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7

'구글표 스마트워치' 내년 초 출시될까···잇단 루머

Derek Walter | Greenbot
픽셀 스마트폰을 시작으로 구글이 자체 상표를 붙인 하드웨어를 직접 만들기 시작했다. 여기에 더해 최근 IT 전문 블로거 에반 블래스는 구글이 직접 만든 스마트워치가 내년 초 출시될 것이라는 루머를 소개했다.


예전에도 있었던 소문이었지만 이번에는 구글이 ‘Made by Google’ 제품 행사를 연 후 뒷받침할 수 있는 사실이 더욱 풍부해졌다.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구글은 픽셀, 데이드림 뷰 헤드셋, 크롬캐스트 울트라, 구글 와이파이, 구글 홈 등 ‘구글이 만든’ 신제품을 쏟아냈다.

다음 차례는 손목에 착용하는 스마트기기?
일제히 등장한 구글 신제품의 취지와 구글의 태도 변화는 이번 신제품 발표 행사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힌트를 준다. 구글은 전 모토로라 모바일 사장인 릭 오스털로를 데려와 하드웨어 부회장직을 맡겼다. 모든 하드웨어를 보여주고, 향후 구글 전략에서 하드웨어가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임을 알려주는 ‘Made by Google’ 웹 사이트도 생겼다.

행사에 참여한 모든 연사들은 모든 사용자에게 ‘개인을 위한 구글 제품’을 만들려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간의 긴밀한 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월 4일 구글이 발표한 신제품 하드웨어

이 모든 점을 고려하면 스마트워치가 제품군에 포함되는 것이 타당해 보인다. 특히 심층적인 소프트웨어 통합을 제공하는 고성능 제품이라면 더더욱 말이다.

안드로이드 웨어는 열심히 애플워치를 따라잡아 왔다. 안드로이드 웨어가 진정으로 애플워치와 경쟁하려면 구글은 애플이 강조하는 기능을 그대로 구현한 스마트워치를 만들어내야 한다. 더 밝은 화면, GPS 트래킹, 방수 기능 등이 필요하다. 애플워치는 피트니스 트래킹과 관련한 여러 가지 소프트웨어 혁신과 결합해 건강 관리를 위한 이상적인 필수 제품으로 떠올랐다.

다른 스마트워치 업체들은 올 한해 정체를 반복해 안드로이드 웨어 2.0이 시간을 벌 수 있었다. 일종의 리부팅이 예상된다.

아니면 새로운 태블릿?
화웨이가 만드는 새로운 구글 태블릿이 출시된다는 소문도 연초에 떠돌았다. 그러나 구글 신제품 발표회에서 이런 제품은 찾아볼 수 없었고, 루머 역시 사라졌다. 그러나 구글에 가장 필요한 것은 픽셀 C보다 더 가볍고 얇은 새로운 구글표 태블릿이라는 점에서 약간 기이한 일이라 할 수 있다.

현재 내로라할 만한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그리 많지 않다. 또,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을 탑재하면 새로운 태블릿으로 많은 사용자를 구글 생태계에 데려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된 구글표 태블릿은 2016년을 마무리하는 이 시점에서 매우 궁금한 루머가 아닐 수 없다. editor@itworld.co.kr  


2016.10.17

'구글표 스마트워치' 내년 초 출시될까···잇단 루머

Derek Walter | Greenbot
픽셀 스마트폰을 시작으로 구글이 자체 상표를 붙인 하드웨어를 직접 만들기 시작했다. 여기에 더해 최근 IT 전문 블로거 에반 블래스는 구글이 직접 만든 스마트워치가 내년 초 출시될 것이라는 루머를 소개했다.


예전에도 있었던 소문이었지만 이번에는 구글이 ‘Made by Google’ 제품 행사를 연 후 뒷받침할 수 있는 사실이 더욱 풍부해졌다.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구글은 픽셀, 데이드림 뷰 헤드셋, 크롬캐스트 울트라, 구글 와이파이, 구글 홈 등 ‘구글이 만든’ 신제품을 쏟아냈다.

다음 차례는 손목에 착용하는 스마트기기?
일제히 등장한 구글 신제품의 취지와 구글의 태도 변화는 이번 신제품 발표 행사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힌트를 준다. 구글은 전 모토로라 모바일 사장인 릭 오스털로를 데려와 하드웨어 부회장직을 맡겼다. 모든 하드웨어를 보여주고, 향후 구글 전략에서 하드웨어가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임을 알려주는 ‘Made by Google’ 웹 사이트도 생겼다.

행사에 참여한 모든 연사들은 모든 사용자에게 ‘개인을 위한 구글 제품’을 만들려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간의 긴밀한 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월 4일 구글이 발표한 신제품 하드웨어

이 모든 점을 고려하면 스마트워치가 제품군에 포함되는 것이 타당해 보인다. 특히 심층적인 소프트웨어 통합을 제공하는 고성능 제품이라면 더더욱 말이다.

안드로이드 웨어는 열심히 애플워치를 따라잡아 왔다. 안드로이드 웨어가 진정으로 애플워치와 경쟁하려면 구글은 애플이 강조하는 기능을 그대로 구현한 스마트워치를 만들어내야 한다. 더 밝은 화면, GPS 트래킹, 방수 기능 등이 필요하다. 애플워치는 피트니스 트래킹과 관련한 여러 가지 소프트웨어 혁신과 결합해 건강 관리를 위한 이상적인 필수 제품으로 떠올랐다.

다른 스마트워치 업체들은 올 한해 정체를 반복해 안드로이드 웨어 2.0이 시간을 벌 수 있었다. 일종의 리부팅이 예상된다.

아니면 새로운 태블릿?
화웨이가 만드는 새로운 구글 태블릿이 출시된다는 소문도 연초에 떠돌았다. 그러나 구글 신제품 발표회에서 이런 제품은 찾아볼 수 없었고, 루머 역시 사라졌다. 그러나 구글에 가장 필요한 것은 픽셀 C보다 더 가볍고 얇은 새로운 구글표 태블릿이라는 점에서 약간 기이한 일이라 할 수 있다.

현재 내로라할 만한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그리 많지 않다. 또,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을 탑재하면 새로운 태블릿으로 많은 사용자를 구글 생태계에 데려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된 구글표 태블릿은 2016년을 마무리하는 이 시점에서 매우 궁금한 루머가 아닐 수 없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