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8

페이스북, ‘뉴스피드’ 탄생 10주년 맞아

편집부 | ITWorld
페이스북은 뉴스피드가 탄생 10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뉴스피드가 2006년 9월 5일 처음 선보이며, 세상의 다양한 모습을 담는 창 역할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10년 동안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해 왔지만, 사람 사이의 교류를 더욱 활발하게 하고, 사용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가장 관련 있을 법한 소식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며 진화해왔다고 덧붙였다.

프로필 기반의 관계망에서 피드 형식의 도입은 당시 온라인 교류의 통념을 바꾼 사례라고 업체는 평가했다.

페이스북은 ‘피드’ 기반의 뉴스피드를 도입해, 페이스북의 첫 화면에는 친구들로부터의 최근 소식이 한눈에 보여지게 했다. 뉴스피드 도입 초기, 변화에 대한 반대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의 이용률은 치솟았다.



뉴스피드를 통해 공유와 발견이 더 쉬워지면서, 페이스북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실제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공간을 형성했다고 밝혔다. 2006년 미국 중간 선거를 시작으로 미국의 정치인들이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해 대중과 소통하기 시작했으며,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지금 미국 외에도 다양한 국가의 정치인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편안한 소통을 지향하고 있다.

정치 영역뿐 아니라 지진, 내전 등 다양한 문제가 발발했을 당시, 페이스북은 사람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데 큰 역할을 했다. 또한 페이스북은 일상의 교류를 넘어,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실제 세계에서의 행동을 함께하는 것이 가능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뉴스피드에서 보여지는 소식의 형태는 텍스트, 이미지 그리고 영상으로 진화해왔다. 전방위에서 촬영된 360도 사진 그리고 동영상을 포함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는 ‘라이브(Live)’는 물론이고 비즈니스를 위해 슬라이드 형으로 광고를 보여주는 등 형식이나 인터넷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소식을 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사람들이 원하는 뉴스피드 경험이 무엇인지 배우기 위해, 매일 수 만 명의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17억이 넘는 사람들에게 맞춤 뉴스피드를 제공하기 위해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6.09.08

페이스북, ‘뉴스피드’ 탄생 10주년 맞아

편집부 | ITWorld
페이스북은 뉴스피드가 탄생 10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뉴스피드가 2006년 9월 5일 처음 선보이며, 세상의 다양한 모습을 담는 창 역할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10년 동안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해 왔지만, 사람 사이의 교류를 더욱 활발하게 하고, 사용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가장 관련 있을 법한 소식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며 진화해왔다고 덧붙였다.

프로필 기반의 관계망에서 피드 형식의 도입은 당시 온라인 교류의 통념을 바꾼 사례라고 업체는 평가했다.

페이스북은 ‘피드’ 기반의 뉴스피드를 도입해, 페이스북의 첫 화면에는 친구들로부터의 최근 소식이 한눈에 보여지게 했다. 뉴스피드 도입 초기, 변화에 대한 반대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의 이용률은 치솟았다.



뉴스피드를 통해 공유와 발견이 더 쉬워지면서, 페이스북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실제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공간을 형성했다고 밝혔다. 2006년 미국 중간 선거를 시작으로 미국의 정치인들이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해 대중과 소통하기 시작했으며,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지금 미국 외에도 다양한 국가의 정치인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편안한 소통을 지향하고 있다.

정치 영역뿐 아니라 지진, 내전 등 다양한 문제가 발발했을 당시, 페이스북은 사람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데 큰 역할을 했다. 또한 페이스북은 일상의 교류를 넘어,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실제 세계에서의 행동을 함께하는 것이 가능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뉴스피드에서 보여지는 소식의 형태는 텍스트, 이미지 그리고 영상으로 진화해왔다. 전방위에서 촬영된 360도 사진 그리고 동영상을 포함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는 ‘라이브(Live)’는 물론이고 비즈니스를 위해 슬라이드 형으로 광고를 보여주는 등 형식이나 인터넷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소식을 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사람들이 원하는 뉴스피드 경험이 무엇인지 배우기 위해, 매일 수 만 명의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17억이 넘는 사람들에게 맞춤 뉴스피드를 제공하기 위해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