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01

IDG 블로그 | MS 윈도우 10 체험해보니… “첫인상은 합격”

Mark Hachman | PCWorld

윈도우 8을 처음 접했을 때, 필자는 참 당혹스럽고 좌절스러웠다. 그러나 윈도우 10을 잠시 사용해 보니, 질투심이 났다. 굉장히 향상된 느낌이었고, 당장에 PC를 바꾸고 싶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와 윈도우 폰의 새로운 얼굴인 윈도우 10을 공개했다. 화요일 행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OS 그룹 책임자인 테리 메이어슨은 새로운 운영체제를 “가장 개방적이고 협업을 많이 한 운영체제 프로젝트”였다고 표현했다.

이번에 공개된 것은 테크니컬 프리뷰로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을 예정이며, 2015년 중반에 출시될 예정인 윈도우 10의 여러 기능들은 출시되기 전에 바뀌거나 삭제되거나 추가될 여지가 높다.


윈도우 10 시작 메뉴는 윈도우 7의 아이콘과 윈도우 8의 라이브 타일을 합쳐놓은 모양이다.(클릭하면 확대 가능)

테크니컬 프리뷰의 주요 기능으로 소개된 것은 시작 메뉴 개편, 새로운 작업보기(task view), 그리고 개편된 스냅 기능 등이 있다.

깔끔하고 직관적인 시작 메뉴
윈도우 10에는 시작 메뉴가 돌아왔다. 디자인 면에서 보면 윈도우 7과 윈도우 8을 합쳐놓은 모양으로 썩 마음에 들진 않는다. 그러나 기능적인 면에서 매우 유용해 보인다. 왼쪽에는 자주 사용하는 앱 목록과 PC 설정 바로가기, 그리고 사용자의 문서 및 사진 폴더가 함께 표시된다. 하단에는 ‘모든 앱’ 보기를 여는 바로가기가 있다.

오른쪽에는 윈도우 8 시작 화면의 기능이 담긴 라이브 타일이 표시된다. 각 타일들은 크기를 변경할 수 있으며, 읽지 않은 메일이 몇 개인지 등을 동적으로 보여준다. 앱 바로가기 보다는 알림처럼 여기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물론 두 가지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데모에서는 큰 타일에 현재 일정이 표시되어있었는데, 적절해 보였다.


원한다면 시작 메뉴 크기를 줄이거나 늘리고 위치 조정도 가능하다.

또한, 시작 메뉴 자체의 크기도 조정이 가능하다.

더불어서 원한다면, 윈도우 8 시작 페이지로 돌아갈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옵션은 확인해보지 않았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데스크톱 모드를 선호할 것이라 생각한다.

새로운 윈도우 세상 : 작업 보기, 가상 데스크톱, 그리고 ALT-TAB
이야기를 나누었던 마이크로소프트 임원 중 한 사람은 새로운 ‘작업 보기’를 “불쌍한 사람의 멀티 모니터 설정”이라고 표현했다. 직접 사용해본 결과 왜 이렇게 설명했는지 알 것 같다.

사실상 모든 윈도우 사용자들은 ALT-TAB 단축키를 이용해서 창 사이를 전환할 수 있다. 한 작업을 하다가 다른 작업을 할 때 매우 유용한 기능이다. 이 기능도 여전히 윈도우 10에서 이용할 수 있다.


ALT-TAB을 사용해서 창을 전환하는 것은 윈도우 8과 다를바 없으나, 각 창에 어떤 것이 있는지를 더 잘 볼 수 있다.

새로운 점은 ‘작업 보기’ 버튼이다. 윈도우 10 작업표시줄 아래, 왼쪽에서 세번째에 작업 보기 버튼이 있는데, 이 버튼을 클릭하면 ‘가상 데스크톱’ 모음이 나타난다. 가상 데스크톱은 가상 디스플레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만일 모니터를 여러대 사용한다면 각각의 화면에 다른 애플리케이션을 할당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하나에는 브라우저 창을, 다른 하나에는 아웃룩을, 다른 하나에는 채팅 앱을 띄어놓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윈도우 10에서 한 화면에 앱을 하나 이상 띄어 놓을 수 있다. 따라서 원한다면, 두 번째 모니터는 아웃룩과 동료에게 이메일을 보낼 때 참고할 파워포인트 파일을 함께 표시할 수 있다.


윈도우 10 작업표시줄에는 시작 메뉴를 활성화시키는 윈도우 버튼과 검색 버튼, 그리고 새로운 작업 보기 버튼이 있다. 가장 오른쪽에 ‘아래에 줄 표시가 된’ 앱들은 가상 데스크톱 내에 위치하는 표시되는 앱들이다.

그러나 모니터가 한 대뿐이라면, 작업 보기 버튼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파워포인트, 브라우저 창, 원노트가 포함되어있는 ‘프로젝트 화면’을 빈 가상 화면으로 전환하거나, 페이스북과 엑스박스 뮤직이 표시되어 있는 화면으로 전환할 수 있다. 앱을 각각의 데스크톱 위에서 확인할 수 있어서, 특정 앱이 어떤 가상 데스크톱에서 실행되고 있는지 기억하지 못해도 쉽게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윈도우 10의 작업표시줄에는 일부 앱 아래에 ‘밑줄’ 표시가 있는데, 이 앱은 가상 데스크톱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역할을 한다.


새로운 작업보기는 가상 데스크톱과 그 안에 들어있는 앱을 보여준다.



