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2

삼성전자,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 라인업 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더욱 새로워진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를 본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먼저 출시되는 고해상도 모니터는 3개 시리즈(S8, S7, S6), 총 10개 모델로 사무 환경에 특히 적합하며, 화질과 편의성을 개선한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사용자 특성에 따라 필요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2021년형 전 모델에 ▲10억 컬러 ▲178도 광시야각 패널 ▲HDR10 지원 기능 등을 탑재해 화질을 강화했다.

S8 시리즈는 27형·32형 모두 UHD(3,840×2,160) 해상도를 지원하는 프리미엄 모델로, sRGB 99% 색 영역까지 지원해 더욱 선명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S8과 S6 시리즈는 USB-C 타입 포트를 통해 케이블 하나로 화면이 연결되고, 최대 90W 충전과 10G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이밖에 USB 3.0, USB 허브 등 다양한 연결 기능을 탑재해 사용 편의성과 범용성을 모두 갖췄다.

S7 시리즈는 S8 시리즈와 같이 27형·32형의 UHD 해상도로 출시되며, 초슬림 스탠드를 적용해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S6 시리즈는 34형·32형·27형의 다양한 사이즈로 출시되고, QHD(2,560×1,440) 해상도와 화면을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는 PBP(Picture By Picture), 화면 안에 작은 화면을 띄울 수 있는 PIP(Picture In Picture) 기능을 지원해 동시에 다양한 작업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특히 S60UA 모델은 유선 LAN(RJ45 호환)을 지원해 원격 부팅(Wake on Lan) 등 도킹 스테이션(Docking Station) 허브 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다.

S8, S6 시리즈는 인체공학적 스탠드를 적용해 ▲높낮이 조절(HAS, Height Adjustable Stand) ▲화면 상하 각도 조절(Tilt) ▲ 모니터 좌우 회전(Swivel) ▲화면 가로·세로 전환(Pivot)이 자유로워 모니터를 공간 제약 없이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있다. 

삼성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에는 ▲‘어댑티브 픽처(Adaptive Picture)’ 기능이 새롭게 적용돼 화면 밝기와 색온도가 주변 환경의 변화에 맞게 42단계로 자동 조정되고 ▲눈에 피로를 주는 블루라이트를 감소시키는 ‘눈 보호 모드(Eye Saver mode)’ ▲화면 깜박임을 줄여 시력을 보호하는 ‘플리커 프리(Flicker Free)’ 기능도 탑재됐다.

삼성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의 국내 출고가는 사이즈와 모델에 따라 45만~67만 원이다. editor@itworld.co.kr


2021.03.22

삼성전자,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 라인업 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더욱 새로워진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를 본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먼저 출시되는 고해상도 모니터는 3개 시리즈(S8, S7, S6), 총 10개 모델로 사무 환경에 특히 적합하며, 화질과 편의성을 개선한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사용자 특성에 따라 필요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2021년형 전 모델에 ▲10억 컬러 ▲178도 광시야각 패널 ▲HDR10 지원 기능 등을 탑재해 화질을 강화했다.

S8 시리즈는 27형·32형 모두 UHD(3,840×2,160) 해상도를 지원하는 프리미엄 모델로, sRGB 99% 색 영역까지 지원해 더욱 선명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S8과 S6 시리즈는 USB-C 타입 포트를 통해 케이블 하나로 화면이 연결되고, 최대 90W 충전과 10G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이밖에 USB 3.0, USB 허브 등 다양한 연결 기능을 탑재해 사용 편의성과 범용성을 모두 갖췄다.

S7 시리즈는 S8 시리즈와 같이 27형·32형의 UHD 해상도로 출시되며, 초슬림 스탠드를 적용해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S6 시리즈는 34형·32형·27형의 다양한 사이즈로 출시되고, QHD(2,560×1,440) 해상도와 화면을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는 PBP(Picture By Picture), 화면 안에 작은 화면을 띄울 수 있는 PIP(Picture In Picture) 기능을 지원해 동시에 다양한 작업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특히 S60UA 모델은 유선 LAN(RJ45 호환)을 지원해 원격 부팅(Wake on Lan) 등 도킹 스테이션(Docking Station) 허브 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다.

S8, S6 시리즈는 인체공학적 스탠드를 적용해 ▲높낮이 조절(HAS, Height Adjustable Stand) ▲화면 상하 각도 조절(Tilt) ▲ 모니터 좌우 회전(Swivel) ▲화면 가로·세로 전환(Pivot)이 자유로워 모니터를 공간 제약 없이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있다. 

삼성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에는 ▲‘어댑티브 픽처(Adaptive Picture)’ 기능이 새롭게 적용돼 화면 밝기와 색온도가 주변 환경의 변화에 맞게 42단계로 자동 조정되고 ▲눈에 피로를 주는 블루라이트를 감소시키는 ‘눈 보호 모드(Eye Saver mode)’ ▲화면 깜박임을 줄여 시력을 보호하는 ‘플리커 프리(Flicker Free)’ 기능도 탑재됐다.

삼성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의 국내 출고가는 사이즈와 모델에 따라 45만~67만 원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