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23

iOS 7 업데이트 : 애플 관련 게시판을 가득 채운 불만과 실망

John Cox | Network World
iOS 7의 정식 발표와 함께 온라인 애플 포럼은 iOS 7을 사용하려는 기존 아이폰과 아이패드 사용자들이 올린 혼란과 실망과 무지, 그리고 자포자기의 글로 가득 찼다. 하지만 성공적인 다운로드와 결함없는 동작을 기뻐하는 글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게시판의 속성 상 현재까지 iOs 7으로 업데이트를 하려는 사용자 중 얼마나 많은 수가 만족하고 있는지는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다.

몇 시간 동안의 iOS 7 구동 또는 설치를 위한 시도 뒤에 일부 사용자는 극단적인 결론을 내리기도 했다.

자신을 iOS와 OS X의 장기적인 사용자라고 밝힌 한 사용자는 자신의 아이패드에 iOS7을 설치해 본 후 맥루머 포럼에 “궁극적으로 내게 iOS 7은 기존 설정보다 나은 새로운 기능적인 이점이 전혀 없는 제멋대로 변경의 모음이며, 인터페이스 자체도 밋밋하고 보기 싫다”고 지적했다. 또 “정교한 입체 아이콘 대신에 이제 8비트 방식의 평명 컬러 이미지를 갖게 됐다. 내 아이폰에는 설치하지 않을 것이다. 아이폰 5s로 업그레이드할까 고민했는데, 완전히 그만 뒀다”라고 밝혔다.

문제는 가지각색이다. 일부 사용자는 변경된 인터페이스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메일을 삭제하려면 왼쪽에서 오른쪽이 아니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화면을 쓸어야 한다는 것 등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크기가 맞지 않는 바탕화면과 이를 수정할 수 있는 방법이 보이지 않는다는 원한에 찬 불만이 의외로 많았다.

일부 사용자는 iOS 7의 가상 키보드에서 입력하는 것이 최소한 처음에는 엄청나게 느리다는 것을 알게 됐으며, 일부는 지메일 계정에 액세스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알림 기능이 업데이트 후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는 불만도 많았다.

업데이트 후 아이폰 4S가 사용 불가능한 상태가 됐다거나 아이폰 5가 계속 멈춘다는 글도 올라 왔다.

그리고 과연 iOS 7이 기존 아이패드와 아이폰 사용자에게 과연 배터리 수명을 향상시켜 주는지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익숙한 UI 기능의 단순한 변경은 많은 사용자를 난처하게 만들었다. 왼쪽 구석에 있는 점 5개의 용도부터 앱을 어떻게 닫아야 하는지, 이메일 삭제가 이전처럼 안된다는 등의 질문이 계속 올라왔고, 이런 질문은 다른 사용자가 답변을 했다.

베타 딱지를 뗀 시리에 대해서도 엇갈리는 반응이 나왔다. 베타일 때보다 더 못하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자신의 목소리를 훨씬 잘 인식한다는 평도 나왔다. 또 업데이트 후에는 반드시 설정을 조정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아이폰 5 사용자 중에는 iOS 7로 업데이트한 후 사용 불능 상태가 됐다는 글이 적지 않았다. 업데이트 후에 아이폰 5가 계속 리부팅을 하거나 아이튠즈에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만 나온다는 것. 한 사용자는 아이튠즈를 통해 공장 설정으로 복구하기도 하고 DFU(Download Firmware Update) 모드로 복구하기도 해 봤지만, 결국 포기하고 IOS 6.1.4로 돌아갔다며, 해결책을 가진 사람을 찾았다. 하지만 이 포스트에 대답을 올린 사용자는 없다.

배터리 수명에 대한 불평 불만도 많았다. 아스 테크니카(Ars Technica)가 iOS7과 iOS6 간의 배터리 비교 테스트 결과가 끝없는 논쟁을 불러왔다. 테스터는 아이폰 5가 새로운 펌웨어에서 배터리 수명이 조금 더 짧다고 밝혔는데, 이에 불만이 쏟아지고, 불만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하지만 배터리 수명의 경우도 사용자마다 전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사용자는 iOS 7을 설치하고 배터리 수명이 15~25% 정도 향상된 것 같다며, 테스트 결과를 부정했다. 반면에 어떤 사용자는 자고 일어나면 배터리가 53%로 줄어 들어있다며, 고치러 가야 겠다고 빈정거렸다. 일부 사용자는 iOS7이 앱의 자동 업데이트 확인이나 클라우드 기반 위치 서비스와의 인터랙션 등 적극적인 동작을 좀 더 폭넓게 지원하기 때문에 설정을 꼼꼼하게 확인할 것을 해결책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iOS 7은 패스코드 대신 지문 인식 기반의 인증을 지원하지만, 기존 iOS 디바이스 사용자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내용이다. 하지만 업데이트 후 패스코드가 인식되지 않아 애를 먹고 있는 사용자도 있었다.

