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03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0 디바이스 전략 발표

편집부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디바이스 전략을 발표하고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한 국내외 33개 상표로 출시된 총 80여 종의 윈도우 10 디바이스를 소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디바이스를 ▲마이크로소프트 ▲글로벌 기업 ▲국내 기업 총 3가지의 축으로 구분한다. 그리고 이러한 큰 축 안에서 방대하고 탄탄한 라인업을 갖추고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는 것이 윈도우 10 디바이스 전략으로,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보다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LG, HP, 레노버 등 글로벌 기업은 물론 주연테크, 삼보 등의 국내 브랜드 등 총 33개 기업에서 출시된 80여종의 윈도우 10 디바이스들을 선보였다.

특히, 삼성전자는 윈도우 10 출시 당일에 맞춰 가장 처음으로 시장에 윈도우 10 제품을 판매했으며 방학 및 신학기 시즌 대상 출시 전제품을 윈도우 10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LG를 비롯한 대부분의 글로벌 브랜드들도 2016년 주력 제품으로 전략 윈도우 10 디바이스로 본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한다.

윈도우 태블릿 시장도 글로벌 경쟁력 갖추고 있는 국내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국내 윈도우 디바이스 제조업체는 지난해 7개에서 25개로 크게 늘었으며, 시장 점유율도 꾸준하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처럼 윈도우 태블릿 시장은 성장 잠재력과 함께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을 통해 PC, 태블릿, 모바일 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IoT 등 모든 형태의 디바이스에서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하나의 윈도우(One Windows)’ 전략으로 보다 많은 제조업체들이 다양한 윈도우 10 디바이스를 만들 수 있게 지원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각 제조업체 및 협력업체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윈도우 10은 출시 10주 만에 전세계적으로 1,200만 대의 기업용 PC를 포함해 현재 1억 1,000만대 이상의 기기에 설치됐다. 이는 같은 기간 윈도우 7 보다도 3배 더 빠른 추세다. 국내에서도 약 2만 2,000여 종의 디바이스에 탑재되는 등 윈도우 역사상 가장 빠른 도입율을 보이며 출시 초반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최근 인텔 6세대 코어 프로세서 출시에 힘입어 소형 태블릿에서부터 투인원(2-in1) PC, 데스크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군의 신제품들이 대거 시장에 선보인 마이크로소프트는 본격적인 윈도우 10 디바이스 시대를 열었다. 또한 2016 신학기 프로모션 등을 통해 더욱 더 적극적인 제품 출시 및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2015.12.03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0 디바이스 전략 발표

편집부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디바이스 전략을 발표하고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한 국내외 33개 상표로 출시된 총 80여 종의 윈도우 10 디바이스를 소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디바이스를 ▲마이크로소프트 ▲글로벌 기업 ▲국내 기업 총 3가지의 축으로 구분한다. 그리고 이러한 큰 축 안에서 방대하고 탄탄한 라인업을 갖추고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는 것이 윈도우 10 디바이스 전략으로,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보다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LG, HP, 레노버 등 글로벌 기업은 물론 주연테크, 삼보 등의 국내 브랜드 등 총 33개 기업에서 출시된 80여종의 윈도우 10 디바이스들을 선보였다.

특히, 삼성전자는 윈도우 10 출시 당일에 맞춰 가장 처음으로 시장에 윈도우 10 제품을 판매했으며 방학 및 신학기 시즌 대상 출시 전제품을 윈도우 10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LG를 비롯한 대부분의 글로벌 브랜드들도 2016년 주력 제품으로 전략 윈도우 10 디바이스로 본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한다.

윈도우 태블릿 시장도 글로벌 경쟁력 갖추고 있는 국내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국내 윈도우 디바이스 제조업체는 지난해 7개에서 25개로 크게 늘었으며, 시장 점유율도 꾸준하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처럼 윈도우 태블릿 시장은 성장 잠재력과 함께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을 통해 PC, 태블릿, 모바일 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IoT 등 모든 형태의 디바이스에서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하나의 윈도우(One Windows)’ 전략으로 보다 많은 제조업체들이 다양한 윈도우 10 디바이스를 만들 수 있게 지원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각 제조업체 및 협력업체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윈도우 10은 출시 10주 만에 전세계적으로 1,200만 대의 기업용 PC를 포함해 현재 1억 1,000만대 이상의 기기에 설치됐다. 이는 같은 기간 윈도우 7 보다도 3배 더 빠른 추세다. 국내에서도 약 2만 2,000여 종의 디바이스에 탑재되는 등 윈도우 역사상 가장 빠른 도입율을 보이며 출시 초반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최근 인텔 6세대 코어 프로세서 출시에 힘입어 소형 태블릿에서부터 투인원(2-in1) PC, 데스크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군의 신제품들이 대거 시장에 선보인 마이크로소프트는 본격적인 윈도우 10 디바이스 시대를 열었다. 또한 2016 신학기 프로모션 등을 통해 더욱 더 적극적인 제품 출시 및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