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8

데이터 폭풍의 시대가 오고 있다

BrandPost Sponsored by Cloudera
Cloudera
코로나19 시기를 맞아 사회, 경제 전반의 디지털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 이와 함께 목격되는 것은 데이터의 폭증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2024년이 되면 데이터의 총량은 149제타바이트(ZB)에 이를 전망이다. 최근 데이터 증가는 이전 빅데이터 시대와는 내용이 좀 다르다. 양적 팽창의 속을 들여다보면 데이터의 종류와 위치 등 다양성이 함께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클라우데라는 이런 현상을 ‘데이터 폭풍(Data Storm)’의 시대라 표현한다. 포스트 코로나를 앞둔 현재, 기업은 데이터 폭풍 시대에 어떤 대비를 해야 할까? 클라우데라 세션 코리아에서 기조연설을 맡은 클라우데라 CEO 롭 베어든과 클라우데라 CMO 믹 홀리슨 세션의 주요 내용을 통해 방향을 짚어 보자. 



누구도 피할 수 없는 '데이터 태풍'
데이터 폭풍의 시대는 여러 측면에서 관측되고 있다. 데이터의 양적 성장, 데이터 생성 위치의 다양성 증가, 디지털 전환 가속, 코로나19, 데이터 관련 규제 강화 등 여러 요인이 상호 긴밀한 영향을 주면서 거대한 폭풍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클라우데라는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데이터 폭풍 속에서 기업이 갈 길을 찾을 수 있는 내비게이터 역할을 할 것이다. 
 

데이터 폭풍 시대를 맞아 데이터의 가치는 더욱 커질 것이다. 이런 시대적 변화 속에서 클라우데라의 역할은 무엇일까? 데이터로 오늘 불가능한 일을 내일 가능하게 돕는 것, 사람들이 복잡한 데이터 속에서 실행 가능한 통찰력을 확보하도록 도움을 주는 것,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친 보안과 관리가 가능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바로 그 역할이다. 사실 이 역할은 클라우데라 설립 후 현재까지 지속해온 것이다. 

클라우데라는 전세계적으로 2,000개가 넘는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금융, 통신, 자동차, 생명 공학 등 주요 산업 분야 10대 회사 대부분이 주요 고객이다. 클라우데라는 고객을 도와 데이터에서 실행 가능한 통찰력을 끌어내는 데 힘을 보탰다. 이런 통찰력을 바탕으로 클라우데라 고객은 마케팅 자동화, 고객 경험 강화 등을 통해 비즈니스를 키웠고, IoT 기술을 이용해 더 많은 데이터 속에서 기회를 찾았으며, 각종 규제 준수와 사기 방지 등에 데이터를 적용해 비즈니스를 보호하는 성과를 거두어 왔다.

그리고 2021년 현재 클라우데라는 고객에게 데이터 폭풍 시대를 위한 새로운 길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이해하는 데 있어 핵심 개념은 데이터 라이프사이클이다. 
 

데이터 폭풍을 헤쳐나갈 내비게이터를 제시하기 위해 클라우데라는 CDP(Cloudera Data Platform)와 SDX(Shared Data Experience)를 중심으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클라우데라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 업체인 동시에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전문 업체로 영역을 넓혔다.

클라우데라가 말하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의 핵심 가치는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 퍼블릭 클라우드 모두를 수용하는 가운데 ▲위치와 도구에 관계없이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측면의 관리를 지원하며 ▲보안과 거버넌스의 체계를 제공하고 ▲오픈소스 중심의 개방형 기술 혁신을 지속하는 것이다. 

CDP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전환을 이행하는 기업의 전략과 방향을 같이 한다. CDP는 지금까지 양립하기 어려웠던 주제들을 실행가능한 목표로 만든다.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멀티클라우드와 멀티 펑션, 편리한 사용과 강력한 보안, 수작업과 자동화 등 그동안 선택의 대상이었던 것을 하나로 바라볼 수 있는 시각과 기술적 토대를 제시한다. 이들 요소는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조차 통합과 연계에 어려움을 겪는다. 클라우데라는 CDP와 SDX를 활용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을 통해 데이터 명가의 전통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CDP와 SDX를 활용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은 데이터 관련 복잡성을 줄이고, 하이브리드와 멀티클라우드 전환 효과를 극대화한다. 또한 IT가 이전에 할 수 없던 데이터 관련 요구를 유연하게 수용하는 가운데, 라이프사이클 측면에서 데이터를 관리하고 섀도우 IT 문제를 해결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더불어 최근 관심이 커지고 있는 인공 지능, 머신러닝 부문까지 데이터의 역할과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
 



데이터 라이프 사이클 기업으로 거듭난 클라우데라 

클라우데라는 CDP, SDX 그리고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을 통해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선보였다. 바로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기업이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 업체인 동시에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기업으로서 기능과 역할을 확대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클라우데라는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하이브리드, 퍼블릭, 멀티클라우드 모두를 아우르는 환경에서 모든 유형의 데이터를 라이프사이클 측면에서 일관성 있는 보안, 거버넌스, 계보(리니지), 관리, 자동화 기반을 제공하는 유일한 업체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클라우데라는 새로운 아이덴티티와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의 고객이 데이터 폭풍 시대를 헤쳐나갈 내비게이터가 되겠다는 목표를 향해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2021.01.08

