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미국정부

줄줄이 드러난 스파이웨어 악용사례에 대응 나선 미국 정부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Intelligence Committee, IC)가 해외 스파이웨어의 위협을 논의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공청회를 개최하고 있다.  그동안 미국 정부는 독재 정권이 정치적 적을 상대로 NSO그룹(NSOGroup)의 페가수스(Pegasus) 같은 스파이웨어 앱을 비판 없이 사용하고 있다는 증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조치를 거의 취하지 않고 있었다. 하지만 무시하기 어려운 사례가 쏟아지면서 해외 스파이웨어 남용을 억제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급물살을 탄 미국의 조치 2021년 11월, 미 상무부는 NSO그룹을 거래 제한 블랙리스트에 추가해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제한했다. NSO그룹과의 거래를 국가 안보 위험으로 판단한 것이다. NSO그룹은 거래 제한 목록에서 벗어나기 위해 로비 활동까지 벌인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인 2021년 12월, 의회는 연례 NDAA(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를 비준하면서 국무부가 5년 동안 매년 의회에 스파이웨어 기업 목록을 제출하도록 의무화하는 조항을 포함했다. 미국의 강경책과 기타 정치적 논란으로 인해 NSO그룹에는 혼란이 일었고 미군 출신이 운영하는 기업과 매각 논의가 오갔다. 여기에 더해 방산업체 L3해리스(L3Harris)도 NSO그룹의 스파이웨어 구입 논의에 참여했고, 일부 미국 정보기관이 지원했다는 예상치 못한 폭로까지 있었다. 백악관은 미국의 방산업체가 스파이웨어 구매를 시도하는 경우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밝혔다. 7월 초 IC는 미국 국가정보국장에게 스파이웨어 개발자와 정보 커뮤니티 간 계약을 금지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법안을 제출했다. 만약 그들이 미국 스파이를 표적으로 삼는다면 백악관이 제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다.  NSO의 스파이웨어 사용을 조사하는 것은 미국만이 아니다. 유럽 의회 역시 별도의 조사 위원회를 출범해 유럽 회원국 내 스파이웨어 사용을 조사하고 있다. ...

스파이웨어 미국정부 2022.07.29

미국 정부 CIO, "오래된 시스템 갈아엎고 IT 현대화 진행한다"

미국의 연방 정부기관이 IT 예산의 3/4을 구형 시스템 유지에 쓴다는 놀라운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정부가 그 대안으로 야심 찬 기술 현대화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Credit: Getty Images Bank 최근 행정부 IT에 대한 국회 하원 상시 청문회에서 연방정부 CIO와 선임 에이전시 고위직은 더 빠른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과 인프라로 구형 시스템을 개선해야 하는 긴급성을 강조하며 31억 달러(약 3조 6,850억 원) 규모의 'IT 현대화 펀드(ITMF)'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 정부 CIO 토니 스콧은 최근 미국 국회 하원 감독과 정부 개혁 위원회(House Oversight and Government Reform Committee) 청문회에 참석해 "그동안 연방 CIO는 IT 시스템 현대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새로운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실행하기에는 예산이 한계가 있었다. 클라우드를 통해 장기적으로 얼마나 많은 돈을 절감할 수 있느냐와 상관없이 예산이 너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분명 개선을 이루고 있지만, 그 속도와 범위가 충분하지 않다. 거의 모든 기관이 어떤 방식으로든 가장 시급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지만, 기존 시스템을 대체하거나 다른 예산 절감분을 모아 해법을 찾기에는 자금을 마련하는 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IT 현대화 펀드(ITMF) 이용한 프로젝트 이에 따라 미국 행정부가 제시한 대안은 'ITMF'이다. 가장 시급한 기술 프로젝트를 우선 지원하는 펀드로, 프로젝트를 선정하는 독립 위원회가 이를 관리하도록 하는 아이디어다. 자금을 지원받은 기관은 시간이 지나면서 운영 비용을 절감하면, 받은 금액을 다시 갚아야 한다. 스콧은 "공공기관은 ITMF의 자금 지원을 받아 프로젝트를 완료하면 나중에 갚아야 한다. 이를 통해 해당 기관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로부터 상당한 참여와 관심을 받을 수 있...

미국정부 IT현대화 ITMF 2016.05.31

미 정부, “과잉 요금 혐의” 오라클 소송 나서

미국 정부가 수백만 달러의 부당 요금을 받았다는 이유로 오라클을 고소하고 나섰다. 지난 2007년 5월 오라클의 직원 폴 프라셀라가 내부 고발자로써 오라클에 제기한 소송에 합류한 것이다.   미국 버지니아 동부지역 담당 지방법원에 제시된 문서에 따르면, 지난 4월 제기된 이 소송에서 미국 정부는 지난 2007년 5월 오라클에 소송을 제기한 오라클 직원 폴 프라셀라의 소송에 합류했다. 프라셀라의 고소는 이번 미국 정부의 소송 중 일부로 공개됐다.   미국 중앙조달기관인 GSA(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는 오라클 등의 업체와 다수공급자계약제도(multiple award schedule)를 마련해 사용하곤 한다. 이 제도는 조달기관이 여러 업체와 물품 단가에 대해 연간계약을 체결해 놓으면, 정부기관에서 필요시 별도의 단가 협약없이 바로 물품을 구매할 수 있는 제도다.   하지만 GSA의 이런 계약은 업체가 자사의 최고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과 동일한, 혹은 그 이상의 할인을 해 준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   소송 서류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GSA 계약 할인의 개념은 정부 전체의 수요를 모으면 기업 제품에 대한 최대 고객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며, 이런 대규모 구매력이 요구할 수 있는 가격 할인의 혜택을 얻을 자격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프라셀라가 오라클이 이런 GSA의 제약을 피해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 기업들에게 미국 정부에 제공하는 것보다 더 낮은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다. 대표적인 방법은 오라클이 리셀러에게 엄청난 할인 가격으로 판매를 한 다음, 리셀러가 이를 기업에게 허용 가능한 할인 가격 이하로 판매하는 방법이다.   미국 정부는 오라클이 이런 방법으로 미국 납세자로 하여금 수천만 달러를 더 지불하게 했다고 주장했...

오라클 GSA 미국정부 2010.06.17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