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종이

더 성숙해진 IDP 기술⋯종이시대 끝이 보인다

필자가 '페이퍼리스 오피스(paperless office)'라는 문구를 처음 들었던 것이 1980년대였다. 이후 거의 4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페이퍼리스는 요원하다.   현재 전 세계 필기 용품 시장은 1,500억 달러에 달하고 당분간은 느리지만 더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종이 사용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려는 것이 아니다. 이제는 모두가 이런 문제를 알고 있다. 대신 종이 인쇄 문제는 이제 기업 비용의 문제가 됐다. 다행히 인쇄 문제를 해결할 기술이 등장해 이제는 종이 인쇄를 크게 줄일 수 있는 시점까지 왔다. 바로 IDP(intelligent document processing) 기술이다. 매켄지의 최신 글로벌 기업 임원 서베이(Global Executives Survey) 보고서에 따르면, IDP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응답자의 70%가 비즈니스 프로세스 자동화 프로젝트는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일반적으로 이런 자동화 프로젝트를 선도하는 것이 바로 IDP 툴이다. 단, 아직도 갈 길이 멀다. 매켄지의 북미 디지털 오퍼레이션 프랙티스 담당 로힛 수드는 "매년 기업이 인쇄하는 종이가 3조 페이지에 달한다. 우리 고객 상당수도 대량으로 문서를 인쇄한다"라고 말했다. 종이 인쇄가 여전히 많은 이유는 여러 가지다. 인쇄한 문서는 쉽게 잃어버린다. 잘못 인쇄하거나 인쇄물이 찢어지는 경우도 흔하다. 인쇄했다는 사실을 잊거나, 인쇄해 놓고 찾지 못하기도 한다. 하지만 아마도 가장 중요한 이유는 연속적으로 수행되는 업무 과정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즉 이전 업무 단계의 출력물이 있어야 다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식이다. 그 결과 이런 흐름에 문제가 생기면 나머지 전체 업무 과정에 연쇄적으로 차질이 발행한다. 인쇄문 문서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해 분석하는 방법이 있지만, 그러려면 이를 다시 타이핑해야 한다. 느리고 입력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하기 쉬운 이 절차는 직원 누구도 맡기를 꺼린다.   거의 완벽하게 인식 물론 IDP...

IDP 종이 인쇄 2022.08.08

“3분 만에 헌 종이를 새 종이로” 엡슨, 사무실용 종이 재활용 시스템 발표

엡슨이 사무실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종이 재생 시스템인 페이퍼랩(PaperLab)을 공개했다. 말 그대로 사용한 종이를 페이퍼랩에 넣으면 몇 분 후 A4나 A3 크기의 새 종이가 나온다. 엡슨은 페이퍼랩이 최초의 “소형 사무용 종이 생산 시스템”이며, 물을 사용하지 않고도 종이를 재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통적인 종이 재생 과정에서 물은 중요한 요소이다. 또 “물이 전지구적으로 귀중한 자원이라는 점에서 엡슨은 건조한 공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기계 내의 습도를 유지하기 위해 소량의 물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재의 시제품은 2.6mⅹ1.2m 정도의 적지 않은 공간을 차지하며, 높이도 1.8m에 이른다. 이 크기는 일반 가정의 거실에서 사용하기에는 무리이지만, 큰 창고가 있는 기업이라면 부담없이 도입할 수 있을 정도이다. 버튼 한 번으로 종이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은 비용 절감 방안을 찾고 있는 기업에게는 큰 기회가 될 수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페이퍼랩에 대한 상세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속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과연 얼마나 많은 종이를 넣어야 하며, 전기 소모는 얼마나 하는지 등에 따라 페이퍼랩이 경제적으로 또 환경 측면에서 이점이 있는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엡스은 사용한 종이가 새 종이가 되는 3단계 과정은 공개했다. 우선 사용한 종이를 넣으면, 페이퍼랩이 이를 분쇄해 섬유 상태로 만든다. 이는 문서 분쇄기와 비슷한 과정이다. 다음 단계는 이렇게 생선된 섬유에 다른 물질을 추가해 종이의 강도를 높이고 하얗게 만든다. 이 과정에서 다른 물질을 추가해 색상이나 향을 더하고 방수 방화 성질을 추가할 수 있다. 마지막 압축 성형 공정을 통해 최종적을 종이가 생산된다. 종이의 크기는 다양하게 지정할 수 있다. 엡슨은 다음 주 도쿄에서 열리는 에코프로덕트 2015 컨퍼런스에서 페이퍼랩의 시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며, 2016년에 일본...

