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9

알렉사, 본격 PC 진출...CES서 에이서·에이수스·HP와협력 발표

Mark Hachman | PCWorld
코타나가 길을 비켜줘야 할까? 아마존 알렉사가 윈도우 PC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 올해 CES에서 아마존은 에이서, 에이수스, HP와의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자세를 보인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서드파티 앱을 통합해 알렉사와 코타나를 둘 다 불러낼 수 있는 기술 교류로 알렉사를 하만 카돈 인보크 같은 스마트 스피커에 도입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번 아마존의 행보는 조금 다르다. 아마존과 PC 업체는 알렉사 앱을 윈도우 PC에 가져와서 코타나 역역 안에서의 도전을 바라고 있다.

아마존이 자세히 밝힌 PC 제조업체와의 협력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에이서 케어 센터를 통해 에이서 애스파이어, 스핀, 스위치, 스위프트 노트북은 물론, 2018년 1분기부터는 모든 기능을 갖춘 애스파이어 PC에 폭 넓은 지원을 쏟는다. 에이수스는 2018년 젠북, 비보북 노트북에 알렉사를 추가한다. HP는 파빌리온 웨이브 549달러 모델에 알렉사를 추가해 작고 가벼운 폼팩터에 인공지능 비서 기능을 더한다.

알렉사 부사장 스티브 라부친은 “PC에서 핸즈프리로 알렉사에 액세스 할 수 있게 되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사용자를 도울 수 있다. 예를 들어 스마트홈과 상호 작용하고, 뉴스나 날씨를 확인하고, 타이머를 음성으로 쉽게 설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에이서와의 협력 등은 “사용자들이 알렉사를 필요로 할 때 어디서든 부를 수 있는 큰 발전”이라고 덧붙였다.

코타나의 최약점은 TechHive가 올해초 지적했듯 스마트폰 컨트롤의 부재다. 코타나와 인보크 스마트스피커는 필립스 조명의 색상을 바꿀 수 있지만, 에코비(Ecobee), LIFX, 애플 기기, 로우(Lowe)의 아이리스, TP-Link, GE의 C, 캠벌린(Chamberlain), 비빈트(Vivint) 스마트 홈, 위모(Wemo), 디쉬 네트워크(Dish Network) 등 다양한 스마트홈 제품을 다룰 수 없다. 반면, 알렉사는 문제가 없다.

하드웨어 제조업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자연어 처리를 따라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할 수도 있다. 에이수스 북미 사장 스티브 챙은 설명서에서 “알렉사와 에이수스 PC가 만나면 사용자의 음성만으로 다양한 복잡한 작업을 완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윈도우 PC 사용자는 계속 코타나를 불러낼 수 있지만, 에이수스는 알렉사가 더 자연스러운 경험을 준다고 여긴다.

인텔 데스크톱, 채널 및 시스템 그룹 책임자인 아난드 스리바차 역시 에이수스 보도자료에서 알렉사를 추가한 PC가 생산성, 게임, 스마트홈, 오피스 관리 등 모든 디지털 경험을 총체적으로 집약한 궁극적 기기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인텔의 부품 전문성을 결합한 일명 ‘윈텔(Wintell)’ 파트너십은 여전히 유효하지만, 지금까지 마이크로소프트가 생각한 것처럼 독점적인 형태는 아니게 됐다. editor@itworld.co.kr     


2018.01.09

알렉사, 본격 PC 진출...CES서 에이서·에이수스·HP와협력 발표

Mark Hachman | PCWorld
코타나가 길을 비켜줘야 할까? 아마존 알렉사가 윈도우 PC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 올해 CES에서 아마존은 에이서, 에이수스, HP와의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자세를 보인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서드파티 앱을 통합해 알렉사와 코타나를 둘 다 불러낼 수 있는 기술 교류로 알렉사를 하만 카돈 인보크 같은 스마트 스피커에 도입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번 아마존의 행보는 조금 다르다. 아마존과 PC 업체는 알렉사 앱을 윈도우 PC에 가져와서 코타나 역역 안에서의 도전을 바라고 있다.

아마존이 자세히 밝힌 PC 제조업체와의 협력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에이서 케어 센터를 통해 에이서 애스파이어, 스핀, 스위치, 스위프트 노트북은 물론, 2018년 1분기부터는 모든 기능을 갖춘 애스파이어 PC에 폭 넓은 지원을 쏟는다. 에이수스는 2018년 젠북, 비보북 노트북에 알렉사를 추가한다. HP는 파빌리온 웨이브 549달러 모델에 알렉사를 추가해 작고 가벼운 폼팩터에 인공지능 비서 기능을 더한다.

알렉사 부사장 스티브 라부친은 “PC에서 핸즈프리로 알렉사에 액세스 할 수 있게 되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사용자를 도울 수 있다. 예를 들어 스마트홈과 상호 작용하고, 뉴스나 날씨를 확인하고, 타이머를 음성으로 쉽게 설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에이서와의 협력 등은 “사용자들이 알렉사를 필요로 할 때 어디서든 부를 수 있는 큰 발전”이라고 덧붙였다.

코타나의 최약점은 TechHive가 올해초 지적했듯 스마트폰 컨트롤의 부재다. 코타나와 인보크 스마트스피커는 필립스 조명의 색상을 바꿀 수 있지만, 에코비(Ecobee), LIFX, 애플 기기, 로우(Lowe)의 아이리스, TP-Link, GE의 C, 캠벌린(Chamberlain), 비빈트(Vivint) 스마트 홈, 위모(Wemo), 디쉬 네트워크(Dish Network) 등 다양한 스마트홈 제품을 다룰 수 없다. 반면, 알렉사는 문제가 없다.

하드웨어 제조업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자연어 처리를 따라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할 수도 있다. 에이수스 북미 사장 스티브 챙은 설명서에서 “알렉사와 에이수스 PC가 만나면 사용자의 음성만으로 다양한 복잡한 작업을 완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윈도우 PC 사용자는 계속 코타나를 불러낼 수 있지만, 에이수스는 알렉사가 더 자연스러운 경험을 준다고 여긴다.

인텔 데스크톱, 채널 및 시스템 그룹 책임자인 아난드 스리바차 역시 에이수스 보도자료에서 알렉사를 추가한 PC가 생산성, 게임, 스마트홈, 오피스 관리 등 모든 디지털 경험을 총체적으로 집약한 궁극적 기기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인텔의 부품 전문성을 결합한 일명 ‘윈텔(Wintell)’ 파트너십은 여전히 유효하지만, 지금까지 마이크로소프트가 생각한 것처럼 독점적인 형태는 아니게 됐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