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가격담합

애플, 전자책 가격 담합 항소심에서도 패소…”4억 5,000만 달러 배상 위기”

애플이 전자책 출판사들과 불법으로 가격 담합을 공모했다는 하급 법원의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지만,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전자책 판매 관행이 정당했다는 애플의 주장에 또 한 번 제동이 걸렸다. 미국 제2구역 항소법원 판사 3명은 2대 1로 애플의 패소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데브라 앤 리빙스턴 판사는 다수의견에서 2013년 미국 법무부가 제소한 지방법원의 1심을 인정하며, 애플이 불법적으로 출판사들 사이에서 가격담합 모의를 계획했다고 판결했다. 또한, 리빙스턴 판사는 1심에서 지방법원의 데니스 코트 판사가 내린 판결이 적절했다고 밝혔다. 당시 전자책 시장에서는 아마존이 절대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고, 아마존은 출판사들의 대규모 할인 행사에서 저렴하게 구매한 전자책조차도 일괄적으로 9.99달러라는 저렴한 가격에 판매했다. 당연히 출판사들은 불만을 가졌고, 애플은 아이북스토어 서비스에서 대안을 제시했다. 출판사들은 전자책의 가격을 마음대로 책정할 권한을 가지고, 애플은 판매가의 일정 퍼센트를 가져가는 소위 ‘에이전시 가격 모델’ 방식을 따른 것이다. 이 합의와 더불어 출판사들은 다른 서점에 애플 판매가보다 더 낮은 가격으로 팔 수 없는 ‘최혜국 대우’ 조항에도 합의했다. 아마존이 9.99달러에 파는 책의 경우 애플은 최소한 그와 같은 가격에 팔 수 있도록 요구할 수 있다는 의미다. 출판사들은 곧 아마존 등의 전자책 서점과의 계약도 에이전시 가격 모델로 바꾸고자 했고, 법원은 이로 인해 소비자 가격이 인상됐다고 판단했다. 데니스 제이콥 판사는 반대의견에서 애플이 아마존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전자책 가격을 올리고 싶어하는 출판사들과 협력해야만 했다고 밝히며, 출판사들의 결탁에 애플이 책임을 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다. 제이콥 판사는 “경쟁은 고상해야 하고 변호사에 의해 다뤄져야 하며 공정해야 한다는 주장과 독점금지법이 결투 같은 치열한 경쟁으로 훼손된다는 주장은 오류가 있다&rdq...

전자책 독점금지법 가격담합 2015.07.01

EC "LCD 가격담합, 글로벌 규모로 이뤄져"

LCD 제조사들이 전세계에 걸쳐 담합 구조를 형성, 가격을 조정해온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고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가 지난 13일 밝혔다.   위원회는 12일 필립스와 LG 디스플레이가 LCD에 대해 담합해온 제조사군에 속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의 대변인 조나단 토드는 "조사를 위해 캐나다와 미국, 일본 등지의 반독점 시장 조사기관과 협력해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EC는 지난 5월 필립스 및 여타 제조사들에게 카르텔을 형성한 혐의를 제기한 바 있다.   당시 필립스는 이를 부인하며 적극 대응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었다.   필립스와 삼성, 샤프 등이 카르텔을 이뤄 가격을 조정해왔다는 의혹은 지난 2006년부터 제기돼왔었다.   작년 11월에는 LG 디스플레이와 샤프, 청화 픽처 튜브스가 미국에서 유죄 판결을 받고 총 5억 8,500만 달러의 벌금형을 부과받기도 했었다.   카르텔을 형성해 가격을 담합하는 행위는 미국 등지에서는 형사 소송 대상이지만 유럽에서는 민법의 관할이다. 유럽 연합의 법에 따르면 이 경우 매출액의 10%까지 벌금형을 부과할 수 있다. editor@idg.co.kr

EC 독점 오픈리뷰 2009.07.15

LG 디스플레이 임원, 미국서 LCD 가격 담합 혐의로 1년 징역형

LG 디스플레이 임원이 전세계 TFT-LCD 패널 가격을 담합한 혐의로 미 법원으로부터 징역 1년의 판결을 언도받았다.   DOJ는 LG디스플레이 권복 임원에 대해 여타 TFT-LCD 제조사 임직원들과 지난 2001년에서 2006년 사이에 가격 담합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1년, 벌금 3만 달러형을 확정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권씨는 LG 디스플레이 대만 지사에서 지사장으로 근무해온 인물로, 노트북 판매, 세일즈 계획, 세일즈 및 마케팅 등의 업무를 수행해왔다.   DOJ의 반독점 부문 담당자 크리스틴 바니는 성명서를 통해 "LCD 가격 담합은 대부분의 소비자 가정에 있는 제품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중대한 범죄"라고 전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와 함께 가격 담합 혐의를 받고 있는 사프와 히다치도 앞서 각각 1억 2,000만 달러, 3,1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대만의 청화픽처튜브 역시 지난 1월 6,500만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지난 2월 이후 LCD 가격 담합 협의로 기소된 제조사 관계자는 총 4명에 달한다. editor@idg.co.kr

LCD LG디스플레이 가격담합 2009.04.29

LG디스플레이, 美에 4억달러 과징금

(워싱턴=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LCD제조업체인 LG디스플레이가 가격담합 혐의로 미국 법원에 4억달러의 과징금을 납부하게 됐다.      미국 법무부는 LG디스플레이와 일본의 샤프, 대만의 청화픽처튜브스(CPT) 등 아시아의 LCD제조업체 3개사가 가격담합에 대한 혐의를 인정, 총 5억8천500만달러의 과징금을 납부키로 합의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 가운데 LG디스플레이의 과징금 규모가 4억달러로 가장 많고 샤프는 1억2천만달러, CPT는 6천500만달러를 물게 됐다.      이들 3사는 2001년부터 2006년까지 LCD판매 가격에 대해 담합한 혐의로 미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제소당했으며 이번 혐의 인정과 과징금 납부와 함께 추후 미 당국의 조사에도 계속 협력키로 합의했다.      LG디스플레이에 부과된 과징금 4억달러는 1999년 스위스의 제약회사 호프만 라로슈에 대해 부과된 5억달러의 과징금에 이어 미 법무부가 반독점 부문에 내린 과징금 가운데 두번째로 큰 규모에 해당한다.      법무부는 성명을 통해 이들 3개사가 컴퓨터 모니터와 노트북, TV, 휴대전화와 여타 전자기기에 사용되는 LCD패널의 가격담합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히고 이들의 가격담합으로 인해 애플과 델, 모토롤러, 등 컴퓨터업체들과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이 직접적인 피해를 봤으며 결과적으로 미국 소비자들에게 피해가 전가됐다고 지적했다.  

샤프 LCD 과징금 2008.11.1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