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5.24

삼성 갤럭시 S4를 구입하지 말아야 하는 5가지 이유

Ross Catanzariti | PCWorld Australia



삼성 신제품 갤럭시 S4는 출시하기 전부터 엄청난 기대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TV 광고는 물론 미리 제품을 사용해 본 사람의 리뷰를 읽으며 신제품에 대한 기대를 키워나간 사람이 많았다. 얼리어답터 중에는 이미 이 제품을 구입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아직 구매 결정을 내리지 않았거나 지금 쓰는 핸드폰 약정 기한이 남아 망설이고 있는 사람이라면 아마 고민이 많을 것이다. 갤럭시 S4는 확실히 훌륭한 디스플레이와 개선된 카메라 성능, 그리고 엄청난 소프트웨어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구매를 다시 생각할만한 몇 가지 문제점이 있다. 한 달이 넘는 기간 동안 삼성 갤럭시 S4를 사용해 본 결과 이 최신 안드로이드 폰 구매를 주저하게 하는 다섯 가지 단점을 꼽을 수 있었다.

1. 갤럭시 S3에서 전혀 달라진 것 없는 디자인
이건 갤럭시 S3를 쓰지 않은 사람이라면 해당되지 않는 문제다. 그러나 기존에 갤럭시 S3를 쓰다가 S4로 넘어갈 생각이라면 실망하게 될 지도 모른다. 두 모델을 나란히 놓고 비교해 보면 디자인 측면에서 달라진 점을 거의 찾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삼성은 사소한 디테일 몇 개를 제외하고는 이전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아마도 비슷한 외양과 느낌이 기존 갤럭시 S3 사용자들에게 어필할 것으로 판단한 것 같은데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했어도 좋았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갤럭시 S3보다 한결 얇고 가벼워지긴 했지만 어차피 두께나 무게야 S3에서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던 부분이 아닌가?


갤럭시 S4는 갤럭시 S3(사진)와 디자인이 거의 똑같다

디자인에 대해 더 이야기를 하면 삼성 갤럭시 시리즈의 가장 큰 라이벌이라 할 수 있는 애플 아이폰 5나 HTC 원(One)과 비교했을 때 갤럭시 S4는 거의 장난감처럼 느껴진다. 물론 개인적인 기호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경쟁 업체들이 선택한 알루미늄 바디와 비교했을 때 훨씬 '싼' 느낌을 주는 것은 사실이다. 글로시한 느낌으로 처리한 뒷면 역시 상당히 미끄러워 사용하다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

2. 추한 유저 인터페이스
삼성은 분명 고객 확보에 있어 소프트웨어적인 강점에 의지하는 기업이다. 갤럭시 S4는 안드로이드 폰이지만 (다행히도) 삼성의 터치위즈 UI 오버레이 덕분에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 겉으로 보이는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소프트웨어의 모습이나 느낌 역시 이전 모델에서 거의 변하지 않은 듯 하다. 이 부분은 꽤 안타깝다. 갤럭시 인터페이스는 보기 좋다고 하기는 힘든 모습이니 말이다.

이 역시 개인의 취향 문제일 수 있다. 그러나 구글 넥서스 4와 갤럭시 S4를 나란히 두고 비교해 보면 차이가 확연히 느껴진다. 구글도 깔끔하고 보기 좋은 인터페이스로 유명한 기업은 아니지만 최신 버전 기기는 깔끔하고 매력적이며 사용하기에도 편하게 돼 있다.


갤럭시 S4에 사용된 삼성 터치위즈 유저 인터페이스



2013.05.24

삼성 갤럭시 S4를 구입하지 말아야 하는 5가지 이유

Ross Catanzariti | PCWorld Australia



삼성 신제품 갤럭시 S4는 출시하기 전부터 엄청난 기대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TV 광고는 물론 미리 제품을 사용해 본 사람의 리뷰를 읽으며 신제품에 대한 기대를 키워나간 사람이 많았다. 얼리어답터 중에는 이미 이 제품을 구입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아직 구매 결정을 내리지 않았거나 지금 쓰는 핸드폰 약정 기한이 남아 망설이고 있는 사람이라면 아마 고민이 많을 것이다. 갤럭시 S4는 확실히 훌륭한 디스플레이와 개선된 카메라 성능, 그리고 엄청난 소프트웨어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구매를 다시 생각할만한 몇 가지 문제점이 있다. 한 달이 넘는 기간 동안 삼성 갤럭시 S4를 사용해 본 결과 이 최신 안드로이드 폰 구매를 주저하게 하는 다섯 가지 단점을 꼽을 수 있었다.

1. 갤럭시 S3에서 전혀 달라진 것 없는 디자인
이건 갤럭시 S3를 쓰지 않은 사람이라면 해당되지 않는 문제다. 그러나 기존에 갤럭시 S3를 쓰다가 S4로 넘어갈 생각이라면 실망하게 될 지도 모른다. 두 모델을 나란히 놓고 비교해 보면 디자인 측면에서 달라진 점을 거의 찾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삼성은 사소한 디테일 몇 개를 제외하고는 이전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아마도 비슷한 외양과 느낌이 기존 갤럭시 S3 사용자들에게 어필할 것으로 판단한 것 같은데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했어도 좋았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갤럭시 S3보다 한결 얇고 가벼워지긴 했지만 어차피 두께나 무게야 S3에서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던 부분이 아닌가?


갤럭시 S4는 갤럭시 S3(사진)와 디자인이 거의 똑같다

디자인에 대해 더 이야기를 하면 삼성 갤럭시 시리즈의 가장 큰 라이벌이라 할 수 있는 애플 아이폰 5나 HTC 원(One)과 비교했을 때 갤럭시 S4는 거의 장난감처럼 느껴진다. 물론 개인적인 기호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경쟁 업체들이 선택한 알루미늄 바디와 비교했을 때 훨씬 '싼' 느낌을 주는 것은 사실이다. 글로시한 느낌으로 처리한 뒷면 역시 상당히 미끄러워 사용하다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

2. 추한 유저 인터페이스
삼성은 분명 고객 확보에 있어 소프트웨어적인 강점에 의지하는 기업이다. 갤럭시 S4는 안드로이드 폰이지만 (다행히도) 삼성의 터치위즈 UI 오버레이 덕분에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 겉으로 보이는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소프트웨어의 모습이나 느낌 역시 이전 모델에서 거의 변하지 않은 듯 하다. 이 부분은 꽤 안타깝다. 갤럭시 인터페이스는 보기 좋다고 하기는 힘든 모습이니 말이다.

이 역시 개인의 취향 문제일 수 있다. 그러나 구글 넥서스 4와 갤럭시 S4를 나란히 두고 비교해 보면 차이가 확연히 느껴진다. 구글도 깔끔하고 보기 좋은 인터페이스로 유명한 기업은 아니지만 최신 버전 기기는 깔끔하고 매력적이며 사용하기에도 편하게 돼 있다.


갤럭시 S4에 사용된 삼성 터치위즈 유저 인터페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