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도시

IT 경력 개발하기 가장 좋은 도시?…스위스 베른과 취리히

스위스의 베른과 취리히가 IT 부문 경력을 발전하기에 가장 적합한 도시로 선정됐다. 디지털 경력 개발 기업인 코드클랜(CodeClan)이 이번주 발표한 조사 결과다. 코드클랜은 컨설팅 그룹 머서(Mercer)의 삶의 질 순위 상위 100대 도시를 대상으로 평균 연봉, 집세, 광대역 인터넷 속도 등 IT 노동자의 지속 가능성을 결정하는 다양한 가중치를 조합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 1, 2위에 오른 것은 스위스의 베른과 취리히다. 각각 1인당 IT 기업 수가 많고, 초광대역 인터넷의 속도가 빨랐다. 10위 안에 든 미국 도시는 전통적 기술 허브인 시애틀과 보스턴이었다. 샌 프란시스코는 생활비 물가가 너무 높아 36위를 차지했고, 뉴욕도 역시 비슷한 이유로 68위에 오르는 데 그쳤다. 코드클랜에 따르면 미국 도시 중 IT 경력을 개발하기에 가장 좋은 도시는 전체 순위에서 취리히 다음으로 3위에 오른 애틀란타다. IT 기업이 많이 집중되어 있고 평균 인터넷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4위는 워싱턴 D.C.였고 이어서 시애틀, 세인트 루이스, 피츠버그, 마이애미, 미니아폴리스, 보스턴이 10위 안에 든 도시였다. 상위권에 오른 도시를 보면 일정한 패턴이 관찰된다. 브리즈번, 퍼스, 멜버른, 시드니 같은 오스트레일리아 도시는 인터넷 속도가 느려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오사카, 도쿄, 나고야 같은 일본 도시도 연봉이 낮게 집계됐다. 인터넷 속도 데이터를 보면, 보고서에서 지역별 데이터가 아니라 국가 데이터를 사용해 한 국가 내 모든 도시에 같은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인터넷 속도 순위를 매겼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나머지 다른 요소는 전 세계 도시를 비교하는 데에 유용하다. 예를 들어 평균 급여 수준이 가장 높은 도시는 10만 8,096달러인 샌프란시스코였고, 1인당 IT 기업이 가장 많은 도시는 취리히와 애틀란타가 0.016으로 동률을 나타냈다. editor@itworld.co.kr 

IT경력 경력 도시 2022.08.01

'편리하지만 위험할 수도...' 스마트시티의 그림자

스마트시티 개발이 최근 몇 년 동안 영국 전역에서 이뤄지고 있다. 도시의 모든 것이 인터넷으로 연결된다면, 편리하기만 할까? 그에 따르는 위험은 없을까?   스마트시티는 교통, 유틸리티 또는 에너지 같은 도시 서비스의 연결성과 성능을 향상하고자 다양한 유형의 전자, 정보통신기술(ICT)을 사용해 재설계된 영역이다. 특정 지역의 인프라를 혁신하고자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도입하면 종종 도시가 '똑똑해'진다는 아이디어가 확립된다. 이러한 IoT 기기를 도입하면 주변의 위치와 건물을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다. 이론적으로 이를 통해 도시 계획 담당자는 자원을 좀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현재 데이터를 사용하여 교통 혼잡 같은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법을 찾을 수 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보안과 안전에 대한 주요 쟁점이 있다. 스마트 인프라는 거주자에게 생활, 교통, 연결 혜택을 제공하지만 2018년 3월 미국 애틀랜타시에서 알수 있듯이, 연결된 기술을 사용하는 스마트시티는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자에게 점점 더 매력적인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 랜섬웨어 공격이 도시의 고객 대면 애플리케이션 중 일부를 공격하여 미국 하츠필드-잭슨(Hartsfield-Jackson) 애틀란타 국제공항에서 무료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차단한 일이 있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공격은 13개 도시 부서 중 5개를 공격했다. 보안 문제 연결된 기술의 보안 위험은 데이터 손실이나 재무적 영향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도시가 점점 더 스마트해짐에 따라 점점 더 많은 영역이 공격에 취약해질 것이다. 스마트시티가 사용하는 스마트 센서는 종종 스마트 주차를 관리하고 도로의 혼잡을 줄이기 위해 신호등과 거리 조명에 내장되어 있지만, 대부분 무선 센서에는 보안 기능이 내장되어 있지 않음으로 설계상 안전하지 않다. 얼스터대학교(Ulster University) 사이버보안 교수 겸 IEEE 회원인 케빈 커랜은 “많은 [센서]에는 기본 암호가 기본적으로 제공되지 않...