한 사용자는 자신의 기존 패스코드가 5자리였는데, 새로운 패스코드는 4자리뿐이라서 아이패드를 작동시킬 수가 없다고 밝혔으며, 한 사용자는 기존의 패스코드가 동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두 사용자 모두 자신의 디바이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 하지만 아직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13.09.23

iOS 7 업데이트 : 애플 관련 게시판을 가득 채운 불만과 실망

John Cox | Network World
iOS 7의 정식 발표와 함께 온라인 애플 포럼은 iOS 7을 사용하려는 기존 아이폰과 아이패드 사용자들이 올린 혼란과 실망과 무지, 그리고 자포자기의 글로 가득 찼다. 하지만 성공적인 다운로드와 결함없는 동작을 기뻐하는 글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게시판의 속성 상 현재까지 iOs 7으로 업데이트를 하려는 사용자 중 얼마나 많은 수가 만족하고 있는지는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다.

몇 시간 동안의 iOS 7 구동 또는 설치를 위한 시도 뒤에 일부 사용자는 극단적인 결론을 내리기도 했다.

자신을 iOS와 OS X의 장기적인 사용자라고 밝힌 한 사용자는 자신의 아이패드에 iOS7을 설치해 본 후 맥루머 포럼에 “궁극적으로 내게 iOS 7은 기존 설정보다 나은 새로운 기능적인 이점이 전혀 없는 제멋대로 변경의 모음이며, 인터페이스 자체도 밋밋하고 보기 싫다”고 지적했다. 또 “정교한 입체 아이콘 대신에 이제 8비트 방식의 평명 컬러 이미지를 갖게 됐다. 내 아이폰에는 설치하지 않을 것이다. 아이폰 5s로 업그레이드할까 고민했는데, 완전히 그만 뒀다”라고 밝혔다.

문제는 가지각색이다. 일부 사용자는 변경된 인터페이스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메일을 삭제하려면 왼쪽에서 오른쪽이 아니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화면을 쓸어야 한다는 것 등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크기가 맞지 않는 바탕화면과 이를 수정할 수 있는 방법이 보이지 않는다는 원한에 찬 불만이 의외로 많았다.

일부 사용자는 iOS 7의 가상 키보드에서 입력하는 것이 최소한 처음에는 엄청나게 느리다는 것을 알게 됐으며, 일부는 지메일 계정에 액세스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알림 기능이 업데이트 후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는 불만도 많았다.

업데이트 후 아이폰 4S가 사용 불가능한 상태가 됐다거나 아이폰 5가 계속 멈춘다는 글도 올라 왔다.

그리고 과연 iOS 7이 기존 아이패드와 아이폰 사용자에게 과연 배터리 수명을 향상시켜 주는지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익숙한 UI 기능의 단순한 변경은 많은 사용자를 난처하게 만들었다. 왼쪽 구석에 있는 점 5개의 용도부터 앱을 어떻게 닫아야 하는지, 이메일 삭제가 이전처럼 안된다는 등의 질문이 계속 올라왔고, 이런 질문은 다른 사용자가 답변을 했다.

베타 딱지를 뗀 시리에 대해서도 엇갈리는 반응이 나왔다. 베타일 때보다 더 못하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자신의 목소리를 훨씬 잘 인식한다는 평도 나왔다. 또 업데이트 후에는 반드시 설정을 조정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아이폰 5 사용자 중에는 iOS 7로 업데이트한 후 사용 불능 상태가 됐다는 글이 적지 않았다. 업데이트 후에 아이폰 5가 계속 리부팅을 하거나 아이튠즈에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만 나온다는 것. 한 사용자는 아이튠즈를 통해 공장 설정으로 복구하기도 하고 DFU(Download Firmware Update) 모드로 복구하기도 해 봤지만, 결국 포기하고 IOS 6.1.4로 돌아갔다며, 해결책을 가진 사람을 찾았다. 하지만 이 포스트에 대답을 올린 사용자는 없다.

배터리 수명에 대한 불평 불만도 많았다. 아스 테크니카(Ars Technica)가 iOS7과 iOS6 간의 배터리 비교 테스트 결과가 끝없는 논쟁을 불러왔다. 테스터는 아이폰 5가 새로운 펌웨어에서 배터리 수명이 조금 더 짧다고 밝혔는데, 이에 불만이 쏟아지고, 불만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하지만 배터리 수명의 경우도 사용자마다 전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사용자는 iOS 7을 설치하고 배터리 수명이 15~25% 정도 향상된 것 같다며, 테스트 결과를 부정했다. 반면에 어떤 사용자는 자고 일어나면 배터리가 53%로 줄어 들어있다며, 고치러 가야 겠다고 빈정거렸다. 일부 사용자는 iOS7이 앱의 자동 업데이트 확인이나 클라우드 기반 위치 서비스와의 인터랙션 등 적극적인 동작을 좀 더 폭넓게 지원하기 때문에 설정을 꼼꼼하게 확인할 것을 해결책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iOS 7은 패스코드 대신 지문 인식 기반의 인증을 지원하지만, 기존 iOS 디바이스 사용자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내용이다. 하지만 업데이트 후 패스코드가 인식되지 않아 애를 먹고 있는 사용자도 있었다.

한 사용자는 자신의 기존 패스코드가 5자리였는데, 새로운 패스코드는 4자리뿐이라서 아이패드를 작동시킬 수가 없다고 밝혔으며, 한 사용자는 기존의 패스코드가 동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두 사용자 모두 자신의 디바이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 하지만 아직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