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FTC와 프라이버시 문제 개선 합의

Grant Gross | IDG News Service 2011.11.30
페이스북이 미 연방통상위원회의 지시를 수용하기로 합의했다고 FTC가 밝혔다. FTC는 페이스북이 수많은 사례를 통해 사용자들에게 개인 정보가 안전하게 지켜진다고 이야기하는 기만 행위를 저질렀으며, 이런 개인 정보를 반복적으로 공유해 왔다고 고발했다.
 
FTC는 페이스북이 프라이버시에 대해 약속을 하고는 제대로 지키지 않은 수많은 사례를 찾아냈으며, 불공정하고 기만적인 비즈니스 관행에 대해 페이스북에 공개적으로 고발했다.
 
FTC의 의장 존 레이보위츠는 “페이스북은 수천만의 사용자에게 한 프라이버시 관련 약속을 지킬 의무가 있다”며, “페이스북의 혁신이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대가로 이루어질 필요는 없다. FTC의 조처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제시된 합의안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더 이상 프라이버시에 대한 기만적인 주장을 하지 못하게 되며, 데이터를 공유하는 방식을 변경하려면 사용자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또한 앞으로 20년간 외부의 독립 감사로부터 자사의 프라이버시 관행에 대한 정기적인 평가를 받아야 한다.
 
이번 합의안에는 벌금이 포한되어 있지는 않은데, 레이보위츠는 FTC는 FTC법 위반에 대해 벌금을 부과할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이 합의안을 위반하면 하루에 1만 6,0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합의로 페이스북은 상당한 수준의 프라이버시 프로그램을 도입해야 하는데, 이는 지난 3월 구글이 자사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버즈의 출시와 관련해 FTC와 합의한 것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설립자 마크 주커버그는 페이스북이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다루면서 많은 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주커버그는 “특히 4년 전의 비콘(Beacon)과 같은 몇 안되는 심각한 실수가 그동안 우리가 해 온 수많은 훌륭한 작업들을 덮어버리는 경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비콘은 페이스북 사용자의 인터넷 활동에 대한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주커버그는 페이스북이 전반적으로 “누가 당신의 정보를 볼 수 있는가에 대해 투명성과 통제를 제공하는 좋은 이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페이스북은 FTC가 제기한 많은 우려를 해소해 왔다고 설명했다. FTC는 페이스북의 인증 앱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고, 이 프로그램은 2009년 12월 취소됐으며, 광고업체가 실수로 일부 사용자의 ID를 받는 문제도 2010년 5월 바로잡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커버그는 프라이버시 강화 차원에서 프라이버시 담당 최고 임원 두 명을 발표했다.  editor@itworld.co.kr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