개인정보 가트너 딜로이트 2019.11.11

데이터 프로젝트로 더 스마트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방법

기술은 지방자치단체가 서비스를 더욱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도와주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지방자치단체가 더욱 투명하고 개방적으로 변화할 수 있습니다. 미국 피츠버그 시는 최근에 (피츠)버그 조감도(Burgh’s Eye View)라는 앱을 공개했는데, 이 앱은 311 요청(피츠버그의 다산 콜 센터), 건축 허가서, 보건법 위반, 그리고 지도뿐 아니라 범죄 데이터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새로운 앱은 지방자치단체의 데이터를 시민들에게 공개하라는 피츠버그 시장 빌 페두토의 요청으로 개발된 것입니다. 피츠버그의 혁신 및 성과 담당 부서의 CDO(Chief Data Officer)인 로라 메익셀은 페두토 시장이 “도시에 필요한 것은 바로 투명성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메익셀은 “피츠버그 시민들은 세금이 어디에서 사용되며 시가 얼마나 의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어 했습니다. 공공 데이터는 이런 일을 하기 위한 방편이자, 더 폭넓은 기술 커뮤니티와 관계를 맺고 사람들이 시민을 위한 기술에 참여하도록 지원하는 방법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피츠버그만이 아닙니다. 공무원들이 시 정부가 투명성을 갖춰야 함을 인식하면서 미국의 여러 도시가 유사한 디지털 프로젝트에 착수하고 있습니다. 그중 다수가 교통수단과 에너지 관련 프로젝트 중심인 반면, 데이터 액세스 방식을 개선해 경제 발전을 도우려는 프로젝트도 있습니다. 룩스 리서치는 2015년 보고서 “기술 복합체로서의 도시: 똑똑함에서 탁월함으로 성장하기 위한 데이터와 분석의 활용”에서 “다른 복잡한 기술과 마찬가지로, 도시 복합체들은 요소 기술들을 조립한 것들이며, 이런 도시 복합체들은 개방적이고 미래의 파괴적 기술을 수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변혁의 주도 요인 중 한 가지는 2050년 전 세계 인구의 2/3가 도시에 거주하게 된다는 매키나 리서치...

도시 스마트시티 HPE 2017.02.01

시애틀, 사이버 범죄에 가장 취약한 미국 도시로 꼽혀

미국 도시 중 사이버 범죄에 가장 위험한 도시는 어디일까? 시만텍은 최근 사이버 공격에 가장 취약한 미국 도시 50곳을 선정해 ‘가장 취약한 온라인 도시(Riskiest Online Cities)’ 보고서를 공개했는데, 여기에 따르면, 시애틀이 가장 위험한 도시로 꼽혔다.   시만텍의 ‘가장 취약한 온라인 도시’ 보고서에는 시애틀을 1위이고, 보스턴, 워싱턴 D.C., 샌프란시스코, 롤리(Raleigh) 등이 뒤를 이었다. 아틀란타, 미네아폴리스, 덴버, 오스틴, 포틀랜드 등이 가장 위험한 도시 10곳 안에 들었다.   자세한 순위는 다음 표를 확인하면 된다.     그러나 이런 위험한 도시에 산다고 해서 사이버 범죄의 희생자가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다만 동네가 사이버 범죄자들이 범죄를 저지르기에 쉬운 동네일 뿐이라는 것이다. 보안을 조금 강화할 것을 권한다.   구체적으로 이번 보고서를 위해서 시만텍은 사이버 공격 및 맬웨어 오염에 대한 내부 데이터와 온라인 활동에 대한 서드파티 데이터를 통합했다. 공공 Wi-Fi, 온라인 쇼핑 사이트, 온라인 뱅킹 서비스 등의 많이 사용할수록 더 위험한 지역 쪽으로 점수를 받았다. 이런 요소들을 모두 합쳐서 어느 지역이 가장 위험한지 밝혀냈다.   이런 위험들은 간단한 보안 지침으로도 피할 수 있다. 명세서나 민감한 정보를 공개 핫스팟(hotspot)을 이용해서 전송하거나 받지 말아라. 또, Wi-Fi 기기가 다른 사람들과 공유가 불가능한지 확인하라. 또한, 방화벽(firewall)이 항상 활성화 되어있는지 확인하고, PC가 다른 공개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았는지 확실히 해야 한다. 다만, 신뢰할 수 있는 네트워크에만 수동으로 연결하라. editor@idg.co.kr  

