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태블릿

MWC 2012 | “쿼드코어와 윈도우 8에 주목”

Ginny Mies/Melissa J. Perenson | PCWorld 2012.02.27
곧 바르셀로나에서 시작될 MWC 2012는 신형 폰과 태블릿을 위한 세계 최대의 그리고 가장 흥미로운 트레이드 쇼이다. 그리고 이 전시회에서 주목을 이끈 제품들은 한 해 동안 산업의 대세를 형성하게 된다.  
 
지난 해 전시회에서는 HTC 매직 (두 번째 안드로이드 폰)과 삼성 바다 웨이브 그리고 갤럭시S II 등이 상징적인 제품으로 우리의 눈의 사로잡았었다. 
 
MWC 2012에서는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은 엔비디아(Nvidia)의 신형 쿼드코어 칩 테그라(Tegra) 3를 기반으로 하는 제품. 이미 발표된 최초의 쿼드코어 폰으로는 LG의 옵티머스 4X HD가 있으며, HTC도 개막 전 날인 일요일 쿼드코어 폰 HTC 원 X를 발표했다.
 
옵티머스 4X HD에는 1280 x 720 픽셀의 해상도를 갖는 4.7인치 디스플레이, 16GB 내장 메모리와 듀얼 카메라(800만 화소의 후면 카메라와 13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 그리고 엔비디아의 1.5GHz 듀얼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되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으로, 옵티머스 4X HD는 2150mAh의 배터리가 장착됨에도 불구하고 두께가 9mm에 지나지 않고 신형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한다. 
 
그리고 LG는 지난 해 출시된 옵티머스 3D의 좀 더 얇아진 후속 모델 옵티머스 3D 맥스도 발표했다. 옵티머스 3D 맥스는 진저브래드(안드로이드 2.3)을 기반으로 하지만 LG는 아이스크림 샌드위치가 발표된 이후 즉각적으로 업데이트를 제공한 것임을 약속한 바 있다.  
 
스마트폰 관련 다른 발표 사항들
노키아는 지난 주 전시회 개막일에 카메라 특화 폰을 발표할 것임을 암시하는 티저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 동영상에서 노키아는 “퓨어뷰 기능으로 선명하게 포착할 순간을 대비하라(Get ready to capture a pure view)”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노키아가 화소수를 높여 1,200만 화소 카메라를 공개하는 것일까? 루미아(Lumia) 800과 노키아 N8 등 노키아의 하이엔드 폰들에는 항상 최고급 카메라가 탑재되었다. 노키아가 어떤 제품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미국의 중간 가격 대 안드로이드 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두 업체 중 한 곳인 ZTE는 이미 엔비디아 아이세라(Icera) 모뎀과 테그라 2 프로세서가 탑재된 최초의 폰인 미모사(Mimosa) X를 발표했다. 그리고 다른 업체인 화웨이(Huawei)도 올 전시회에서 신제품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모토로라는 올해 전시회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할 것으로 보여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모토로라는 사전 프리쇼에서 발표 제품 수를 줄이고 버라이즌(Verizon)에 공급될 레이저(Razr) 스마트폰 제품군에 집중할 예정임을 밝혔다.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