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버라이즌

“더 쉽게 구축하는 프라이빗 5G 노린다” 버라이즌, MS•노키아와 협력

전문가들은 버라이즌이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와, 그리고 노키아와 새로운 협력 관계를 맺었다는 발표를 기업이 자체 엣지 환경을 구축할 때 사용할 수 있는 통일된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협력관계로 버라이즌은 자사의 5G 엣지 네트워킹 플랫폼 상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를 네이티브 방식으로 통합할 수 있도록 하며, 노키아와는 유럽이나 아태 지역처럼 자사의 퍼블릭 네트워킹 입지가 없는 지역에서 프라이빗 5G를 제공한다. 버라이즌은 이미 AWS나 IBM 등 다른 주요 엣지 기술 업체와도 협력관계를 체결했다. 사실 버라이즌의 발표가 노리는 것은 비슷한 협력관계를 구성한 AT&T와 완전히 똑같다. 서비스 업체의 매끄러운 생태계를 구성해 기업이 좀 더 쉽게 엣지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성공적인 엣지 배치를 위해서는 연결성부터 하드웨어, 소프트웨어까지 많은 부분을 해결해야 한다. 기업은 이 방정식의 첫번째 부분을 해결하는 데 상용 이동통신 서비스를 사용하고자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상호호환성 부족으로 주로 사용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이나 하드웨어를 사용할 수 없게 되는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IDC의 IoT 및 모바일 네트워크 인프라 담당 수석 리서치 애널리스트 패트릭 필리킨스는 “버라이즌이 협상 테이블에 내놓은 것은 분명 5G 네트워킹 분야의 업계 선도적인 전문 지식이다”라며,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져온 것은 엣지 컴퓨팅 관련 플랫폼 솔루션이지만, 그 위에 구축된 개방형 API 기반 플랫폼도 제공해 기업이 애플리케이션을 설계하고, 약간의 맞춤형 환경과 인터랙션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한다”고 분석했다. 전체 솔루션 스택의 서로 다른 부분을 맡고 있는 주요 업체와 협력하면서 이동통신업체와 소프트웨어 업체의 기존 기업 고객은 엣지 컴퓨팅 구현을 위해 다른 호환 네트워크나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찾지 않아도 된다. 좀 더 쉽게 고객 이탈을 막을 수 있는 것이다. IDC의 이동통신업체 및 5G 담당 리서치 책임자 제이...

엣지컴퓨팅 모바일엣지 MEC 2020.10.23

모토로라, 미 버라이즌 독점 엣지+ 출시…헤드폰 잭이 있는 고사양 스마트폰

모토로라가 고급형 안드로이드 폰 시장에 돌아오기를 바라는 사용자의 소원이 이루어졌다. 수년 동안 중급 스마트폰에 집중하던 모토로라가 고사양 프리미엄 안드로이드 폰 ‘엣지 플러스(Edge Plus)’를 출시했다. 하지만 버라이즌 독점에 가격도 갤럭시 S20만큼 비싸다.   더 놀라운 소식은 3.5mm 헤드폰 잭이 그대로라는 것. 아이폰에서는 오래 전에 사라졌고, 대부분 안드로이드 폰에서도 위험한 상태가 되면서, 모토로라 엣지+에서는 반가운 모습이 됐다. 웨이브스 오디오(Waves Audio)를 채택한 스피커도 강점이다. 가장자리가 없는 이른바 ‘폭포 화면’은 거의 90도 각도이며, 버라이즌의 5G 지원, 스냅드래곤 865 프로세서 등 초고급형 스마트폰의 사양을 갖추었다. 크기 : 161.1×71.4×9.6mm 디스플레이 : 6.7인치 FHD+ OLED, 90Hz 프로세서 : 스냅드래곤 865 RAM : 12GB 스토리지 : 256GB 전면 카메라 : 2,500만 화소 후면 카메라(3개) : 1억 800만 화소 주 카메라, 800만 화소 줌 카메라(3X), 1,600만 화소 초광각 및 ToF 카메라 배터리 : 5,000mAh 사양은 비슷한 가격의 다른 고급형 스마트폰과 비슷하며, 무선 충전과 스토리지 확장 슬롯도 제공한다. 하지만 몇 가지 빠진 것이 있다. 모토로라는 엣지+가 수분 제거(water-repellant) 디자인이라고 주장하는데, 공식 IP 등급은 없다. 물놀이할 때는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유선 충전 역시 15W로, 다른 고급형 스마트폰에 비해 느리다. 반면에 역무선충전(reverse wireless charging)으로 다른 휴대폰이나 이어폰을 충전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가장자리의 곡면 화면을 이용하기 위해 모토로라는 엣지 터치(Edge Touch)란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 삼성의 엣지 스크린 설정과 유사하다. 탁자 위에 올려놓은 상태에서 엣지+의 측면은 배터리 충전 상태, 수신 전화, 알람, 알림을 보여주며, 스와이프...