보안 시만텍 사이버범죄 2010.03.23

IT 종사자들이 가장 싫어하는 미국 도시 8선

IT 종사자들이 가장 근무 환경과 생활 환경이 좋은 곳으로  꼽는 대표적 도시는 애틀란타, 시카고, 시애틀 등이다. 그렇다면, 이들이 가장 피하고 싶어할 것으로 예상되는 근무지는 과연 어느 도시일까? CIO는 동사는 다음과 같이 아주 비과학적이고 지극히 주관적인 기준에 근거, IT 근로자들이 가장 피하고 싶어할 것 같은 도시들을 꼽아봤다. 참고로 채용정보는 6월 18일자 www.dice.com을 이용했다.   미시건주 디트로이트   예상했던 대로 디트로이트가 순위에 들었다. 불쌍한 디트로이트. 그러나, 오늘날 그 어떤 IT 근로자들도 디트로이트를 가고 싶어 하는 도시로 꼽긴 어려울 것이다. 아직까지 해외로 아웃소싱되지 않고 남아있는 GM 같은 자동차 회사에서 IT 종사자들이 얻을 수 있는 것들은 매우 적다. 현재 이들 자동차 회사들과 협력업체들은 파산의 위기와 경기침체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전하고 있으니 말이다. 디트로이트는 포브스가 선정한 “미국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쇠퇴하고 있는 도시 톱 10”에 선정되기도 했다.   디트로이트의 IT 채용 정보 : 449건   알칸소주 벤튼빌   월마트를 빼고서는 벤튼빌을 말할 수 없다. 벤튼빌은 월마트의 본사가 있는 곳으로 수 백 명의 IT 인력이 근무하고 있는 도시다. 물론, 이들 중 일부는 해외로 아웃소싱될 가능성이 있다. 그 외 벤튼빌의 특징이라면, 클린튼 전 대통령을 접할 수 기회가 많을 것이라는 점 정도일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월마트의 자회사로 벤튼빌에 근거를 두고 있는 샘스클럽에 닥친 것과 같은 감원 태풍도 하나의 특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벤튼빌의 IT 채용 정보 : 81건   오하이오주 클리브랜드   클리브랜드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이 위치한 ...

직장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2009.06.25

아웃소싱이 위험한 도시 25곳

그 동안 “더 좋고, 더 빠르고, 더 싼” 해외 아웃소싱을 찾겠다던 미국 CIO들의 주문이 뭄바이 테러, 멕시코의 납치사건, 새티암의 회계부정 사건 등을 겪고 나서는 “더 안전하고, 안전하고, 또 안전한”이라는 것으로 바뀌었다.   아웃소싱 리서치 회사인 브라운 윌슨 그룹 회장인 도그 브라운은 “미국 비즈니스 고객들은 이런 사건 때문에, 인도 아웃소싱을 이용하게 된 안전감각과 단순한 구매결정에 대해서 화가 나있는 상태다”라며, “CIO들은 현재 1년 전만 해도 일상적인 것이었던 해외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해결되지 않는 위험을 완화 시킬 수 있는 대안을 분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브라운에 따르면, 장래성 있는 남 아프리카, 콜롬비아, 말레이시아, 태국, 멕시코 등은 고객들의 불안감을 진정시키기 위한 정부차원의 규정을 거의 만들지 않았고, 필리핀이나 브라질처럼 좀 더 안정적인 IT 수출국가의 경우에는 규정 제정이 상당히 느린 상황이다.   인도의 “2등급” 도시들은 방갈로르(Bangalore)같은 큰 도시의 사업을 옮겨 오려고 했으나, 필요한 인프라스트럭처 및 사회적 기반이 부실했다. 브라운은 “그 동안 인도의 업적을 보면 개발 속도에 있어서 라틴 아메리카나 중앙 및 동부 유럽에 뒤진다”라고 분석했다.   브라운은 사실 폴란드, 체코, 칠레, 이집트 같은 떠오르고 있는 해외 지역들은 타고난 위험요소를 저렴한 가격으로 완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2009년 해외 아웃소싱 계획을 세울 때에는 테러리즘, 전쟁, 재난, 네트워크 불량, 환경 경시, 범죄, 질병 등 위험요소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이런 위험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가까운 지역에 아웃소싱을 주는 경향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아웃소싱 지역 25곳이다. (편집자의 주: 순위는 브라운...

아웃소싱 인도 해외 2009.02.27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