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21

'클라우드와의 30일' 23일차 : 어느 곳을 가든, 그 자리에 있다

Tony Bradley | PCWorld
다시 돌아왔다. 한동안 잊고 있었다. '클라우드와의 30일' 시리즈였는데 '30일'이 훌쩍 지나버렸다는 점을 인정한다. 어찌됐던 이제 마무리를 지어나갈 때가 됐다. 오늘은 필자가 최근 클라우드 덕분에 받은 도움을 집중적으로 다룰까 한다.
 
필자의 글을 계속 읽어온 독자라면 필자가 최근 AT&T에서 버라이즌으로 이동통신 서비스를 바꾼 사실을 알 것이다. 사실 서비스를 바꾸기 주저했다. AT&T를 계속 이용할 방법을 찾느라 애를 썼다. 그러나 소용이 없었다. 집과 주변에서 잘 터지는 서비스로 갈아탈 수밖에 없었다.
 
휴대폰은 예전과 똑같은 모델을 선택했다. 애플의 아이폰 4S다. 클라우드가 제 역할을 발휘했다. 새 스마트폰에 로그인을 하니 데이터의 대부분을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상태가 됐다.
애플 ID를 입력하고 로그인을 한 것이 전부다. 연락처와 일정도 새 아이폰 4S로 옮겨졌다. 또한 포토스트림(Photo Stream)과 아이클라우드에서(iCloud)에 각각 저장해 둔 사진과 9,000여 음악 파일에 즉시 접속할 수 있었다. 한마디로 무척이나 간편했다.
 
삼성 갤럭시 탭(Galaxy Tab) 7.0 플러스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얻었을 때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 구글 계정에 로그인을 하자 구글 플러스와 지메일(Gmail)로 연결이 됐다. 또 구글 연락처와 일정, 구글 뮤직을 즉시 사용할 수 있었다.
 
이 두 차례의 경험으로 클라우드가 얼마나 편리한지 새삼 깨달았다. 어떤 장치에서든 로그인만 하면 된다. 그러면 이메일과 연락처, 일정, 이벤트, 음악 등을 그 즉시 사용할 수 있다. 다운로드나 PC와 연결해 동기화 작업을 할 필요가 없다. 그냥 사용하기만 하면 된다.
 
물론, 보안과 관련된 문제가 있을 수 있다. IT나 모바일 장치들은 생활을 편리하게 만들어주지만, 동시에 해킹이나 정보 피해 등의 문제 발생 확률 또한 높아진다는 것은 유감스러운 사실이다. 그러나 언젠가는 이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은 클라우드 덕분에 새 장치를 장만하고도 즉시 데이터를 쓸 수 있게 된 사실에만 집중해보자.
 
'클라우드와의 30일' 시리즈를 진행하면서 그 개념이 방대해 부분적으로 애를 먹었었다. 소비자 대상 클라우드 툴, SMB 대상 클라우드 서비스, 대기업 대상 클라우드 제품 가운데 무엇을 대상으로 할지 명확한 목표를 세워두지 않았었다. 이런 까닭에 집중이 안됐다. 또 남아 있는 시리즈를 채울 주제를 좁혀나가기가 어려웠다.
 
결국 소비자나 SMB 대상 서비스를 중심으로 다루기로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필자는 클라우드 기반 툴에 의존하면서, 그 경험을 여러분 개개인과 공유하고자 한다. 대기업을 겨냥한 클라우드 툴을 이론적으로 평가하거나 리뷰했을 수 있다. 그러나 이들 제품과 서비스는 이번 '클라우드와의 30일' 시리즈의 범위를 넘어선 것들이다.
 
잠시 글을 중단했던 점에 사과드린다. 그러나 지금부터 다시 필자와 더불어 '클라우드와 30일'의 남은 여정을 함께 하기 희망한다. editor@itworld.co.kr


2012.02.21

'클라우드와의 30일' 23일차 : 어느 곳을 가든, 그 자리에 있다

Tony Bradley | PCWorld
다시 돌아왔다. 한동안 잊고 있었다. '클라우드와의 30일' 시리즈였는데 '30일'이 훌쩍 지나버렸다는 점을 인정한다. 어찌됐던 이제 마무리를 지어나갈 때가 됐다. 오늘은 필자가 최근 클라우드 덕분에 받은 도움을 집중적으로 다룰까 한다.
 
필자의 글을 계속 읽어온 독자라면 필자가 최근 AT&T에서 버라이즌으로 이동통신 서비스를 바꾼 사실을 알 것이다. 사실 서비스를 바꾸기 주저했다. AT&T를 계속 이용할 방법을 찾느라 애를 썼다. 그러나 소용이 없었다. 집과 주변에서 잘 터지는 서비스로 갈아탈 수밖에 없었다.
 
휴대폰은 예전과 똑같은 모델을 선택했다. 애플의 아이폰 4S다. 클라우드가 제 역할을 발휘했다. 새 스마트폰에 로그인을 하니 데이터의 대부분을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상태가 됐다.
애플 ID를 입력하고 로그인을 한 것이 전부다. 연락처와 일정도 새 아이폰 4S로 옮겨졌다. 또한 포토스트림(Photo Stream)과 아이클라우드에서(iCloud)에 각각 저장해 둔 사진과 9,000여 음악 파일에 즉시 접속할 수 있었다. 한마디로 무척이나 간편했다.
 
삼성 갤럭시 탭(Galaxy Tab) 7.0 플러스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얻었을 때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 구글 계정에 로그인을 하자 구글 플러스와 지메일(Gmail)로 연결이 됐다. 또 구글 연락처와 일정, 구글 뮤직을 즉시 사용할 수 있었다.
 
이 두 차례의 경험으로 클라우드가 얼마나 편리한지 새삼 깨달았다. 어떤 장치에서든 로그인만 하면 된다. 그러면 이메일과 연락처, 일정, 이벤트, 음악 등을 그 즉시 사용할 수 있다. 다운로드나 PC와 연결해 동기화 작업을 할 필요가 없다. 그냥 사용하기만 하면 된다.
 
물론, 보안과 관련된 문제가 있을 수 있다. IT나 모바일 장치들은 생활을 편리하게 만들어주지만, 동시에 해킹이나 정보 피해 등의 문제 발생 확률 또한 높아진다는 것은 유감스러운 사실이다. 그러나 언젠가는 이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은 클라우드 덕분에 새 장치를 장만하고도 즉시 데이터를 쓸 수 있게 된 사실에만 집중해보자.
 
'클라우드와의 30일' 시리즈를 진행하면서 그 개념이 방대해 부분적으로 애를 먹었었다. 소비자 대상 클라우드 툴, SMB 대상 클라우드 서비스, 대기업 대상 클라우드 제품 가운데 무엇을 대상으로 할지 명확한 목표를 세워두지 않았었다. 이런 까닭에 집중이 안됐다. 또 남아 있는 시리즈를 채울 주제를 좁혀나가기가 어려웠다.
 
결국 소비자나 SMB 대상 서비스를 중심으로 다루기로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필자는 클라우드 기반 툴에 의존하면서, 그 경험을 여러분 개개인과 공유하고자 한다. 대기업을 겨냥한 클라우드 툴을 이론적으로 평가하거나 리뷰했을 수 있다. 그러나 이들 제품과 서비스는 이번 '클라우드와의 30일' 시리즈의 범위를 넘어선 것들이다.
 
잠시 글을 중단했던 점에 사과드린다. 그러나 지금부터 다시 필자와 더불어 '클라우드와 30일'의 남은 여정을 함께 하기 희망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