모토로라 버라이즌 엣지플러스 2020.04.23

“안전 보다 편한 게 우선?” 편의 위해 모바일 보안 희생하는 기업 많아… 버라이즌

모바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 10곳 중 7곳이 ‘심각’ 수준의 영향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절반은 여전히 편의 및 목표 수익 달성을 위해 모바일 보안을 희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라이즌은 모바일과 IoT 디바이스 구매, 관리, 보안을 담당하는 IT 전문가 8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기반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3번째 연례 ‘모바일 보안 지수 2020(Mobile Security Index 2020)을 공개했다.  버라이즌의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9%가 모바일 보안 관련 피해를 입었다. 2018년의 27%와 2019년의 33%보다 오른 수치다. 피해 입은 기업의 66%가 ‘심각한’ 영향을 받았고, 55%는 피해로 인해 지속적인 영향이 있다고 답했다. 모바일 공격으로 피해를 본 기업의 수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안의 취약성을 인지하고 있다는 기업의 수는 2019년 조사에서 48%, 2020년 조사에서 43%로 감소했다. 기업이 모바일 보안 사고에 대비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예산 부족과 IT 전문가 부족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조사 결과 편의성(62%), 편리성(52%), 수익 목표(46%)와 같은 이유가 ‘훨씬’ 많았다. 예산 부족과 IT 전문가 부족을 보안 희생의 이유로 꼽은 응답자는 각각 27%와 26%였다.   버라이즌은 이런 조사 결과에 대해 “아직도 많은 기업이 모바일 보안을 비즈니스에 있어 필수가 아니라 비즈니스 목표에 대한 장애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태도가 조금은 변하고 있다. 응답자의 87%가 모바일 보안 침해가 고객 충성도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고, 81%는 기업의 데이터 개인정보보호 기록이 향후 브랜드를 차별화할 핵심 요인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가트너의 리서치 디렉터인 디오니시오 주멀레는 많은 보안 문제들이 있으며, 대부분의 기업에서 모든 문제를 한 번에 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러 가지 이유로 오늘...