데이터 폭풍의 시대가 오고 있다

BrandPost Sponsored by Cloudera
Cloudera
코로나19 시기를 맞아 사회, 경제 전반의 디지털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 이와 함께 목격되는 것은 데이터의 폭증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2024년이 되면 데이터의 총량은 149제타바이트(ZB)에 이를 전망이다. 최근 데이터 증가는 이전 빅데이터 시대와는 내용이 좀 다르다. 양적 팽창의 속을 들여다보면 데이터의 종류와 위치 등 다양성이 함께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클라우데라는 이런 현상을 ‘데이터 폭풍(Data Storm)’의 시대라 표현한다. 포스트 코로나를 앞둔 현재, 기업은 데이터 폭풍 시대에 어떤 대비를 해야 할까? 클라우데라 세션 코리아에서 기조연설을 맡은 클라우데라 CEO 롭 베어든과 클라우데라 CMO 믹 홀리슨 세션의 주요 내용을 통해 방향을 짚어 보자. 



누구도 피할 수 없는 '데이터 태풍'
데이터 폭풍의 시대는 여러 측면에서 관측되고 있다. 데이터의 양적 성장, 데이터 생성 위치의 다양성 증가, 디지털 전환 가속, 코로나19, 데이터 관련 규제 강화 등 여러 요인이 상호 긴밀한 영향을 주면서 거대한 폭풍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클라우데라는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데이터 폭풍 속에서 기업이 갈 길을 찾을 수 있는 내비게이터 역할을 할 것이다. 
 

데이터 폭풍 시대를 맞아 데이터의 가치는 더욱 커질 것이다. 이런 시대적 변화 속에서 클라우데라의 역할은 무엇일까? 데이터로 오늘 불가능한 일을 내일 가능하게 돕는 것, 사람들이 복잡한 데이터 속에서 실행 가능한 통찰력을 확보하도록 도움을 주는 것,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친 보안과 관리가 가능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바로 그 역할이다. 사실 이 역할은 클라우데라 설립 후 현재까지 지속해온 것이다. 

클라우데라는 전세계적으로 2,000개가 넘는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금융, 통신, 자동차, 생명 공학 등 주요 산업 분야 10대 회사 대부분이 주요 고객이다. 클라우데라는 고객을 도와 데이터에서 실행 가능한 통찰력을 끌어내는 데 힘을 보탰다. 이런 통찰력을 바탕으로 클라우데라 고객은 마케팅 자동화, 고객 경험 강화 등을 통해 비즈니스를 키웠고, IoT 기술을 이용해 더 많은 데이터 속에서 기회를 찾았으며, 각종 규제 준수와 사기 방지 등에 데이터를 적용해 비즈니스를 보호하는 성과를 거두어 왔다.

그리고 2021년 현재 클라우데라는 고객에게 데이터 폭풍 시대를 위한 새로운 길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이해하는 데 있어 핵심 개념은 데이터 라이프사이클이다. 
 

데이터 폭풍을 헤쳐나갈 내비게이터를 제시하기 위해 클라우데라는 CDP(Cloudera Data Platform)와 SDX(Shared Data Experience)를 중심으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클라우데라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 업체인 동시에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전문 업체로 영역을 넓혔다.

클라우데라가 말하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의 핵심 가치는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 퍼블릭 클라우드 모두를 수용하는 가운데 ▲위치와 도구에 관계없이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측면의 관리를 지원하며 ▲보안과 거버넌스의 체계를 제공하고 ▲오픈소스 중심의 개방형 기술 혁신을 지속하는 것이다. 

CDP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전환을 이행하는 기업의 전략과 방향을 같이 한다. CDP는 지금까지 양립하기 어려웠던 주제들을 실행가능한 목표로 만든다.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멀티클라우드와 멀티 펑션, 편리한 사용과 강력한 보안, 수작업과 자동화 등 그동안 선택의 대상이었던 것을 하나로 바라볼 수 있는 시각과 기술적 토대를 제시한다. 이들 요소는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조차 통합과 연계에 어려움을 겪는다. 클라우데라는 CDP와 SDX를 활용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을 통해 데이터 명가의 전통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CDP와 SDX를 활용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은 데이터 관련 복잡성을 줄이고, 하이브리드와 멀티클라우드 전환 효과를 극대화한다. 또한 IT가 이전에 할 수 없던 데이터 관련 요구를 유연하게 수용하는 가운데, 라이프사이클 측면에서 데이터를 관리하고 섀도우 IT 문제를 해결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더불어 최근 관심이 커지고 있는 인공 지능, 머신러닝 부문까지 데이터의 역할과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
 



데이터 라이프 사이클 기업으로 거듭난 클라우데라 

클라우데라는 CDP, SDX 그리고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을 통해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선보였다. 바로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기업이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 업체인 동시에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기업으로서 기능과 역할을 확대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클라우데라는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하이브리드, 퍼블릭, 멀티클라우드 모두를 아우르는 환경에서 모든 유형의 데이터를 라이프사이클 측면에서 일관성 있는 보안, 거버넌스, 계보(리니지), 관리, 자동화 기반을 제공하는 유일한 업체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클라우데라는 새로운 아이덴티티와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의 고객이 데이터 폭풍 시대를 헤쳐나갈 내비게이터가 되겠다는 목표를 향해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