했다.

라임라이트의 실시간 라이브 비디오 및 주문형 비디오(VOD) 전송 서비스는 라임라이트의 글로벌 사설망을 기반으로 고급 비디오 전송 및 관리 기능을 제공해 거의 모든 스크린에 방송 품질 비디오의 실시간 전송이 가능하며, 라이브 및 VOD 미디어 관리, 패키징 등을 원활히 지원한다.

‘라이브 비디오 서비스’의 새로운 기능인 라임라이트 라이브 푸시 인제스트(Limelight Live Push Ingest)는 콘텐츠 제공업체가 라이브 인코딩 워크플로우를 제어하고, 라이브 배포를 위해 HLS, MPEG-DASH, 저-지연 CMAF 스트리밍 미디어 세그먼트 및 매니페스트를 라임라이트로 보냄으로써 오리진 이그레스 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서비스다. 

라이브 푸시(Live Push) 기능은 SD부터 8K 해상도까지 라이브 비디오의 인제스트(수집)를 지원하고, 콘텐츠의 DVR 재생 및 스크러빙을 제공하며, 자동 페일오버(장애 조치)를 지원하는 중복 인제스트 기능을 제공해 하이-프로파일(high-profile) 라이브 이벤트도 원활히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라임라이트 CDN과의 직접적인 통합을 통해 콘텐츠 제공업체의 오리진 서버 과부하 문제없이 라이브 이벤트 스트리밍 시 대규모로 원활한 확장이 가능하다.

라임라이트는 CTE(Chunk Transfer Encoded) 저-지연 CMAF(Common Media Application Format) 미디어에 대한 지원을 포함해, 저-지연 라이브 비디오 전송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저-지연 CMAF는 방송사 및 콘텐츠 배포업체가 2~3초의 짧은 대기시간 내 라이브 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새로운 라이브 푸시 인제스트(Live Push Ingest) 기능과 함께 라임라이트 콘텐츠 전송 인프라가 제공하는 최적화된 성능을 활용하면, 미디어 세그먼트가 수집되는 동안에도 시청자들에게 CTE(Chunk Transfer Encoded) 미디어를 전송할 수 있다. 

라임라이트는 CTE 미디어 스트리밍에 대한 지원을 추가했으며, 고객 요구에 따라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Limelight Realtime Streaming) 솔루션의 용량을 증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은 글로벌 확장 및 1초 미만(서브세컨드)의 지연을 구현하며, 특별한 플러그인 없이도 주요 브라우저 및 장치를 지원하는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솔루션으로, 스포츠, 게임, 베팅, 경매, 라이브 미팅 등을 위한 실시간 양방향 비디오 워크플로우를 지원한다. editor@itworld.co.kr


2020.04.20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고품질 저지연 콘텐츠 스트리밍 ‘라이브 비디오 서비스’ 발표

편집부 | ITWorld
라임라이트 네트웍스(https://kr.limelight.com)는 개인화되고 안전한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를 위한 서버리스 컴퓨팅 기능뿐만 아니라, 다양한 저지연 스트리밍 옵션을 제공하는 ‘라이브 비디오 서비스(Live Video Services)’를 발표했다.

라임라이트의 실시간 라이브 비디오 및 주문형 비디오(VOD) 전송 서비스는 라임라이트의 글로벌 사설망을 기반으로 고급 비디오 전송 및 관리 기능을 제공해 거의 모든 스크린에 방송 품질 비디오의 실시간 전송이 가능하며, 라이브 및 VOD 미디어 관리, 패키징 등을 원활히 지원한다.

‘라이브 비디오 서비스’의 새로운 기능인 라임라이트 라이브 푸시 인제스트(Limelight Live Push Ingest)는 콘텐츠 제공업체가 라이브 인코딩 워크플로우를 제어하고, 라이브 배포를 위해 HLS, MPEG-DASH, 저-지연 CMAF 스트리밍 미디어 세그먼트 및 매니페스트를 라임라이트로 보냄으로써 오리진 이그레스 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서비스다. 

라이브 푸시(Live Push) 기능은 SD부터 8K 해상도까지 라이브 비디오의 인제스트(수집)를 지원하고, 콘텐츠의 DVR 재생 및 스크러빙을 제공하며, 자동 페일오버(장애 조치)를 지원하는 중복 인제스트 기능을 제공해 하이-프로파일(high-profile) 라이브 이벤트도 원활히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라임라이트 CDN과의 직접적인 통합을 통해 콘텐츠 제공업체의 오리진 서버 과부하 문제없이 라이브 이벤트 스트리밍 시 대규모로 원활한 확장이 가능하다.

라임라이트는 CTE(Chunk Transfer Encoded) 저-지연 CMAF(Common Media Application Format) 미디어에 대한 지원을 포함해, 저-지연 라이브 비디오 전송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저-지연 CMAF는 방송사 및 콘텐츠 배포업체가 2~3초의 짧은 대기시간 내 라이브 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새로운 라이브 푸시 인제스트(Live Push Ingest) 기능과 함께 라임라이트 콘텐츠 전송 인프라가 제공하는 최적화된 성능을 활용하면, 미디어 세그먼트가 수집되는 동안에도 시청자들에게 CTE(Chunk Transfer Encoded) 미디어를 전송할 수 있다. 

라임라이트는 CTE 미디어 스트리밍에 대한 지원을 추가했으며, 고객 요구에 따라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Limelight Realtime Streaming) 솔루션의 용량을 증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은 글로벌 확장 및 1초 미만(서브세컨드)의 지연을 구현하며, 특별한 플러그인 없이도 주요 브라우저 및 장치를 지원하는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솔루션으로, 스포츠, 게임, 베팅, 경매, 라이브 미팅 등을 위한 실시간 양방향 비디오 워크플로우를 지원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