모바일 버라이즌 보안 2020.03.05

'사상 최강' 애플의 지난 10년··· 가장 인상적인 순간 10장면

2020년 현재 애플은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기업이다. 기업 가치는 1조 달러를 크게 상회하고, 서비스 실적은 연일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으며, 모든 지표와 4분기 매출은 신기록을 수립해 지난해의 부진을 만회하고 남는다. 그러나 이러한 성공 가도는 불과 10년 전에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다. 2000년대 말에는 아이폰의 지배력이 금세 무너질 것만 같았다. 10년 전 애플과 오늘날의 애플은 완전히 다르다. '애플의 시대'를 만든 지난 10년간 중요한 순간 10장면을 모았다.   2010년 1월 27일, 아이패드 발표 애플은 지난 10년간 다양한 새로운 영역의 제품을 내놓았다. 그러나 아이패드만큼 시장 지형을 바꾼 제품도 드물다. 아이패드의 화면 크기는 9.7인치로 읽기와 동영상 감상, 웹 서핑을 더 쉽게 즐길 수 있어 출시와 동시에 대히트를 기록했다. 이후 비슷한 제품 수십 종류가 쏟아졌지만 오리지널 아이패드와 같은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2011년 10월 4일, 말문을 연 시리 스티브 잡스의 건강 악화 시점에 발표된 아이폰 4s에 만약 이것이 없었다면 훨씬 더 볼품없는 제품으로  기억됐을 것이다. 바로 세계 첫 스마트폰 디지털 어시스턴트인 시리(Siri)다. 당시 시리의 데뷔는 꽤 인상적이었다. 출시 전 기대를 모았던 만큼은 아니었지만 사용자의 질문은 잘 인식했다. 오늘날에는 시리 외에도 알렉사(Alexa),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등 다양한 경쟁 서비스가 존재한다. 그러나 당시만 해도 시리는 놀라운 마법 같은 것이었다. 2011년 10월 5일, 스티브 잡스의 사망 충격적인 소식이었다. 바로 하루 뒤에 아이폰 4s가 발표됐고,  불과 1주일 전에 팀 쿡에게 CEO를 넘겨줬다. 스티브 잡스는 56세의 나이에 암과의 싸움에서 패배하고 말았다. 아이폰 발표회에서 그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지만, 이후 쿡은 CEO로서 스티브의 빈자리를 잘 메워줬다. 물론 그렇다고 해도 애플이 창립자인 스티브...

비츠 웨어러블 버라이즌 2020.01.02

"통신사를 단결시킨 안드로이드 메시지 문제" 미 4대 통신사 공동 해결 나서

미국 4대 통신사인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T모바일이 어떤 사안에 동의하는 일은 드물다. 물론 이들이 함께 일하는 것은 더욱 드문 일이다. 하지만 미국 4대 통신사가 견해 차이를 젖혀 두고 하나의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손을 잡았다. 바로 안드로이드 메시지 문제이다. 네 곳의 통신사는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크로스 캐리어 메시징 이니셔티브(Cross Carrier Messaging Initiative, 이하 CCMI)라는 합작 투자로 일반 사용자와 기업에 차세대 메시징을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발표에는 안드로이드나 구글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뜻은 분명하다. “문제를 우리가 직접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안드로이드의 메시징 경험이 못하다는 것은 더는 비밀도 아니다. 구글도 애플 아이메시지처럼 안전하면서도 잘 동작하는 보편적인 앱을 개발하려고 수도 없이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마지막 시도는 오히려 실망감만 키웠을 뿐이다. 안드로이드 메시지(Android Message)는 기본 탑재된 채팅과 웹 지원, 수신 메시지 읽기, 입력 표시자, 스티커 등으로 차세대 메시징의 세계를 열 것이라 약속했다. 벌써 3년 전의 일이지만, 아직도 이들 기능 대부분은 구현되지 않았다. 합작 투자의 핵심은 새로운 표준인 GSMA의 RCS(Rich Communications Service)이다. RCS는 오래 전부터 아이메시지 방식의 기능을 다양한 범주의 휴대폰에 제공할 것을 약속했지만, 통신사들은 이 기술을 본격적으로 도입하는 데 적극적이지 않았다. 일례로 버라이즌은 픽셀 3a에서는 RCS를 지원하지만, 더 신형인 픽셀 4에서는 지원하지 않는다.  CCMI는 이런 문제를 바로잡을 계획이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들 통신사는 메시징에 있어서는 동일한 환경을 약속한다. 내년으로 예정된 새로운 서비스의 특징은 다음 4가지이다. -    견실한 B2C 메시징 생태계를 촉진하고 RCS 도입을 가속화한다. -&nb...

