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02

영우디지탈,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중개 사업 강화

편집부 | ITWorld
영우디지탈(www.youngwoo.co.kr)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라이트스케일(RightScale)과 협력해 클라우드 서비스 중개(Cloud Service Brokerage, 이하 CSB) 사업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CSB는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결합해 사용자 편익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중개하는 사업이다. 영우디지탈은 자체 클라우드 셀프 서비스 포털인 ‘와이클라우드피아(YCloudPia)’를 통해 다양한 퍼블릭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가운데 사용자 환경에 가장 적합한 클라우드를 선택할 수 있는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전문 컨설턴트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라이트스케일은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클라우드 플랫폼 자동화를 통해 클라우드 환경을 더욱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용하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파이프, HP 등과 같은 주요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들과 오픈스택, 클라우드 스택 등 클라우드 오픈소스 진영과도 광범위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영우디지탈은 라이트스케일과 협력해 인프라 통합 관리 서비스, 빅데이터 커넥터, 로드밸런서 등을 포함한 클라우드 서비스 컨설팅 및 구축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의 보안성과 신뢰성을 한층 향상시키고 기술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클라우드 사용자들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초기 투자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영우디지탈의 CSB 플랫폼은 멀티 클라우드를 지원하는 단일화된 프레임워크를 제공해 클라우드 간 마이그레이션이 용이하고, 민첩한 배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클라우드 자원 사용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비용 절감과 서비스 자동화를 실현하고, 서버, 스토리지 등의 인프라 요청 절차를 단순화해 IT의 효율성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영우디지탈 정명철 대표이사는 “CSB의 장점은 초기 투자 비용 없이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다양한 ICT 자원을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며, “라이트스케일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고 비즈니스 혁신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5.07.02

영우디지탈,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중개 사업 강화

편집부 | ITWorld
영우디지탈(www.youngwoo.co.kr)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라이트스케일(RightScale)과 협력해 클라우드 서비스 중개(Cloud Service Brokerage, 이하 CSB) 사업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CSB는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결합해 사용자 편익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중개하는 사업이다. 영우디지탈은 자체 클라우드 셀프 서비스 포털인 ‘와이클라우드피아(YCloudPia)’를 통해 다양한 퍼블릭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가운데 사용자 환경에 가장 적합한 클라우드를 선택할 수 있는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전문 컨설턴트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라이트스케일은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클라우드 플랫폼 자동화를 통해 클라우드 환경을 더욱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용하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파이프, HP 등과 같은 주요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들과 오픈스택, 클라우드 스택 등 클라우드 오픈소스 진영과도 광범위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영우디지탈은 라이트스케일과 협력해 인프라 통합 관리 서비스, 빅데이터 커넥터, 로드밸런서 등을 포함한 클라우드 서비스 컨설팅 및 구축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의 보안성과 신뢰성을 한층 향상시키고 기술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클라우드 사용자들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초기 투자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영우디지탈의 CSB 플랫폼은 멀티 클라우드를 지원하는 단일화된 프레임워크를 제공해 클라우드 간 마이그레이션이 용이하고, 민첩한 배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클라우드 자원 사용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비용 절감과 서비스 자동화를 실현하고, 서버, 스토리지 등의 인프라 요청 절차를 단순화해 IT의 효율성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영우디지탈 정명철 대표이사는 “CSB의 장점은 초기 투자 비용 없이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다양한 ICT 자원을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며, “라이트스케일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고 비즈니스 혁신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