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06

넷앱, 오픈스택 기술 발표

편집부 | ITWorld
넷앱은 '제2회 오픈스택의 날’ 행사에 참여해, 스토리지 분야에서 오픈스택 개발과 관련한 트렌드와 넷앱의 주요 기술들을 소개했다.

연사로 참여한 로버트 에스커 넷앱 오픈스택 총괄 이사는 “넷앱은 스토리지와 데이터 매니지먼트 분야의 오랜 경험과 사용자 경험을 바탕으로, 2011년부터 오픈스택 참여 업체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이기종 클라우드 간 데이터 이동 및 관리가 간편하고 비용 효율적으로 이뤄져, 다양한 기업들이 오픈스택 기반의 클라우드로 성공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하는 것이 넷앱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넷앱은 2012년 4월, 오픈스택 에섹스 릴리즈에서 자동으로 스토리지 프로비저닝을 수행하는 넷앱 볼륨 드라이버를 기부했다. 2012년 10월에 발표된 폴섬 릴리즈부터 오픈스택 블록 스토리지 서비스의 백엔드 스토리지로 넷앱 클러스터드 데이터온탭 스토리지 운영 체제가 지원됐으며, 2013년 10월 하바나 릴리즈에서는 RHEL-OSP와 플렉스포드의 조합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환경을 위한 오픈스택 플랫폼을 지원하게 됐다.

또한, 2014년 4월 아이스하우스 릴리즈부터 넷앱은 고성능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 집약적인 워크 플로우를 위해 설계된 E시리즈와 올플래시 어레이 제품인 EF시리즈의 드라이버를 제공하는 등 스토리지 업체 중 오픈스택 기술 개발에 가장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넷앱은 클러스터드 데이터온탭을 기반으로 한 신속한 데이터 관리, iSCSI와 NFS 프로비저닝을 통한 효율성 제고 등의 관점에서 오픈스택 기술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진정한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를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진학 넷앱 코리아 차장은 “오픈스택의 정신은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이터와 워크로드가 간편하게 이동하도록 지원하고, 클라우드 내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의 포괄적인 통합으로, 클라우드 백업 및 재해 복구 솔루션을 제공해 기업들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가속화 시키고자 하는 넷앱의 전략과 맥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5.02.06

넷앱, 오픈스택 기술 발표

편집부 | ITWorld
넷앱은 '제2회 오픈스택의 날’ 행사에 참여해, 스토리지 분야에서 오픈스택 개발과 관련한 트렌드와 넷앱의 주요 기술들을 소개했다.

연사로 참여한 로버트 에스커 넷앱 오픈스택 총괄 이사는 “넷앱은 스토리지와 데이터 매니지먼트 분야의 오랜 경험과 사용자 경험을 바탕으로, 2011년부터 오픈스택 참여 업체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이기종 클라우드 간 데이터 이동 및 관리가 간편하고 비용 효율적으로 이뤄져, 다양한 기업들이 오픈스택 기반의 클라우드로 성공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하는 것이 넷앱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넷앱은 2012년 4월, 오픈스택 에섹스 릴리즈에서 자동으로 스토리지 프로비저닝을 수행하는 넷앱 볼륨 드라이버를 기부했다. 2012년 10월에 발표된 폴섬 릴리즈부터 오픈스택 블록 스토리지 서비스의 백엔드 스토리지로 넷앱 클러스터드 데이터온탭 스토리지 운영 체제가 지원됐으며, 2013년 10월 하바나 릴리즈에서는 RHEL-OSP와 플렉스포드의 조합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환경을 위한 오픈스택 플랫폼을 지원하게 됐다.

또한, 2014년 4월 아이스하우스 릴리즈부터 넷앱은 고성능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 집약적인 워크 플로우를 위해 설계된 E시리즈와 올플래시 어레이 제품인 EF시리즈의 드라이버를 제공하는 등 스토리지 업체 중 오픈스택 기술 개발에 가장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넷앱은 클러스터드 데이터온탭을 기반으로 한 신속한 데이터 관리, iSCSI와 NFS 프로비저닝을 통한 효율성 제고 등의 관점에서 오픈스택 기술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진정한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를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진학 넷앱 코리아 차장은 “오픈스택의 정신은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이터와 워크로드가 간편하게 이동하도록 지원하고, 클라우드 내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의 포괄적인 통합으로, 클라우드 백업 및 재해 복구 솔루션을 제공해 기업들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가속화 시키고자 하는 넷앱의 전략과 맥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