스프린트 메시징 T모바일 2019.10.28

마이크로소프트, 버라이즌, 포켓몬 … 3사의 데브섹옵스 성공 사례

마이크로소프트, 버라이즌, 포켓몬 컴퍼니와 같이 성격이 매우 다른 3개의 회사가 어떻게 개발 및 보안 팀이 원활하게 협력하도록 만들었는지 알아보자.          개발팀과 보안팀의 관계는 종종 논쟁의 여지가 있다. 보안은 데이터 및 시스템 보호와 관련해 개발자의 책임으로 간주할 수 있으며, 개발자는 종종 보안을 워크플로우의 중단 원인으로 취급한다.  업무를 수행하는 조직이 공동의 협력 작업 환경을 조성하지 못하고 개발과 보안 간에 목표를 공유하지 못하면 양자는 모두 옳다. 협력의 문화가 없다면 이 2개의 그룹은 필연적으로 서로 상충하게 된다.   데브섹옵스(DevSecOps)는 보안이 개발 프로세스의 필수 부분이 되는 방식이다. 개발자와 보안 담당자는 다른 그룹이 하는 일에 대해 상호 이해하고 존중해야 한다. 성공적인 데브섹옵스 프로세스는 양 팀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실수로 코드에 취약점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한다.   여기서 소개하는 3개의 기업, 즉 마이크로소프트, 버라이즌, 포켓몬 컴퍼니는 매우 다른 비즈니스 모델과 보안 요구 사항을 갖고 있다. 그러나 모두 내부 개발 프로세스에 대한 데브섹옵스 접근 방식을 통해 효과를 얻었다.  버라이즌, 개발자 대시보드 통해 취약점 가시성 제공  버라이즌 IT의 앱보안 팀은 클라우드로 이동할 때 안전한 데브옵스(DevOps) 사례를 촉진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했다. 또한 회사 내에서 문화 변화를 주도하고 싶었다. 버라이즌 앱보안 책임자 마나흐 칼릴은 “중앙 집중식 팀의 영향력을 크게 높이는 한편, 동시에 IT 애플리케이션 팀에게 더 많은 작업을 부여하지 않는 지속가능한 무언가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보안팀은 데브섹옵스(DevSecOps) 접근 방식을 채택했지만, 개발자가 이를 수용하도록 설득해야 했다. 이를 지원하고 보안 문화를 육성하기 위해서 버라이즌은 개발자 대시보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취...

버라이즌 마이크로소프트 포켓몬 2019.10.02

“속도 기복이 문제” 삼성 갤럭시 노트10플러스에서 경험한 5G 시연

필자의 5 G 첫 경험을 한 마디로 요약하면 1.21Gb다. 지난 수요일 삼성 갤럭시 노트 10+ 5G를 들고 미국 로드 아일랜드 주 프로비던스 시내를 걸어 다니기 시작했을 때 처음 나온 속도였다. 심지어 최고 속도도 아니다. 그 날 나중에는 각각 1.48Gbps와 1.63Gbps를 찍었다.  평균 속도도 아니다. 평균 속도는 450Mbps에 가까웠다. 이미 배치된 5G 인프라 노드를 사용해 버라이즌의 언론 시사 중 경험한 실제 5G 울트라와이드밴드(Ultra WideBand(UWB)) 체험은 그야말로 깜짝 놀랄 첫 인상을 안겨주었다. 초당 기가비트를 넘는 다운로드 속도라는 약속이 실현될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지 실제 테스트 결과는 다음과 같다. • 넷플릭스에서 2시간 47분짜리 영화 헤이트풀8(The Hateful Eight)을 10초만에 다운로드 완료했다. • 4K 화질의 기묘한 이야기(Stranger Things) 시즌 3 제1화를 6.28초 만에 다운로드 완료했다. • 1시간 47분짜리 영화 넥스트 젠(Next Gen)을 11초만에 다운로드 완료했다. • PUBG 모바일(2GB)을 갤럭시 스토어를 통해 47초만에 다운로드 완료했다. • 모든 테스트에서 5G 다운로드가 완료될 시점에 LTE를 통한 똑같은 다운로드는 거의 시작도 하지 않았다. • 업로드 속도 역시 인상적이었다. 최고 50Mbps 안팎으로 컴캐스트 기가비트 서비스의 업로드 속도보다 빠르다. 이 정도면 5G의 약속이 현실화될 것이라고 상상해도 무방할 듯하다. 필자는 실재하는 버라이즌의 회선을 사용해 실제의 5G 신호를 전송하면서 실제로 거리를 걸어 다녔기 때문이다. 반면, 5G를 지원한다는 갤럭시 노트 10+ 5G를 구매하려고 추가로 200달러를 부담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느낄 좌절감 역시 실제로 경험할 수 있었다.   작은 네트워크, 큰 잠재력 누구보다 먼저 스스로 인정한 것처럼 버라이즌은 5G를 어려운 방식으로 추진 중이다. 6GHz 미만 스펙트럼에 집중하는 대신...

