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KISA, 직장인 건강검진결과 스마트폰 통지서비스 개시

편집부 | ITWorld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건강검진 결과 등 의료 민감정보를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고 안전하게 받을 수 있는 공인전자주소 기반 통지서비스를 공인전자문서 중계자, 의료기관 등과 함께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2016년 1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전자문서 확산 업무를 이관받아 공인전자주소를 기업간 전자문서 유통서비스로 확산하기 위해 추진하는 첫 번째 실증 사례다. 종이 및 이메일 등을 통한 검진결과 통보시 우편물 분실, 개인정보 노출, 건강검진 결과의 송․수신 사실 확인 불가 등 한계를 극복해 개발됐으며, 우선 15개 사업장에 소속한 5만7,000여 명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서비스 도입 사업장에 소속된 직원들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공인전자주소 생성 및 검진결과 관리서비스 이용약관 동의를 통해 건강검진 사전 예약, 4~7일 내 검진결과 확인, 이상소견 및 2차 검진 안내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건강검진 결과를 받기위해 검진 당일 서면 동의서 제출, 우편물을 통한 결과 수령에 2주 이상 소요되던 불편함이 해소된 셈이다.

검진기관도 민감 개인정보인 검진 결과를 수검자 본인에게 직접 온라인 전송하게 되어 개인정보 유출 부담감을 더는 동시에 건당 약 2,000~3,000원 소요되는 등기발송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검진기관은 아주대병원, 강동경희대병원, 한국건강관리협회 등 59곳이 참여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주용완 인터넷기반본부장은 “공인전자주소 서비스가 기업간 중요 전자문서 유통수단으로 역할을 하도록 신규서비스 개발 및 이용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4차 산업혁명 에너지원인 빅데이터의 안전한 활용을 위해 종이문서의 전자화 및 빅데이터 유통서비스 확산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7.06.19

KISA, 직장인 건강검진결과 스마트폰 통지서비스 개시

편집부 | ITWorld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건강검진 결과 등 의료 민감정보를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고 안전하게 받을 수 있는 공인전자주소 기반 통지서비스를 공인전자문서 중계자, 의료기관 등과 함께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2016년 1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전자문서 확산 업무를 이관받아 공인전자주소를 기업간 전자문서 유통서비스로 확산하기 위해 추진하는 첫 번째 실증 사례다. 종이 및 이메일 등을 통한 검진결과 통보시 우편물 분실, 개인정보 노출, 건강검진 결과의 송․수신 사실 확인 불가 등 한계를 극복해 개발됐으며, 우선 15개 사업장에 소속한 5만7,000여 명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서비스 도입 사업장에 소속된 직원들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공인전자주소 생성 및 검진결과 관리서비스 이용약관 동의를 통해 건강검진 사전 예약, 4~7일 내 검진결과 확인, 이상소견 및 2차 검진 안내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건강검진 결과를 받기위해 검진 당일 서면 동의서 제출, 우편물을 통한 결과 수령에 2주 이상 소요되던 불편함이 해소된 셈이다.

검진기관도 민감 개인정보인 검진 결과를 수검자 본인에게 직접 온라인 전송하게 되어 개인정보 유출 부담감을 더는 동시에 건당 약 2,000~3,000원 소요되는 등기발송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검진기관은 아주대병원, 강동경희대병원, 한국건강관리협회 등 59곳이 참여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주용완 인터넷기반본부장은 “공인전자주소 서비스가 기업간 중요 전자문서 유통수단으로 역할을 하도록 신규서비스 개발 및 이용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4차 산업혁명 에너지원인 빅데이터의 안전한 활용을 위해 종이문서의 전자화 및 빅데이터 유통서비스 확산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