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디바이스 / 애플리케이션

CJ대한통운, 지능형 CCTV 첫 도입… “CCTV가 화재 위험 잡아낸다”

편집부 | ITWorld 2023.08.24
CJ대한통운이 지능형 CCTV를 도입하는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안전 관리에 나선다고 밝혔다. 나아가 물류 분야에도 AI 기술을 접목해 효율적인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CJ대한통운은 한화비전과 ‘이글아이(Eagle Eye) 개발과 물류 최적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월 24일 발표했다. 양사는 현장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물류업 맞춤형으로 학습한 AI가 분석하는 물류 영상 솔루션 ‘이글 아이’를 공동 개발한다.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현장 곳곳의 지능형 CCTV를 원격으로 연결해 AI가 실시간으로 현장의 위험 요소를 감지할 수 있다. 또 지능형 CCTV가 유기적으로 연동돼 하나의 시스템으로 재난, 시설물, 고객 서비스 등 택배 터미널 내 여러 분야를 통합 관리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아시아 최대 택배 터미널인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에 지능형 CCTV를 우선 설치해 작업자 안전을 확보할 예정이다. 그동안 CCTV를 활용해 안전관리자의 육안으로 모니터링하는 사례는 있었지만, 지능형 CCTV를 도입하는 것은 업계 처음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한화비전은 국내 1위 영상보안 기업으로, 오랜 기간 대규모로 확보한 AI 학습 데이터와 기술을 제공한다.

회사에 따르면 지능형 CCTV는 최대 4K 해상도의 고화질은 물론, 적외선 기능으로 야간에도 30m 떨어진 곳의 사물을 인식할 수 있다. 불꽃, 연기와 같은 화재 요소나 안전모, 안전조끼 등을 착용하지 않은 작업자를 인식해 자동 경고 방송을 보낸다. 작업자가 쓰러져 있는 경우에도 자동으로 위험을 감지해 신속한 대응을 돕는다.

기존 CCTV는 사고 예방이나 빠른 대응보다는 사건 발생 후 증거자료로 활용되는 일이 많았다. 특히, 무인 또는 1인 작업장은 사고 발생 시 상황 인지 및 전파가 늦고 이로 인한 골든타임 확보가 어려웠다. 이번 협력을 통해 사고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은 물론, 비상 상황에도 신속 대응이 가능한 체계를 갖추게 됐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또 양사는 향후 바코드 인식 기술이 내장된 CCTV를 개발해 택배 화물에 대한 추적 기능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운송장 정보를 AI에 학습시켜, 방대한 CCTV 영상 속에서 택배 상자의 동선을 실시간 추적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운송장 번호만 입력하면 몇 초 안에 자동으로 해당 영상을 찾을 수 있어 고객 대응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이뤄질 수 있다. 양사는 지난 9월부터 바코드와 영상 검색 기술이 결합된 지능형 CCTV를 시범운영한 결과, 물류 서비스 품질 향상과 프로세스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지능형 CCTV를 통해 신속 정확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과거 패턴 분석을 통한 안전 예방 솔루션을 구축했다”라며, “AI를 기반으로 양질의 데이터 확보는 물론 이를 활용한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고객 가치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