버라이즌 5G 갤럭시노트10+ 2019.09.02

글로벌 칼럼 | “4G가 그랬던 것처럼” 과대포장 중인 5G

미국 통신사들이 앞다퉈 5G를 내세우고 있지만, 5G 표준을 만족하는 제대로 된 서비스를 내놓기 전이다. 게다가 이들은 중국이나 다른 국가와의 치열한 경쟁에 직면해 있다. 4G 시절에도 그랬던 것처럼 AT&T는 이번에도 신호가 떨어지기 전에 출발하고 말았다. 12개 도시에 5G(5G E라고 부른다)를 배치했다고 발표한 것이다. 하지만 주요 경쟁사들은 AT&T가 4G의 고속화 버전을 5G로 이름만 바꿨으며, 이로 인해 5G에 관해 대중에게 잘못된 인식을 심어준다고 비난했다. AT&T는 여러 해 전 4G 시절에도 같은 실수를 저질렀고 똑같은 비난을 받았지만, 아무래도 기억력이 짧은 것 같다. 사실 AT&T는 새로 허가받은 대역을 배치해 특정 시장에서 기존 4G 네트워크의 용량을 최대 50%까지 끌어 올렸고, 이를 통해 더 빠른 속도를 제공한다. 하지만 진정한 5G는 아니다. 버라이즌은 주요 도시 일간지의 전면 광고를 통해 대중을 현혹하거나 오도하지 않도록 이동통신 업계가 5G에 솔직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도덕군자인 척하지만, 버라이즌의 자체 버전 5G도 3GPP 5G 표준을 기반으로 한 것은 아니다. 버라이즌의 자체적으로 개발한 5G에 가까우며, 이름도 5GTF라고 부른다. 한편, 4위 이통사인 스프린트는 자사가 지난 1월 샌디에이고에서 이루어진 테스트를 통해 3GPP 표준 기반의 진정한 5G 기술을 사용하는 최초의 통신사가 되었다고 주장한다.  이동통신 서비스에 관해 흔히 그렇듯이, 사용자가 알 수 있는 것이라곤 “우리가 아는 것이 별로 없다”는 것뿐이다. 업계 애널리스트들은 2020년까지는 진정한 5G 서비스의 전국적 상용화는 이루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5G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한 미국과 중국 간의 경쟁은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다. 중국의 거대 통신장비 및 무선 디바이스 제조업체인 화웨이는 표준 결정은 물론 장비 공급 측면에서도 5G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나서...