2014.10.01

IDG 블로그 | MS 윈도우 10 체험해보니… “첫인상은 합격”

Mark Hachman | PCWorld

윈도우 8을 처음 접했을 때, 필자는 참 당혹스럽고 좌절스러웠다. 그러나 윈도우 10을 잠시 사용해 보니, 질투심이 났다. 굉장히 향상된 느낌이었고, 당장에 PC를 바꾸고 싶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와 윈도우 폰의 새로운 얼굴인 윈도우 10을 공개했다. 화요일 행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OS 그룹 책임자인 테리 메이어슨은 새로운 운영체제를 “가장 개방적이고 협업을 많이 한 운영체제 프로젝트”였다고 표현했다.

이번에 공개된 것은 테크니컬 프리뷰로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을 예정이며, 2015년 중반에 출시될 예정인 윈도우 10의 여러 기능들은 출시되기 전에 바뀌거나 삭제되거나 추가될 여지가 높다.


윈도우 10 시작 메뉴는 윈도우 7의 아이콘과 윈도우 8의 라이브 타일을 합쳐놓은 모양이다.(클릭하면 확대 가능)

테크니컬 프리뷰의 주요 기능으로 소개된 것은 시작 메뉴 개편, 새로운 작업보기(task view), 그리고 개편된 스냅 기능 등이 있다.

깔끔하고 직관적인 시작 메뉴
윈도우 10에는 시작 메뉴가 돌아왔다. 디자인 면에서 보면 윈도우 7과 윈도우 8을 합쳐놓은 모양으로 썩 마음에 들진 않는다. 그러나 기능적인 면에서 매우 유용해 보인다. 왼쪽에는 자주 사용하는 앱 목록과 PC 설정 바로가기, 그리고 사용자의 문서 및 사진 폴더가 함께 표시된다. 하단에는 ‘모든 앱’ 보기를 여는 바로가기가 있다.

오른쪽에는 윈도우 8 시작 화면의 기능이 담긴 라이브 타일이 표시된다. 각 타일들은 크기를 변경할 수 있으며, 읽지 않은 메일이 몇 개인지 등을 동적으로 보여준다. 앱 바로가기 보다는 알림처럼 여기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물론 두 가지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데모에서는 큰 타일에 현재 일정이 표시되어있었는데, 적절해 보였다.


원한다면 시작 메뉴 크기를 줄이거나 늘리고 위치 조정도 가능하다.

또한, 시작 메뉴 자체의 크기도 조정이 가능하다.

더불어서 원한다면, 윈도우 8 시작 페이지로 돌아갈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옵션은 확인해보지 않았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데스크톱 모드를 선호할 것이라 생각한다.

새로운 윈도우 세상 : 작업 보기, 가상 데스크톱, 그리고 ALT-TAB
이야기를 나누었던 마이크로소프트 임원 중 한 사람은 새로운 ‘작업 보기’를 “불쌍한 사람의 멀티 모니터 설정”이라고 표현했다. 직접 사용해본 결과 왜 이렇게 설명했는지 알 것 같다.

사실상 모든 윈도우 사용자들은 ALT-TAB 단축키를 이용해서 창 사이를 전환할 수 있다. 한 작업을 하다가 다른 작업을 할 때 매우 유용한 기능이다. 이 기능도 여전히 윈도우 10에서 이용할 수 있다.


ALT-TAB을 사용해서 창을 전환하는 것은 윈도우 8과 다를바 없으나, 각 창에 어떤 것이 있는지를 더 잘 볼 수 있다.

새로운 점은 ‘작업 보기’ 버튼이다. 윈도우 10 작업표시줄 아래, 왼쪽에서 세번째에 작업 보기 버튼이 있는데, 이 버튼을 클릭하면 ‘가상 데스크톱’ 모음이 나타난다. 가상 데스크톱은 가상 디스플레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만일 모니터를 여러대 사용한다면 각각의 화면에 다른 애플리케이션을 할당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하나에는 브라우저 창을, 다른 하나에는 아웃룩을, 다른 하나에는 채팅 앱을 띄어놓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윈도우 10에서 한 화면에 앱을 하나 이상 띄어 놓을 수 있다. 따라서 원한다면, 두 번째 모니터는 아웃룩과 동료에게 이메일을 보낼 때 참고할 파워포인트 파일을 함께 표시할 수 있다.


윈도우 10 작업표시줄에는 시작 메뉴를 활성화시키는 윈도우 버튼과 검색 버튼, 그리고 새로운 작업 보기 버튼이 있다. 가장 오른쪽에 ‘아래에 줄 표시가 된’ 앱들은 가상 데스크톱 내에 위치하는 표시되는 앱들이다.

그러나 모니터가 한 대뿐이라면, 작업 보기 버튼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파워포인트, 브라우저 창, 원노트가 포함되어있는 ‘프로젝트 화면’을 빈 가상 화면으로 전환하거나, 페이스북과 엑스박스 뮤직이 표시되어 있는 화면으로 전환할 수 있다. 앱을 각각의 데스크톱 위에서 확인할 수 있어서, 특정 앱이 어떤 가상 데스크톱에서 실행되고 있는지 기억하지 못해도 쉽게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윈도우 10의 작업표시줄에는 일부 앱 아래에 ‘밑줄’ 표시가 있는데, 이 앱은 가상 데스크톱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역할을 한다.


새로운 작업보기는 가상 데스크톱과 그 안에 들어있는 앱을 보여준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