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17

IBM-삼성전자-M1, 싱가포르 5G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 공개

편집부 | ITWorld
IBM과 삼성전자, 그리고 싱가포르 통신업체인 M1은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된 첨단 5G 네트워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에지 컴퓨팅 기능을 갖춘 ‘IBM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IBM Industry 4.0 Studio)’를 공개했다. 

IBM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는 싱가포르 기업들과 지역 전역을 위한 인더스트리 4.0 솔루션의 개발 및 테스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 스튜디오에서는 기업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AI 기술과 첨단 5G 기능을 활용해 생산 라인의 품질과 생산성 향상은 물론, 서비스 및 품질 관리 담당자의 역량 강화 등 중요한 운영을 혁신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운영 사용 사례에 대한 시뮬레이션이 이뤄진다. 또한, 무인 운반 차량(Automated Guided Vehicle, AGV), 협업 로봇, 3D 증강 현실, 실시간 AI 기반 이미지 및 음향 인식 및 분류 등과 관련된 실제 인더스트리 4.0 사용 사례의 개발, 테스트 및 벤치마킹도 계획돼 있다.

IBM은 그동안 삼성, M1과 손잡고 삼성의 독립형(Standalone, SA) 5G 네트워크 솔루션 및 모바일 디바이스에 IBM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에지 컴퓨팅 및 AI 기술은 물론, 규제 요건을 준수하기 위한 5G 시험 사례 작성, 독립형 5G 솔루션 설계 및 통합에 대한 M1의 엔지니어링 및 네트워크 서비스 전문 지식을 결합해, 5G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 상에서 구축된 인더스트리 4.0 사용 사례에는 시각/음향 분석과 증강 현실 기술을 위해 IBM의 AI 솔루션이 채택됐다. 

싱가포르 5G 사업의 일환으로 싱가포르 정보통신 미디어 개발청(Infocomm Media Development Authority, IMDA)의 지원을 받고 있는 이 스튜디오에서는 5G 인더스트리 4.0에 대한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실험에서는 제조업에 적용 가능한 실제 애플리케이션을 테스트하는 동시에 산업용 5G의 성능을 측정하고 테스트하게 된다.

이번 IBM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 출범은 IBM과 삼성의 글로벌 전략 파트너십의 다음 단계로, 기업 네트워크와 글로벌 모바일 업체 간의 협업을 통해 5G 및 에지 산업 혁신을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IBM은 이 스튜디오를 통해 주력할 영역은 총 7가지가 있으며, 이들 핵심 영역은 인더스트리 4.0 애플리케이션에 초저지연, 고대역폭의 안정적이고 안전한 5G 연결을 적용함으로써 고객에게 혁신적인 가치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IBM은 주력할 영영으로 ▲IBM 맥시모 비주얼 인스펙션(Maximo Visual Inspection)을 통한 이미지 인식 솔루션 ▲오디오 분석(Acoustic Insights) ▲IBM 싱가포르 및 IBM 하이파(Haifa) 연구소 개발한 증강 현실 솔루션 ▲5G의 짧은 지연 시간으로 가능해진 무인 운반 차량 및 협업 프로세스 ▲에지 서버에서 개발 및 배포되는 AI 모델 ▲컨테이너 기반 애플리케이션 ▲5G 엔드-투-엔드 솔루션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꼽았다. editor@itworld.co.kr


2021.03.17

IBM-삼성전자-M1, 싱가포르 5G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 공개

편집부 | ITWorld
IBM과 삼성전자, 그리고 싱가포르 통신업체인 M1은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된 첨단 5G 네트워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에지 컴퓨팅 기능을 갖춘 ‘IBM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IBM Industry 4.0 Studio)’를 공개했다. 

IBM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는 싱가포르 기업들과 지역 전역을 위한 인더스트리 4.0 솔루션의 개발 및 테스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 스튜디오에서는 기업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AI 기술과 첨단 5G 기능을 활용해 생산 라인의 품질과 생산성 향상은 물론, 서비스 및 품질 관리 담당자의 역량 강화 등 중요한 운영을 혁신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운영 사용 사례에 대한 시뮬레이션이 이뤄진다. 또한, 무인 운반 차량(Automated Guided Vehicle, AGV), 협업 로봇, 3D 증강 현실, 실시간 AI 기반 이미지 및 음향 인식 및 분류 등과 관련된 실제 인더스트리 4.0 사용 사례의 개발, 테스트 및 벤치마킹도 계획돼 있다.

IBM은 그동안 삼성, M1과 손잡고 삼성의 독립형(Standalone, SA) 5G 네트워크 솔루션 및 모바일 디바이스에 IBM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에지 컴퓨팅 및 AI 기술은 물론, 규제 요건을 준수하기 위한 5G 시험 사례 작성, 독립형 5G 솔루션 설계 및 통합에 대한 M1의 엔지니어링 및 네트워크 서비스 전문 지식을 결합해, 5G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 상에서 구축된 인더스트리 4.0 사용 사례에는 시각/음향 분석과 증강 현실 기술을 위해 IBM의 AI 솔루션이 채택됐다. 

싱가포르 5G 사업의 일환으로 싱가포르 정보통신 미디어 개발청(Infocomm Media Development Authority, IMDA)의 지원을 받고 있는 이 스튜디오에서는 5G 인더스트리 4.0에 대한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실험에서는 제조업에 적용 가능한 실제 애플리케이션을 테스트하는 동시에 산업용 5G의 성능을 측정하고 테스트하게 된다.

이번 IBM 인더스트리 4.0 스튜디오 출범은 IBM과 삼성의 글로벌 전략 파트너십의 다음 단계로, 기업 네트워크와 글로벌 모바일 업체 간의 협업을 통해 5G 및 에지 산업 혁신을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IBM은 이 스튜디오를 통해 주력할 영역은 총 7가지가 있으며, 이들 핵심 영역은 인더스트리 4.0 애플리케이션에 초저지연, 고대역폭의 안정적이고 안전한 5G 연결을 적용함으로써 고객에게 혁신적인 가치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IBM은 주력할 영영으로 ▲IBM 맥시모 비주얼 인스펙션(Maximo Visual Inspection)을 통한 이미지 인식 솔루션 ▲오디오 분석(Acoustic Insights) ▲IBM 싱가포르 및 IBM 하이파(Haifa) 연구소 개발한 증강 현실 솔루션 ▲5G의 짧은 지연 시간으로 가능해진 무인 운반 차량 및 협업 프로세스 ▲에지 서버에서 개발 및 배포되는 AI 모델 ▲컨테이너 기반 애플리케이션 ▲5G 엔드-투-엔드 솔루션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꼽았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