AT&T 스프린트 통신사 2019.02.19

2019년 삼성-버라이즌이 내놓을 5G 스마트폰이 기대되지 않는 5가지 이유

2019년에는 첫 5G 스마트폰이 시중에 나올 것이라는 것은 많이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달력이 바뀌기 전에 벌써 움직임이 보인다. 삼성전자와 버라이즌이 월요일, 2019년 상반기에 5G 스마트폰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협력 관계를 맺고 모바일 네트워크에 와이파이급 속도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론적으로는 최소한 최초의 5G 스마트폰이 5G를 표방할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일반 사용자가 체감하는 혜택은 크지 않을 것이다. 특히 처음 발매되는 1세대 스마트폰은 더욱 그렇다. 5G가 미래의 갈 길임은 분명하며 누군가는 선두에 나서야겠지만, 내년에 발매되는 5G 삼성 스마트폰이 어떤 특징을 가졌느냐와 상관 없이 구매를 서두를 필요는 없다. 제대로 된 5G 스마트폰을 기다려야 하는 이유 5가지를 소개한다.   네트워크가 구축되어야 한다 지난 10월 버라이즌은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미국 내 인디애나폴리스, 휴스턴, 로스앤젤레스, 새크라멘토, 캘리포니아 등의 4개 지역에만 국한돼 있고, 실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최신 5G NR 사양을 활용할 수 없다. 당연히 아직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도 없다. 버라이즌과 다른 업체가 스마트폰용 5G 네트워크의 개념 증명 단계를 넘어서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관련 서비스는 아직 출시되지 않았다. 버라이즌과 AT&T는 2019년에 5G 모바일 네트워크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지만, 서비스 범위가 극도로 제한적일 것은 분명하다. 그러므로 최초의 5G 스마트폰은 적어도 2020년까지는 출시되지 않을 것이다.   배터리 기술의 미성숙 새로운 칩이나 기술이 출시될 때마다 배터리 수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냐는 질문이 가장 중요해진다. 5G도 마찬가지인데, 답은 ‘아직 모른다’이다. 첫 번째 출시된 LTE 스마트폰도 배터리를 잡아 먹는 괴물이었고, 지금처럼 LTE 기능을 항상 활성화해도 하루 종일 배터리가 지속되는 스마트폰이 나오기까지 몇 번의 개선 과정이 있었다. 처음 나온 ...

삼성전자 버라이즌 LTE 2018.12.04

"2017년의 랜섬웨어, 크리티컬 시스템으로 이동"…버라이즌 보고서

버라이즌(verizon)은 4월 10일 보안 연구원 및 법 집행기간을 비롯한 전세계 67개 기관 5만 3,000건의 보안 침해 사고를 기반으로 지난해 전반적이고 심층적인 분석인 DBIR(Data Breach Investigations Report)를 발표했다.  보안 침해 사고 결과로 나타난 가장 일반적인 공격 유형은 도난당한 자격 증명 사용, RAM 스크래퍼(RAM scraper) 악성코드, 피싱, 그리고 권한 도용 등이었다. 그러나 공격은 기업에 피해를 주기 위해 굳이 데이터 유출을 할 필요가 없었다. 랜섬웨어, 크리티컬 비즈니스 시스템으로 이동 이 보고서의 주요 초점은 랜섬웨어였다. 지난해 보고서에서 랜섬웨어는 보안 사고와 관련한 악성코드 유형 가운데 5번째였다. 하지만 올해 보고서에서는 랜섬웨어가 첫번째였다. 버라이즌의 정보보안 데이터 과학자이자 연구원인 가브리엘 바셋은 "악성코드와 관련된 보안 사고는 전체의 39%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특히 랜섬웨어는 더 이상 사용자 데스크톱을 표적으로 하지 않는다. 대신 공격자는 크리티컬한 비즈니스 시스템을 표적으로 삼아 좀더 많은 몸값 요구와 더 높은 수익을 창출한다. Cerdit: verizon 랜섬웨어가 지난해 직면한 가장 큰 공격 유형이라고 말할 순 없다. DoS(Denial of Service) 공격은 27차례나 발생해 이보다 더 빈번했으며, 우발적인 손실과 실수는 피싱 공격과 마찬가지로 보안 사고의 일반적인 요인이었다. 바셋은 "랜섬웨어는 데이터 유출 사건의 원인은 아니었다. 일반적으로 랜섬웨어는 어떤 데이터 유출과도 관련이 없기 때문이다. DoS 공격 또한 데이터 유출 사건과는 관련이 없었다. 사실 공격자가 실제 데이터 유출 사실을 숨기기 위해 DoS 공격을 사용한다. 그러나 올해 DoS 공격과 관련된 데이터 유출 사건은 단 한차례만 있었다. 이 경우, DoS 공격이 데이터 유출 사건을 은폐하려는 용도로 사용된 것은 아니지만...

