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스마트폰 / 퍼스널 컴퓨팅

블로그 | 마이크로 USB의 단점 극복한 라이트닝 케이블의 존재 의의

Alaina Yee  | PCWorld 2022.06.21
아이폰을 쓰는 친구들을 부러워한 기억이 난다. 2012년 라이트닝 케이블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그런 기분을 느낀 적이 없었다. 그 전까지의 30핀 커넥터는 애플 독점 규격이었고 약간 사용하기 까다로웠다. 미니 USB나 마이크로 USB는 공식 표준이 아니었음에도 훨씬 범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었고 호환도 잘 됐다.

그래서 라이트닝으로의 전환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어느 방향으로 케이블을 꽂을지 신경쓰지 않아도 됐고 포트에 케이블을 완전히 결합하느라고 두 번 확인할 필요도 없었다. 라이트닝은 깜깜한 밤에도 단자를 망가뜨릴 위험 없이 안전하고 쉽게 연결할 수 있었다. 여기에 더해 최소한 미국에는 아이폰 사용자가 많으므로 언제든지 여분의 충전기나 케이블을 빌려 쓰기도 쉽다.
 
ⓒ Pexels

그러나 이달 초 유럽연합이 태블릿과 노트북 등의 소형 전자기기, 그리고 스마트폰의 기본 연결 규격을 USB-C로 정하는 규제에 합의하면서 라이트닝 케이블의 부고를 준비해야 할 시기가 왔다. 생각만 해도 안타깝다.

상황은 여러 번 요동쳤다. 마이크로 USB는 2012년부터 널리 보급됐지만 문제가 없지는 않았다. 우선 반복해서 자주 사용하면 단자에 손상이 갔다. 포트가 더 이상 충전이 되지 않아 스마트폰 2대를 바꾼 적이 있다. 그리고 항상 올바른 방향을 확인하고 케이블을 끼워야만 했다. 잘못 꽂을 때마다 조금씩 단자가 손상되고 닳아갔다. 미니 USB와도 조금 달라 한 번에 정확한 방향으로 꽂았는지 판단하기가 까다로웠다.
 
그러는 동안 USB-A와 USB-C를 연결하는 호환 케이블을 찾기가 점점 어려워졌다. 최소한 2018년부터였다. 어떤 여행에서는 USB-C 케이블을 파는 가게를 찾는 데 3시간이나 걸렸다. 그후로는 마이크로 USB-USB-C 케이블을 항상 소지하고 다녔다. ⓒ Jeroen den Otter / Unsplash

USB-C의 시대가 결국 오기는 왔다. USB-C는 위아래가 똑같았고 훨씬 더 견고해졌지만 도입이 늦었다. 2015년 이후 많은 홍보가 있었지만 USB-C의 보편화는 5년 이상 걸렸다. 팬데믹 전까지는 마이크로 USB-USB-C 겸용 어댑터를 항상 휴대하고 다녀야 했다. 사람들이 충전기를 잘 빌려주기는 했지만 대부분 마이크로 USB 제품이었다. 가끔은 USB-C를 전혀 모르는 사람도 만났다.

그리고 7년이 지나서야 USB-C는 일반 개인 전자기기 지형을 지배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더더욱 라이트닝 포트가 대단했던 것이다. 애플은 단순하고 신뢰할 수 있는 커넥터가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었다. 물론 애플이 직접 제작한 오리지널 케이블은 쉽게 부서지곤 했다. USB-C가 보편화되기 전까지 라이트닝 포트와 케이블은 제 역할을 든든히 해냈다.

애플이 만든 것이 다 그렇지만, 라이트닝 포트가 애플 생태계 안에서만 사용되고 그 이상으로 뻗어나가지 못한 것은 너무나 아쉽다. 미국 정부는 보편 표준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면서(전자 폐기물 감소에도 도움을 주는 정책이다) 모든 전자기기 제조업체가 접근할 수 있는 선택지를 골랐다. 아마도 그 끝은 라이트닝 케이블의 폐기로 이어질 것이다. 애플이 비EU 국가에 한해 라이트닝 케이블을 계속 판매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라이트닝 케이블과 그 존재 의의가 계속 아쉬울 것 같다.
editor@itworld.co.kr 
 Tags USB-IF USB-C USB-A 마이크로USB 미니USB 라이트닝케이블 충전기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