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12

미 상원의원, 무허가 드론 대응 기술 개발 필요성 제기

Grant Gross | IDG News Service
미국 교통부는 최근 백악관과 같이 민감한 지역에서 비허가 드론의 비행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 연구에 착수해야 한다는 권고를 받았다.

미국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마크 워너는 교통부 장관 안소니 폭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미 정부가 민감한 영공을 방어하기 위해 드론 대응 기술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상원 정보 위원회 구성원인 워너 의원은 드론이 범죄나 잠재적인 공격에 사용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며, 일본 도쿄 한복판의 수상 관저에서 방사능 마크가 표시된 병을 단 카메라 장착 드론이 발견된 사건도 언급했다.

워너 의원은 무인 비행 시스템, 즉 드론의 적절한 사용을 제한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미 백악관 잔디밭에 드론이 불시착한 것을 포함해 고위 인사와 관련된 드론 사고가 발생하면서 “드론을 안전한 방식으로 운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다 해야 할 의무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워너는 “대부분의 무인 비행 시스템은 안전하게 운용되고 있지만, 최근 일어난 일련의 사고는 민감한 지역에서 드론의 안전한 운용을 보장할 수 있는 기술을 신속하게 개발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특정 드론 대응 기술을 지지하지는 않았지만, 미 교통부가 미국 공항에 드론 완화 파일럿 프로젝트를 고려해 볼 것으로 요청했다. 또한 미연방항공관리국의 드론 시험장인 버지니아공대의 MAA(Mid-Atlantic Aviation Partnership)가 드론 대응 기술 표준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상적인 완화 기술은 공항의 기존 운영에 방해가 되지 않아야 하며, 드론과 조종사 모두의 위치를 파악하고 GPS나 와이파이 신호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editor@itworld.co.kr


2015.05.12

미 상원의원, 무허가 드론 대응 기술 개발 필요성 제기

Grant Gross | IDG News Service
미국 교통부는 최근 백악관과 같이 민감한 지역에서 비허가 드론의 비행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 연구에 착수해야 한다는 권고를 받았다.

미국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마크 워너는 교통부 장관 안소니 폭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미 정부가 민감한 영공을 방어하기 위해 드론 대응 기술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상원 정보 위원회 구성원인 워너 의원은 드론이 범죄나 잠재적인 공격에 사용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며, 일본 도쿄 한복판의 수상 관저에서 방사능 마크가 표시된 병을 단 카메라 장착 드론이 발견된 사건도 언급했다.

워너 의원은 무인 비행 시스템, 즉 드론의 적절한 사용을 제한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미 백악관 잔디밭에 드론이 불시착한 것을 포함해 고위 인사와 관련된 드론 사고가 발생하면서 “드론을 안전한 방식으로 운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다 해야 할 의무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워너는 “대부분의 무인 비행 시스템은 안전하게 운용되고 있지만, 최근 일어난 일련의 사고는 민감한 지역에서 드론의 안전한 운용을 보장할 수 있는 기술을 신속하게 개발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특정 드론 대응 기술을 지지하지는 않았지만, 미 교통부가 미국 공항에 드론 완화 파일럿 프로젝트를 고려해 볼 것으로 요청했다. 또한 미연방항공관리국의 드론 시험장인 버지니아공대의 MAA(Mid-Atlantic Aviation Partnership)가 드론 대응 기술 표준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상적인 완화 기술은 공항의 기존 운영에 방해가 되지 않아야 하며, 드론과 조종사 모두의 위치를 파악하고 GPS나 와이파이 신호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