버라이즌 랜섬웨어 Ransomware 2018.04.12

"결국 데이터 유출 문제는 기업의 책임", 반드시 활용해야 할 클라우드 보안 통제 수단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을 잘못 구성해 초래된 데이터 침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미국 버라이즌(Verion) 고객 600만 명의 정보가 유출됐다. 이는 클라우드 공급업체와 기업이 클라우드 보안을 공동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점을 일깨우는 또 다른 사례다.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업체가 클라우드 환경을 책임진다고 '오해'를 한다. 이들은 '절반'만 책임지기 때문이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같은 클라우드 공급업체는 가상 머신이 실행되는 서버 하드웨어와 보유한 데이터센터의 보안을 책임진다. 그러나 가상 머신과 애플리케이션 보안은 고객 각자의 책임이다. 클라우드 공급업체는 고객 워크로드를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보안 서비스와 도구들을 제공하지만, 관리자가 필요한 방어 수단을 실제 구현해야 효과가 있다. 고객이 자신의 네트워크, 사용자, 애플리케이션을 보호하지 않으면, 클라우드 공급업체가 제공하는 보안 도구는 무용지물이다. 버라이즌의 경우, 서드파티 서비스 공급업체가 백오피스(지원 업무)와 콜센터(고객 지원) 운영을 처리하고, 모든 고객 지원 전화 데이터를 저장했다. 구체적으로 지난 6개월 동안 AWS의 S3(Simple Storage Service) 데이터 저장소에 고객 센터에 전화를 건 모든 버라이즌 고객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계정 PIN 코드 등을 저장했다. 고객 서비스 경험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를 수집해왔다. 그러나 S3 버킷을 잘못 구성, 외부 액세스가 가능해졌다. 참을성 있게 웹 주소를 파악하면 누구나 정보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상태가 되고 말았다. 데이터를 획득한 '범죄자'는 콜센터에 전화를 건 버라이즌 고객을 가장해 고객 계정에 액세스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종류의 실수는 아주 흔하다. 최근 클라우드 보안 업체인 레드록(RedLock)의 클라우드 인프라 보안 팀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잘못된 구성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가 노출된 기업과 기관의 비율이 40...

데이터유출 버라이즌 보안 2017.07.21

AOL과 야후, 오스로 하나 된다···전문가들 "큰 기대 안 해"

버라이즌이 야후 인수를 계기로 AOL과 야후를 새로운 브랜드인 오스(Oath)로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AOL의 CEO 팀 암스트롱은 트위터를 통해 “10억 명 이상의 사용자, 20개 이상의 브랜드, 거침 없는 팀”이라는 목표를 밝혔다. 암스트롱에 따르면, 허핑턴 포스트, 엔가젯, 테크크런치 등 유명 미디어를 소유한 AOL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오스라는 브랜드 아래에 야후의 자산을 합칠 것이라고 밝혔다. 오리온X의 애널리스트 댄 올즈는 “야후와 AOL이 업계 1, 2위를 다투던 때를 기억하는 이들에게는 슬픈 일이다. 많은 미국 사용자들에게 AOL은 처음 인터넷 경험을 제공한 업체이며, 아마도 첫 인터넷 이메일 주소 뒷자리로 익숙했을 것이다. 인터넷 검색에 있어서도 야후로 처음 인터넷 영토에 들어온 사용자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들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경쟁 문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뒷자리로 밀려났다. H&A 애널리스트 주디스 허위츠는 “AOL과 야후가 새로운 브랜드로 탈바꿈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파악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 두 업체의 기술은 너무 많다. 이들이 일반 사용자용 서비스를 제공하는가, 아니면 회사가 변화에 더욱 잘 대처하도록 지원하는 기반 기술을 만드는가도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간 야후는 재정적으로나 업계 점유율에서나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 두 건의 대규모 데이터 유출 사고에도 대처해야 했다. 이후 야후는 지난해 7월 핵심 인터넷 자산을 48억 달러에 버라이즌에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매각 절차는 올해 2분기에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버라이즌은 2015년 44억 달러에 인터넷 업체 AOL을 인수했다. 야후 CEO 마리사 메이어도 야후도 인수 후 메이어의 거취를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IT 매체 리코드는 메이어가 야후와 오스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엔덜레 그룹 애널리스트 롭 앤덜레는 오스라는 새로운 브랜드 합병이 재정적...