재생 종이 엡슨 2015.12.04

데이터를 파괴하는 혁신적인 방법 9가지

아주 격렬한 방법으로 민감한 데이터를 없애버리고 싶은가? 여기에 바로 답이 있다.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이 있는데, 여기에는 바로 드릴이나 망치를 이용한 방법이 있다. 파편이 튈 수도 있으므로 고글도 마련하는 것이 좋다. 더는 필요없는 데이터를 지워버리거나 아주 작은 크기로 쪼개는 많은 기술이 있지만, 나의 민감함 데이터를 창의적으로 파괴하기 시작한 것은 최근에 이르러서다. 필자만 이와 같은 괴상한 취미를 즐기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으며, 보안을 중시하는 다른 사람들이 데이터를 파괴하는 방법을 조사봤돴다. 바로 데이터를 파괴하는 혁신적인 9가지 방법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안전이 제일이다. 안전에 주의하길 바란다. 끓는 물에 넣기공장 초기화로 돌린 다음에 곧바로 싱크대에 달려가서 끓는 물을 들이붓는다. 드릴로 뚫어버리기테르밋(약 3,000도의 고온을 냄)을 찾을 수 없었기 때문에 드릴로 다 뚫어버렸다. 불태워버리기새로 이사한 집에는 벽난로가 있다. 그래서 종이 우편물을 밤에 태우는 용도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정말 완벽하게 파괴할 수 있는 방법 중의 하나인데, 더운 여름에는 잠시 종이 더미를 태우는 것을 멈추고자 한다. 너무 뜨겁다. 잔디 깎는 기계로 다듬어주기바닥에 플로피디스크를 깔아놓은 뒤 잔디 깎는 기계로 깔끔하게 다듬어준다. 도끼로 내려치기통나무를 자르는 유압도끼 위에 하드드라이브를 얹혀놓고 완전히 반으로 가른다. 짓이겨버린다! 오물 사이에 파묻기첫 번째 전략은 때 묻은 고양이 깔개(Kitty Litter) 안에 종이 뭉치를 넣거나 음식물 쓰레기 사이에 파묻어서 정보를 훔치려는 사람들을 방어하려고 했다. 그러나 안심하고 마음을 놓을 수 있을 정도로 완전하게 문서를 파괴하는 방법이 아니었다. 특히 이 문서를 잘 안 보이게 하기 위해서는 오물을 충분히 묻혀야만 했다. 별로 권고하고 싶은 방법은 아니다.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려버리기남편이 제안해주는 방법으로, 일부 오래된 CD를 전자레인지에...