야후 AOL 버라이즌 2017.04.05

“브랜드도, CEO도, 모두 버린다” 야후, 기업명 ‘알타바’로 변경

야후가 기업명을 ‘알타바(Altaba)’로 바꾸고 CEO인 마리사 메이어도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야후는 월요일 미국 SEC(U.S.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에 버라이즌 인수가 완료되면 브랜드명을 포함, 현재 야후가 만든 모든 것을 버린다는 내용을 담은 서류를 제출했다. 야후의 현재 주요 자산은 2가지다. 전 세계에 서비스되는 인터넷 포털과 이보다 훨씬 가치가 높은 중국의 인터넷 거인 알리바바(Alibaba)의 지분 15%다. 세금 문제 해결을 위해 야후는 알리바바 지분 매각을 계획하다가, 이 지분을 제외한 나머지 포털과 브랜드를 버라이즌에 매각하는 것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버라이즌은 야후의 포털을 2015년에 인수한 AOL과 합칠 전망이다. 버라이즌이 야후 인수를 발표한 직후인 7월, AOL CEO 팀 암스트롱은 테크크런치와의 인터뷰에서 “야후 브랜드는 매우 오랫동안 우리와 함께 갈 것이며, 우리가 투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수를 발표한 지 몇 달 후 야후는 2건의 대규모 데이터 유출 사고를 시인했다. 9월에는 계정 5억 개, 12월에는 10억 개의 계정이 별도의 사건으로 해킹됐다고 알린 것. 이러한 데이터 유출 사고는 야후의 브랜드와 경영진의 평판을 흔들어놨으며, 버라이즌은 야후 인수와 관련해 재협상 혹은 인수 포기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월요일 SEC에 제출된 서류는 버라이즌과 야후의 합병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을 암시한다. 이 서류에는 인수가 완료되면 야후의 브랜드명과 기업명을 분리하기 위해 기업명을 ‘알타바’로 변경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인수 완료 후 알타바는 알리바바와 야후 재팬 주주들의 투자 대상 역할을 주로 할 전망이다. 야후 재팬은 야후의 지분이 35.6%에 불과한 독립회사다. 나머지 대부분은 소프트뱅크 그룹이 보유하고 있으며, 소프트뱅크는 미국의 통신사 스프린트(Spr...

야후 포털 알리바바 2017.01.11

구글 픽셀, 연말까지 300만 대 판매 예상…픽셀 XL은 공급 지연

구글 픽셀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일부 모델은 출시 2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재고가 모자랄 지경이다. 모건 스탠리의 최근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구글의 픽셀을 300만 대 정도 판매해 약 2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역시 128GB 픽셀 XL로, 매출 이익률은 25%이다. 가장 저렴한 32GB 모델도 22%이다. 올해 3분기에만 4,550만 대의 아이폰을 팔아치우며 28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린 애플과 비교할 수는 없지만, 구글에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모건 스탠리는 또한 2017년 구글이 픽셀로 올릴 수익이 약 3억 8,0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는데, 이는 온전히 픽셀 판매로 얻은 수익이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나 다른 구글 서비스와 픽셀의 긴밀한 통합은 부가적인 매출 창출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픽셀 XL은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픽셀 XL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판매되고 있지만, 일부 버라이즌 고객은 여전히 예약 주문을 출하를 기다려야 한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직접 경쟁하겠다는 구글의 전략은 확실히 기대했던 성과를 올리고 있다. 자사 서비스를 사용자의 디지털 일상에 핵심 요소로 제공하고자 하는 구글로서는 애플처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합하는 것은 옳은 접근법이다. 하지만 픽셀이 주류 안드로이드 폰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는 다른 통신사와의 협력관계가 결정할 것이다. 현재는 버라이즌만이 픽셀을 판매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픽셀 버라이즌 구글 2016.11.30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