스토리지 종이 HDd 2015.06.30

‘페이퍼리스 오피스’ 구현 가이드

주위를 한 번 둘러보기 바란다. 책상과 키보드 주변이 이런저런 종이 문서들로 어지럽혀져 있지는 않은가? 디지털 문서를 찾는 것처럼 종이 문서를 쉽게 찾아 이용하고 싶다는 소망도 있었을 법하다. 이런 난잡함에 질렸든, 업무를 좀 더 현대화 하고 싶어하는 것이든, 종이 없는 미래를 위한 방법을 생각해볼 때다.   필자는 2007년 '종이 없는 사무실'이라는 기사에서 종이 문서를 스캐닝 해 PDF 파일로 변환해 쉽게 검색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소개한 적이 있다.  이후 종이 없는 사무 환경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커져갔다. 또 사용자들이 이를 위해 이용할 수 있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도 늘어갔다. 종이 없는 사무 공간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툴과 기법들에 대해 소개해보고자 한다.   종이 없는 사무실 종이 없는 사무 공간을 바라는 이유 중 하나는 정리정돈을 위해서다. 그러나 사실 종이 문서들을 전자 문서로 바꿨을 때 가장 큰 혜택은 검색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폴더에 문서를 넣어 파일 상자에 끝도 없이 보관해 둘 필요가 없다. 또 어떤 문서이든 쉽게 공유를 할 수 있고, 긴급 상황을 대비해 이를 백업해 둘 수 있다. 언제든지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여기서 핵심은 검색이 가능한 PDF 파일이다. 종이 문서를 비트맵 이미지화 하고, 여기에 검색과 선택이 가능한 문자열을 겹 씌우는 기술을 이용한 형식이다.  스캔한 문서는 원본 종이 문서와 똑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 그러나 워드 프로세서를 이용해 만든 PDF라면 문서와의 대화가 가능하다는데 차이가 있다.   스캔한 이미지를 검색이 가능한 PDF로 바꿔주는 애플리케이션은 무궁 무진하다. 처리 속도가 빠른 스캐너와 이들 소프트웨어를 이용하기 바란다. 필요 없는 종이 문서들을 재활용 하거나 찢어 버릴 수 있다. 정말 필요한 원본만 보관해두면 된다. ...

프린터 비용절감 스캐너 2011.05.03

[미래의 통신] ③ 휴대폰 '종이를 삼킨다'

  자주 사용하는 항공사 웹사이트에 로그인해서 탑승권을 출력한다. 이 패스 잊어버리면 안 될 텐데… 이 패스를 TSA 안전요원에게 건네고 부디 몸수색에만은 걸리지 않기를 기도해본다. 집으로 날아갈 준비를 한다. 공항에서 대기행렬 속에 서 있다. 호텔 방의 프린터에 접속을 해야 하는데… 좀더 나은 방법은 없을까?   정의 : 종이 없는 사무실 개념은 등장한지 꽤 오래된 이야기다. 그러나 OS를 아무리 정교하게 한다고 해도, 출력물 대신 디지털 파일을 사용한다고 해도 일단 책상을 뜨면 아무 소용없다. 컴퓨터를 사용할 수 없을 땐 지도, 영수증이나 지시서 등의 출력물이 필요하다. PDA는 이런 요구에 부합하지 못했고 그의 대체물이 나왔으니 바로 휴대폰이다.   거의 모든 상황에서 출력할 필요성을 줄이기 위한 애플리케이션이 시장에서 넘쳐 나고 있다. 셀파이어의 경우 휴대폰에서 뽑아 점원에게 보여줄 수 잇는 모바일 쿠폰을 제공한다. 티켓닷컴은 자사의 ‘Tickets@Phone’ 서비스를 통해 디지털 콘서트 티켓을 휴대폰을 경유해 사용할 수 있게끔 만들었다. 아직 남은 미개척지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탑승권이다.   실현시점 : 일부 종이를 대체하는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하면서(아이폰용의 애플리케이션을 검토해보시라), 무종이 탑승권의 시대도 슬며시 도래하는 듯하다. 콘티넨탈은 사용자 휴대폰의 암호화 방식 2D 바코드를 종이 탑승권 대신 TSA 요원에 제시할 수 있게 하는 휴대폰 체크인 시스템을 실험하고 있다. 그러면 요원은 일반 스캐너로 이 바코드를 스캔하고 탑승자는 이제 갈 길을 가면 된다. 휴스톤 인터콘티넨탈 공항에 최초 도입한 이래, 콘트넨탈은 2008년 다른 3곳의 공항에서 이를 설치했다. 이 회사는 더 많은 공항에서 이를 채택할 것이라고 낙관하고 있다. 실제로 퀀터스가 내년 초 이와 유사한 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이다.

페이퍼 미래 오픈리뷰 2008.11.07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